모바일 컨텐츠 이야기


가속도 센서 시장 리뷰


가속도 센서란?

가속도 센서는 물체의 가속도, 중력 등을 감지하는 센서로 순간적인 충격 감지 기능을 가지고 있어 그동안 자동차 에어백 등과 같은 대형 기기에 사용을 되었다. 최근에는 MEMS 기술을 적용하여 소형화, 저전력화 등을 구현하여 디지털 카메라의 손떨림 방지 기능, 휴대폰 등과 같은 모바일 기기에서 대중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하였다.

특히, iPhone이나 Wii와 같은 모바일 엔터테인먼트 부분에서의 가속도 센서의 활용은 단순한 하드웨어 보호 기기가 아닌 하나의 입력장치로서의 역할을 충분히 해주고 있으며, 다양한 활용 어플리케이션을 생산해 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Source : memsic.com


MEMS(Micro Electo Mechanical System)이란?
마이크로미터 크기의 전자적, 기계적 요소들이 결함된 시스템으로 기계, 전기, 공학 또는 이들의 복합적 기능을 갖는 소자들로 이루어진 초소형 시스템을 통칭하며 마이크로 시스템 등으로 불리기도 함.
- From. 가속도 센서 시장 동향, 정보서비스단 통계분석팀


휴대폰 3대 중 1대가

iSuppli의 09년 7월 보고서에 의하면 작년(2008년)에는 전세계에서 출시될 휴대폰 11대 중 1대는 가속도 센서를 탑재하여 출시가 되었으며, 올해(2009년)에는 5대중 한대가, 2010년에는 전체 휴대폰 중 3분의 1이 채용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Source : iSuppli, 09.07.


현재까지는 가속도 센서를 탑재한 휴대폰은 Smart Phone이거나 고가에 해당하는 Feature Phone에 한정되었지만, 점차 국내 쿠키폰처럼 중저가 단말에도 확산되고 있는 실정이다. Nokia 휴대전화 38%는 09년 1월 이후 모션 감지 가속도 센서를 플랫폼에 통합하고 있으며, Sony Ericsson은 2009년 선보인 19개 신형 휴대전화 중 18개에서 가속도 센서를 사용하고 있다. IPhone, Plam Pre와 같은 슈퍼스타들도 가속도 센서를 내장하고 있으며, 국내 삼성전자와 LG전자도 가속도 센서를 내장한 단말을 늘려가고 있다.

동일 보고서에 따르면 가속도 센서의 도입과 함께 여타 MEMS의 이용이 빠르게 확산됨에 따라 휴대전화용 마이크로전기기계 센서 시장은 2008년 4억 6,090만 달러에서 2013년 16억달러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러한 수치는 2008년부터 2013년사이 기간 동안 3배 이상 성장할 추이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Source : iSuppli, 09.07.



최초 휴대폰 적용 사례는 일본

가속도 센서를 처음으로 휴대폰에 도입한 것은 2003년 9월에 출시된 Fujitsu의 F672i 모델이다. 해당 단말에 탑재된 가속기 센서는 오므론(Omron)헬스케더 주식회사의 제품이었다. DoCoMo는 F672i를 통해 가속도 센서를 활용한 만보기 기능과 사용자의 위치 및 상태를 지인들에게 메일로 자동 전송되는 기능을 선보였으나, 타겟 계층의 부재로 인해 시장의 관심을 받는데는 실패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F672i가 헬스와 안전에 초점을 맞췄다면, Mitsubishi의 V401D 모델은 카메라 연동 기능과 엔터테인먼트로 활용도를 확장하였다. V401D 은 만보기 기능 외에 오토턴 픽처 기능, 손떨림 방지 기능, 간단한 엔터테인먼트 기능등을 제공함으로서 이미징, 엔터테인컨트 등 다양한 분야로의 발전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오랜 기간 이후에 이슈메이커인 iPhone에서 가속기 센서를 내장함으로서 관심이 증폭되었으며, 이를 이용한 다양한 게임과 어플리케이션이 등장함으로 시장 성장의 기폭제가 되었다.


휴대폰 1위는 STMicroelectronics

현재, 가속도 센서 시장은 자동차용 시장이 전체를 리드하고 있으며 소수 몇몇 업체에 의해 좌우되는 독과점 형태를 띄고 있다. 하지만, IT기기와 휴대폰 시장에서 대량으로 사용되면서 점차 시장의 균형이 깨지고 있는 상황이다.

IT 기기 시장에서는 Analog Device가 Nintendo Wii의 리모콘에 적용되는 가속도 센서를 대량 공급하면서 전체 시장의 39.1%를 차지하며 1위 자리를 고수하고 있다. 그 뒤를 이어 iPhone에서 사용되는 STMicroelectronics가 31.8%로 2위를 차지하고 있다. Sony Play Station 3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는 Hokuriku도 시장 점유율이 높은 Key Player 중에 하나이다.

휴대폰 시장에서는 STMicroelectronics가 점유율 52.2%로 시장의 절반이상을 장악하고 있다. 이렇게 높은 점유율을 보이는 것은 시장 점유율이 높은 Nokia와 Apple 등에 자사의 칩을 공급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국내의 삼성전자나 Palm Pre등은 미국의 Kionix사의 제품을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요한 것은 어플리케이션


과거 충격 감지를 통한 디바이스 보호로만 쓰이던 가속도 센서는 휴대폰과 IT기기등에 사용되면서 고도화된 입력장치로 사용되고 있다. IT 기기 중에서 가장 앞서 나간 것은 Wii 리모콘이며, 휴대폰 중에서 선두에 나서 있는 것은 iPhone 이다.

특히 iPhone 3GS는 STMicroelectronics의 3차원 가속도 센서를 채용하고, 디지털 나침반을 전면에 내세워 마케팅 하면서 단순한 입력 장치 이외의 사용자의 Context를 이해하는 중요한 수단으로 발전시키고 있다.

가속도 센서를 활용하기 위해서는 플랫폼 단에서 고도화된 SDK와 Library 등을 제공해주어야 다양한 어플리케이션과 서비스의 응용이 가능해진다. 이렇기 때문에 대부분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에서 발달되어 있다. Feature Phone에서는 아직까지는 Image Viewer와 동영상 Player, Browser 등에서 View Mode 변환 정도만 지원되고 있을 뿐이다. LG전자의 쿠키폰에서 몇몇 내장형 게임에서 활용도가 조금 있을 뿐이다.

Smart Phone환경에서는 다채로운 시도가 많다. 대표적인 것인 Nokia N60 플랫폼을 이용한 rotateMe나 NiiMe 프로젝트들이다. rotateMe는 예전에 소개한 적이 있으니, 이번에는 NiiMe 프로젝트 동영상을 소개해 본다. NiiMe는 가속도 센서가 내장된 N60단말(최근은 Android용도 개발을 시작했다.)에 프로그램을 설치하면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을 즐길 수 있게 하는 프로젝트이다. 아래 소개 동영상을 보면 쉽게 이해할 것이다.




우리도 준비해야 할 때

가속도 센서가 모바일 엔터테인먼트로 시장을 확장하면서 다채로운 어플리케이션과 서비스의 결합이 가능해 지고 있다. 가속도 센서는 무척 매력적인 시장이지만 Smart Phone 개발사 위주의 한정적인 에코시스템이 형성되고 있다. iPhone은 앱스토어를 통해서 거대한 에코시스템을 형성하여 진입이 쉽지만, 다양하고 시장이 커지기 위해서는 여러 사업자들의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

정보통신연구진흥원의 보고서에 의하면 가속도 센서 관련 무역 수지 적자 규모는 2,587만달러로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추세이다. 이는 사용자들의 Needs에 비해 국내 관련 업체들의 관심과 기술력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국내 이동통신사와 대형 컨텐츠 유통 채널 등도 이렇게 새로운 요소를 기존 시스템과 접목하여 시장 활성화를 꾀해봄직 하다.
2009/09/08 08:05 2009/09/08 08:05
top

  1. :) 2009/09/24 20:53 PERM. MOD/DEL REPLY

    레포트 쓰는데 출처 밝히고 자료 조금만 이용하겠습니다. 소중한 자료 감사합니다. ^^

  2. qq 2009/11/17 16:35 PERM. MOD/DEL REPLY

    국내 시장은 어떤가요?
    삼성 제품에 키오닉스꺼가 들어간다고 하는데..
    국산은 아예 없나요?
    언제쯤 상용화가 될지.....

  3. 윤재 2009/11/19 14:31 PERM. MOD/DEL REPLY

    이 데모 비디오에는 가속도 센서를 이용하여 마우스처럼 커서를 이동시키는 것은 포함되지 않았군요. 이것도 가능하다고 들었고, LG 매직리모콘도 이 방식으로 한다고 알고 있는데, 이걸 구현하는 데 어떤 문제점이 있나요? PC에서도 이게 가능한가요?

  4. ㅁㅁ 2010/02/10 16:24 PERM. MOD/DEL REPLY

    자료 잘 읽엇습니다. 조금만 사용할게요^^.

  5. 진우 2010/03/24 01:11 PERM. MOD/DEL REPLY

    자료 잘 읽었습니다. 출처밝히고 조금만 인용하겠습니다^^

  6. 지나가다 2010/06/21 14:51 PERM. MOD/DEL REPLY

    찾아보세요. 제가 알기로는 특허 등록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기기명은 수평기라고 하네요

  7. 2010/12/21 11:43 PERM. MOD/DEL REPLY

    잘 읽었습니다 ^^ 발표자료 만드는데 조금 사용해도 될까요?

  8. 黑光 2011/01/27 16:32 PERM. MOD/DEL REPLY

    저도 자료에 좀 인용하겠습니다.

 

모바일 티켓 시장 리뷰


모바일 티켓(M-Ticket)과 모바일 쿠폰(M-Coupon)은 모바일 서비스가 세상에 나타날 때부터 유망한 서비스로 기대를 받았던 서비스였으나 항상 기대만 받았지 실제 시장의 관심에서는 항상 한발자욱 떨어져 있는 서비스였다. 이 두 서비스가 주목 받지 못했던 것은 모든 일련의 과정 앞에 이통사라는 벽이 항상 가로막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2007년을 모바일 티켓의 실제 시작이라고 보고 있다. 이러한 긍정적인 평가의 이유로는 2007년에 대형 업체들이 이통사가 제공하는 모바일 티켓이 아닌 고유의 모바일 티켓을 서비스 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예를 들 수 있는 서비스로는 미국의 MLB(Major League Baseball), IATA(International Air Travel Association), 영국의 ATOC(Association of Train Operating) 등이 있다. 아래는 영국 ATOC 관련 소개 동영상이다.


(동일한 내용으로 한국 언론이 보도한 내용은 이곳에서 볼 수 있다.)

모바일 티켓에는 인증 방법을 기준으로 크게 3가지 종류로 구분할 수 있다.

1. 코드 방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핸드폰 상에서 Display되어 있는 이미지나 텍스트 등을 리더기를 통하여 인증하는 방식의 M-Ticket 을 말한다. 이때 Display 되어지는 형태 중에 가장 일반적인 것으로는 바코드가 사용이 된다. 현재 가장 고전적이며 일반화된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대부분 웹이나 무선 인터넷 사이트에서 티켓을 구매를 하면 Call Back이 포함된 문자가 전송이 되며, Call Back을 통해서 해당 사이트에 접속을 해서 자신의 사진 앨범이나 대기화면에 저장한 다음에 리더기를 통해 사용한다. 바코드이기 때문에 이미지 형태로 티켓이 생성되어 발송이 된다.

이러한 바코드 방식의 가장 취약점은 사용자가 Call Back 문자를 통해서 다시 특정 사이트에 접속을 해야 하는 번거로움과 패킷비용 발생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단점을 보안해서 탄생한 것이 세계적인 모바일 티켓 솔루션 회사인 bCODE에서 개발한 "bCODE"이다. "bCODE"는 티켓을 SMS를 통해 보낼 수 있는 80 Byte 내의 문자로 이루어져 있다. 그러므로 문자 전송만 받으면 그게 바로 티켓이 되는 것으로 모바일 환경에 가장 맞는 솔루션이라고 할 수 있다. 현재 국내 KTX에서 사용하는 문자 방식의 티켓과는 유사하지만 전용 리더기가 필요하고 Fake가 좀 더 어렵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기존 바코드의 문제점을 보완한 PDF417, MaxiCode, QR Code와 같은 2차원 바코드도 사용되고 있다. 실제 일본에서는 대부분의 M-Ticket으로 QR Code를 사용한다.


2. 비접촉 방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핸드폰 뒤쪽에 조그마한 스마트 칩이나 카드를 내장시키고, 그 안에 티켓 정보를 저장하여 RFID를 통해서 인증하는 방식으로 ISO 1443을 따르고 있다. 대표적인 서비스로는 Sony사에서 개발한 FeliCa 가 있으며, 국내에서는 모네타 서비스가 있다.

모네타 m-Ticket 서비스는 2004년 10월에 시작된 서비스로 CGV 비롯한 영화관을 중심으로 이루어 졌다. 고객은 유선 또는 무선 메뉴를 통해 영화를 예매한 후, 영화관 입구에 설치된 전용 리더기에 모네타칩이 내장된 휴대폰을 갖다대면 RF 방식으로 인증이 되어 입장이 가능하다. 이렇게 입장한 고객에게는 좌석 정보에 대한 SMS가 도착하게 된다. 꽤나 편리해 보이는 이와 같은 서비스이지만 현재까지도 CGV를 중심으로만 실행되는 것을 보아하니 아직까지 대중화되지는 못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3. 벨소리 방식

휴대폰 벨소리를 통하여 인증을 하는 다소 독특한 방식으로 국내에서는 2004년 12월, (주)구름커뮤니케이션에서 www.mticketzone.com 을 통하여 서비스 한 적이 있다. 역시 특정 인증 단말기를 통하여 벨소리를 통해 인증을 하며, 바코드나 모네타칩이 안되는 구형 핸드폰을 타겟으로 서비스를 운영했으나 기기가 발전함에 따라 필요성이 감소했으며 자연스럽게 시장에서 사라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Ticket은 여행과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분야를 중심으로 크게 성장을 할 것으로 보여진다. 2007년을 시작으로 하여 2011년에는 전체 거래건수(transactions)가 26억건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국내 현황 역시 이제야  조금 제대로 시작한다는 느낌을 받고 있으며, 기차와 항공권 등에서 어느 정도 정착을 하고 있는 듯 하다. 현재 KTX는 스마트칩과 SMS 문자를 이용한 서비스를 하고 있으며 아시아나의 경우에는 항공권의 금액이 모바일 결제하기에는 약간 크기때문인지 항공권 자체를 M-Ticket으로는 하지 않지만 탑승 수속 등의 업무를 전용 리더기를 통해서 사용할 수가 있다.

이렇듯 전세계적으로 서서히 M-Ticket에 관심을 갖는 업체들이 늘어남에 따라 이와 관련된 솔루션 업체들도 활발하게 활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항상 걸리는 것이 이통사들의 자기밥 그릇 챙기기인데 무선망 개방의 탄력을 받아서 이통사 밖에서도 M-Ticket 솔루션이 돌아가게 되기를 희망한다. 국내 M-Ticket의 중심 업체는 iconLab 이라고 할 수 있는데 우연히도 오늘(2008년 3월 19일) 이통 3사 담당자와 솔루션 업체들이 iconLab에서 모여 M-Ticket 활성화를 위해 논의를 했다고 하니 기대를 해보도록 하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03/19 13:07 2008/03/19 13:0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