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컨텐츠 이야기


포탈을 벗어나지 못하는 모바일 뉴스


스마트기기는 기존 매체력을 약화시켜

2011년 12월 30일, 방송통신위원회는 스마트미디어 이용행태에 관한 보고서를 발표하였다. 해당 보고서는 스마트폰과 스마트패드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하여 스마트기기이용이 기존 미디어의 이용 패턴에 어떤 변화를 일으키고 있는지 파악을 하는데 중점을 두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체별 의존도를 조사한 결과 TV는 비이용자 3,64, 스마트폰 이용자 3.53, 스마트패드 이용자 3.29를 각각 기록했다. 신문의 경우, 비이용자 3.12, 스마트폰 이용자 2,74, 스마트패드 이용자 2.35 이다. 매스미디어의 대명사인 TV와 신문만의 문제는 아니다. Desktop PC나 Notebook과 같은 인터넷 매체들도 모두 의존도가 감소하였다. 스마트 기기를 이용하는 사용자들에게 기존 미디어의 매체력이 약화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스마트패드의 신문 이용시간은 증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마트기기의 발전은 미디어 이용 시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비이용자의 경우 175.2 분이었던 TV 이용시간이 스마트폰 이용자 150.5분, 스마트패드 이용자 169.2분으로 모두 감소하고 있다. 하지만, 신문의 경우는 39.2분이었던 비이용자들과 비교하여 스마트패드 이용자들은 43.3분으로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는 종이신문의 소비량이 증가한 것은 아니고 스마트패드를 통한 신문의 소비가 활발해지고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언론사 뉴스앱의 이용률은 15.96%

스마트패드에서 신문 소비량이 증가하는 사용행태를 보고 언론사들이 욕심을 냈다. 전용 모바일앱을 개발하면서 포탈에 빼앗긴 헤게모니를 다시 찾아오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이다. 하지만, 전체 언론사앱들의 이용률(도달률)은 15.98%이고 1일 평균 이용 시간은 4.22분에 불과하다. 개발비와 마케팅, 운영비 등을 고려하면 참혹한 성적표이다. 동일한 조사에서 커뮤니케이션, 생활, 멀티미디어, 엔터테인먼트 등의 모바일앱 도달률은 90% 이상으로 조사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러한 결과는 이미 웹을 통한 뉴스 소비에 익숙한 사용자들에게 모바일앱을 설치해야 할 니즈가 없었기 때문이다. 단순한 기사 소비에만 초점을 맞춘 기능의 구성에도 문제가 있었다. 지금과 같은 상황이 계속된다면 언론사들은 모바일 전략 로드맵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보아야 한다. UV를 기준으로 이용 상위에 오른 뉴스앱은 주로 경제지, 방송사, 통합 뉴스 등이 대부분이고 종합지는 상대적으로 낮은 이용을 보이고 있는 것도 유의해야 할 포인트이다.


뉴스웹의 이용률은 높지만 이용시간은 짧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 언론사들의 모바일웹 전체 이용률은 58.17%로 모바일앱에 비해 매우 높은 편이다. 하지만, 1일 평균 이용 시간은 0.8분이고 1일 평균 PV은 0.75에 불과하다. 언론사들의 모바일웹 서비스에 충성도가 높은 것이 아니고 포탈 검색이나 SNS 링크를 통해 유입된 사용자들이 특정 기사만 확인하고 떠나는 것이다. 직접 방문을 하거나 내부 순환을 하는 형태는 거의 없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Top 10 중에서 5개가 '경제 전문지'라는 것도 이채롭다.


모바일웹은 여전히 포탈 중심

종합지에서 생산하는 기사나 내부 순환은 대부분 대형포탈 사이트에서 이루어지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1주일에 1회 이상 스마트폰에서 사용하는 뉴스 소비를 묻는 항목에 네이버 584, 다음 341을 기록해 언론사 서비스와는 큰 격차를 보이고 있다. 스마트패드의 경우도 네이버 146, 다음 89로 비슷한 상황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일한 주제를 가지고 다양한 언론사들의 시각을 볼 수 있으며 검색이 자유롭고 댓글이 활발하게 이루어지는 포탈에 비해 언론사 서비스는 장점이 많지 않다. 모바일 시대를 맞이하여 포탈과 대립각을 펼치고 있는 언론사들에게는 쉽지 않은 싸움이다. 특정 고객층의 충성도를 확보하고 있는 전문지들만이 의미있는 트래픽을 만들고 있을 뿐이다.


연예, 스포츠, 사회 기사 비중이 높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 포탈들의 뉴스 소비는 Top 페이지의 의존도가 매우 높다. Top 페이지는 각 포탈 뉴스팀의 편집에 의해서 구성된다. 국내 3대 포탈의 Top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의 장르를 살펴보니 연예, 스포츠, 사회가 차지하는 비중이 77%에 이른다. 모바일의 특성상 가볍고 이슈성 기사에 대한 소비가 많기 때문으로 추측할 수 있다. 정치와 사회와 같이 무거운 주제의 기사는 각각 5.5%에 불과하였다.


유료화 가능성은 높지 않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론사들 입장에서는 트래픽이 높지 않아도 충성도 높은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유료 컨텐츠를 판매할 수 있다면 명확한 BM을 만드는 것일 수 있다. 해외에서도 프리미엄 컨텐츠 판매나 가입비 기반의 모델을 시도하고 있다. 하지만, 뉴스 컨텐츠 유료 구매비율은 전체 조사대상 스마트폰 이용자 1.4%, 태블릿PC 이용자 2.9%에 불과하다. 언론사들이 다시 포탈과의 제휴를 통해 수익을 노릴 수 밖에 없는 또 하나의 이유이기도 하다. 헤게모니 싸움보다 더 중요한 것은 수익을 만들어 내는 것이다.



2012/04/24 08:28 2012/04/24 08:28
top

  1. 김민정 2012/04/24 08:52 PERM. MOD/DEL REPLY

    언제나 잘 보고 있습니다

  2. GOODgle 2012/04/24 13:21 PERM. MOD/DEL REPLY

    관련 종사자 입장에서 우울한 결과네요. 쩝 ...

  3. ㅇㅇ 2012/04/24 13:43 PERM. MOD/DEL REPLY

    온뉴스 삼성에다가 가져다주지만 않았어도...

  4. ㅎㅎ 2012/04/25 09:40 PERM. MOD/DEL REPLY

    포털에 뉴스가 풀리는 이상, 차별화된 뉴스컨텐츠를 독점적으로 제공하지 않는 이상, 어렵다.

  5. koblack 2012/04/25 16:46 PERM. MOD/DEL REPLY

    항상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6. sh5595 2012/04/26 11:22 PERM. MOD/DEL REPLY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7. David 2012/05/18 17:54 PERM. MOD/DEL REPLY

    "UV를 기준으로 이용 상위에 오른 뉴스앱은 주로 경제지, 방송사, 통합 뉴스 등이 대부분이고 종합지는 상대적으로 낮은 이용을 보이고 있는 것도 유의해야 할 포인트이다"=> 종합지 보는 분들이 상대적으로 연령도 높지 않나요? 스마트기기 주 사용자는 그렇지는 않죠.

 

스포츠와의 연계를 시도하는 미국 모바일


미국의 모바일 웹 환경은 얼마전까지도 척박한 불모지의 땅이었다. Voice 시장이 일치감치 발달하여 Data 시장으로의 전이가 잘 이루어 지지 않는 시장이다. 이러한 시장에 도화선 역할을 한 것이 모바일 ESPN 이다. 모바일 ESPN 은 자사의 컨텐츠를 모바일 컨텐츠로 옮겨와 다양한 스포츠 경기 실시간 중계와 예상, 데이타 분석, 비디오 서비스 등을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사용자에게 서비스 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obile ESPN은 현재는 큰 성공을 거두어 게임 VM, 알림 서비스, V Cast 등의 서비스로 많은 사용자층을 확보하고 있다. 모바일 ESPN이 시장진입시에 AT&T에 밀리고 있던 서비스 사업자 Verizon과 다양한 컨텐츠가 필요했던 단말사업자 블랙베리와의 3박자가 적덜하게 맞아 떨어진 것도 성공의 한몫을 하였다. 모바일 ESPN의 기본 서비스는 무선망 뿐이 아니라 WiFi로도 접근이 되니 사용에 큰 부담이 없다.

모바일 ESPN이 이렇게 큰 성공을 거두자 유사 사업자들이 앞다투어 시장에 뛰어들게 하고, 무선 컨텐츠 자체를 풍요롭게 하고 있다. 이전에도 다양한 시도가 있었지만 큰 관심을 받지 못하다가 모바일 ESPN 이 이렇게 주목받은 것은 스포츠에 열광하는 미국인의 트렌드를 잘 반영을 했고, ESPN이 적절하게 반응한 탓이다.

이러한 컨텐츠의 풍요로움과 아이폰 열풍에 전체 Data ARPU는 증가하고 있으나, 전세계인 경기침체는 너무나 깊숙히 경제속에 파고들고 아직까지는 음성 ARPU에 대한 의존도가 너무 강한게 미국 데이타 시장의 고민거리였다. 이에 대응 전략으로 미국 모바일쟁이들은 원론에 충실한 전략을 세우기로 했다. 초반에 미국 모바일 데이타 시장의 시발점이 '스포츠'라는 것을 다시 한번 상기한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 모바일 마케터들은 빠르게 성장하는 모바일 광고 시장을 '스포츠'와의 접목을 시도 하고 있다. 작년에 라스베가스에 열린 NBA 농구 올스타전의 디지털 마케팅 대행사는 'Adidas'였다. 해당사는 농구들에게 다양한 매체를 통해 경기를 홍보를 하였고, WAP 사이트를 만들어 다양한 컨텐츠를 판매하였다. 해당 매체 도달율은 47%에 이르렀다.

모바일 컨텐츠는 유선 컨텐츠와 다르게 UV와 PV 기반의 광고 수익만을 기대하기는 힘들다. 일반 컨텐츠는 무상으로하고 Premium 컨텐츠는 유료로 접근해야 하는데, 이러한 사업의 성격과 스포츠팬들의 성향이 맞아 떨어진 것이다. 2009년도에도 미국은 이러한 스포츠를 활용한 마케팅에 더욱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모바일 환경은 침체기라고 한다. 어두운 터널이 언제 끝날지 알 수가 없다고 모두들 이야기 한다. 이제 돌이켜 볼 시기이다. 우리가 대한민국 국민들이 열광하고 선뜻 유료로 구매를 할만한 컨텐츠에 집중하고 있는지, Global이라는 대명제 아래에서 있지도 않은 시장에서 힘들게 삽질만 하고 있지 않은지... Local Trend는 무시할 수가 없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12/09 08:26 2008/12/09 08:26
top

  1. 어나니머스 2008/12/09 15:50 PERM. MOD/DEL REPLY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삽질 하셨네요. 적나라합니다.너무 !! ㅋㅋ
    우리는? 성인,AV 이거에 미치고 돈을 기꺼이 내더군요. --;
    근데 우리 나라경우, 스포츠에 그렇게 미치지도 않고 ... 단일민족인데 참 다양하다고 보여지지 않나요? 지불의사를 지닌 컨텐츠 장르가 말이죠.
    바꿔 말하면 미국이라는 큰 땅떵어리(뭐 변명은 아닙니다만..변명같아 보이는 --;)에서 다양하다고 해봤자, 그 소규모 그룹들이 가진 볼륨이 괜찮으니 시장이 될수 있지 않을까요...?
    아시겠지만, 내 저도 모바일 일을 합니다..데이타...
    참 유니크하고 니치한 프라덕이다라고 느끼는 서비스를 몇 본적이 있습니다.(국내에서 유니크하다는거죠;;) 근데, 그것이 농익을 정도로 기다려주지를 않아요.
    아시잖아요.. 모바게 무게타 이야기 ...
    암튼..네...


    "우리가 대한민국 국민들이 열광하고 선뜻 유료로 구매를 할만한 컨텐츠에" 여기서 컨텐츠..즉..
    답좀 주이소 /굽신 굽신 ~

    mobizen 2008/12/10 01:31 PERM MOD/DEL

    ^^ 그럼에도 불구하고 열심히 해야 하는게 저희몫이죠..

    답을 드리고는 싶으나, 결국 저는 '을'인지라 이야기 해봐야 먹혀들지도 않더군요. 결국 키는 '갑'이.. 쿨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