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컨텐츠 이야기


뒷걸음 치는 한국 모바일 컨텐츠 산업


모바일 산업은 전세계 GDP의 2%를 차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etan Sharma Consulting의 최근 보고서에 의하면 2011년 모바일 시장은 1조3천억달러 수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규모는 전세계 GDP의 2%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아직까지는 전체 규모 중 52%를 음성매출이 차지하고 있지만 메세지, 앱/서비스의 매출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비중 구조도 많은 변화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조업 의존도가 높은 국내 모바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 시장의 구성을 살펴보면 전세계 모바일 시장과는 몇가지 큰 차이가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대표적인 차이점은 제조업(디바이스)이 차지하는 매출 비중이 전체 평균 15%에 비해 매우 높다는 점이다. 2007년 국내 모바일 산업은 휴대폰 제조업이 6.2조원, 이동통신 서비스는 19.3조원 규모로 전체 비중이 각각 24.31%와 75.69%이다. 국내 모바일의 제조업 의존도는 해가 갈수록 높아져서 2010년에는 33.13%까지 증가하였다.

국내 휴대폰 제조업이 성장하고 있다는 사실만은 무척이나 기쁘고 자랑스러운 일이다. Big 5에 포함되는 삼성과 LG가 버티고 있으며 팬택계열도 꾸준히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최근 몰락하고 있는 노키아의 모습을 보면 당분간은 반사이익으로 국내 제조사들에게 더욱 많은 기회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서비스 산업이 제조업과 동반상승하여 상호 시너지를 내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 것은 아쉬움이 남는다.


국내 모바일 컨텐츠 시장은 뒷걸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장 규모 추이를 보면 스마트폰 대중화와 방통위의 수많은 전략 보고서들이 무색할 정도로 국내 모바일 컨텐츠 시장은 감소하고 있다. 2007년 7.27 억달러 규모에서 2009년 6.04 억달러 규모로 마이너스 성장을 한 것이다. 이를 전체(Global) 시장을 기준으로 한국 모바일 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으로 계산을 하면 더욱 심각해진다. 2007년 4.83%였으나 2008년 2.77%, 2009년 2.17%를 각각 기록하여 국내 시장이 전체 모바일 컨텐츠 시장의 성장을 전혀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기본 BM은 더욱 취약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 시장의 성장율이 글로벌 시장에 비해 떨어지는 것은 일반 서비스 분야 뿐만은 아니다. BM의 기본이 되는 모바일 광고 역시 마찬가지이다. 전세계 모바일 광고 시장 규모에서 국내 시장이 차지하는 비중을 비교해보면 2009년 2.85%, 2010년 2.46%, 2011년 2.30%, 2012년 2.35% 으로 점차 하락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모바일 광고 시장이 상대적으로 느린 성장을 한다는 것은 전체 산업의 BM 구성을 다시 생각해 보아야 한다는 위기감을 느끼게 한다.


컨텐츠 사업자들의 어려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러한 현상은 너무도 당연히 컨텐츠 사업자들의 성공 사례가 없고 그 생명력이 약하기 때문이다. 시장상황의 어려움 속에서도 컨텐츠를 생산하는 부가통신서비스 사업자들의 양적인 팽창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2004년 671개 업체에서 2009년 1,192개 업체로 폭발적인 성장을 한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출액 추이를 비교해 보면 무선통신서비스(인프라)는 2004년 14.6조원에서 2009년 19.6조원으로 계속되는 성장을 하고 있다. 반면에 부가통신서비스는 제자리걸음만 하고 있다. 2004년 2.9조원 규모에서 2009년 5조원 규모로만 성장한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출액을 업체수로 나누어 보면 서비스 사업자들의 제자리 걸음을 더욱 뚜렷하게 볼 수 있다. 무선통신서비스의 경우 업체당 2004년 1.2조에서 2009년 1.7조로 성장한 반면 부가통신서비스의 경우 2004년 43.2억원에서 2009년 40.3억원으로 소폭 감소했다.


소규모 업체가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이 필요

스마트폰 가입자 1500만명, IT 강국, 통신3사 모두 4G를 광고하면서 차세대 모바일 서비스를 논의하는 나라의 성적표치고는 위의 여러 수치는 다소 참옥하다. 이는 대형 기업 위주로 산업이 형성되고 있으며, 모두들 '컨텐츠가 중요하다'고 하면서도 기술에 대한 투자와 환경을 만드는 일에는 인색했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 앱스토어에 등록된 국내 업체의 구성을 보면 소규모 개발 전문 업체와 1인 개발자 기업의 비중이 현저히 많다. 누구보다 빨리 변화에 적응하면서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는 것이다. 컨텐츠가 중요하다는 인식만큼이나 이들이 성장할 수 있는 환경 조성과 규제의 재정비, 정부 기관의 실질적인 투자 등이 필요하다. 환경이 바뀌지 않는다면 해외 업체들에게 서비스 영역의 모든 것을 내놓아 할지 모른다.
2011/07/19 08:29 2011/07/19 08:29
top

  1. kwon 2012/06/05 23:32 PERM. MOD/DEL REPLY

    모바일 시장에 관해 공부중인 학생입니다.
    좋은글 많이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번 연구 발표떄 쓸 pt용으로 스크랩해 갑니다.
    감사합니다 ^^

 

비전모바일의 Mobile Industry Atlas


비전모바일의 Mobile Industry Atlas 이다. 더할 나위없이 소중하고 도움이 되는 자료이다. 모바일 산업을 흐름과 각각의 Role 속의 주요 Player들을 깔끔하게 정리를 해 놓았다. 원본 이미지의 사이즈는 2000 X 1414 로서 반드시 아래 이미지를 클릭하여 큰 크기로 보기를 바란다. 모바일쟁이라면 모두에게 도움이 될 이미지 한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01/22 01:11 2009/01/22 01:11
top

  1. 저스틴 2009/01/22 11:03 PERM. MOD/DEL REPLY

    저기 안에 저의 회사도 있군요^^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

    mobizen 2009/01/23 11:23 PERM MOD/DEL

    좋은 회사 다니시나 봐요. 저기에 들어갈 정도면 영향력이 꽤 있는 회사인데요. 제가 다니는 회사는 없네요. ㅠ.ㅠ

  2. 아리 2009/01/29 16:51 PERM. MOD/DEL REPLY

    6개월 전 현재 이 회사에 입사하면서 딱 저런 자료 하나 있었음 해서 무지 뛰댕겼는데....
    여전히 모르는게 많은 저에게는 무척 요긴하네요!
    없는 지식을 그나마 아틀라스를 통해 공부 중인데...
    회사 후배가 처음이 이걸 소개해주면서 애를라스~라고 해서..저한테 한대 맞았습니다.

    우리회사도 있네요 :)

    mobizen 2009/01/29 23:03 PERM MOD/DEL

    아리님께서도 좋은 회사 다니시는군요. 부럽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