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컨텐츠 이야기


모바일 사이트 접속 방법과 접근성


무선 인터넷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고, 다양한 서비스 주체들이 무선으로 진입하고 있는 이 때에 사용자들이 쉽고 빠르게 원하는 사이트로 접근할 수 있게 하는 고민이 많아지고 있다. 망개방이 부분적으로 이루어지고 풀브라우징 서비스가 시작되면서 이러한 접근성에 대한 다양한 시도가 이루어 지고 있다. 사용자들이 흔히 사용하는 방법으로는 WINC, 모바일 넘버, Open Net, 접속 이력, 검색엔진, Callback URL, QR 코드, URL 직접 입력 등이 있다.

그렇다면 여러 방법 중에 사용자들이 선호하는 접속 방법은 어떠한 것일까? 국내 자료는 찾을 수가 없지만 국내 트렌드와 가장 비슷한 일본의 자료가 있어서 소개를 한다, 아래 자료는 2008년 7월 30일, 일본의 Net asia Research에서 발표한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obizen 역시 국내에서는 크게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는 QR 코드를 제외하고는 위와 같은 순서로 무선 인터넷에 접속을 한다. 다른 분들도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 예상한다

'즐겨찾기가' 가장 높다는 것은 접근성이 그만큼 높고 편하기 떄문이다. 하지만 위에서 볼 수 있듯히 현재 많이 사용되는 접속 방법은 모두 무선 인터넷 사용에 적극적인 사용자들에게 해당하는 이야기이다. 게다가 즐겨찾기의 경우는 매번 접속하는 사이트의 범위가 동일하다는 것이다.

이제 막 무선에 뛰어든 업체나 브랜드가 낮은 사이트 그리고 대다수의 사용자군이라 할 수 있는 'Passive한 사용자'들에게는 현재의 무선 인터넷 접속 방법은 한계가 있다. 좀 더 노출이 쉽고, 다양한 접근 채널에 대해서 고민을 해야할 것이다.

상대적으로 'Web'이 발달한 국내 환경에서 웹사이트에 핸드폰 번호를 입력하면 Call Back 문자를 보내주는 방법등도 좋은 시도이긴 하지만 여전히 무선 인터넷에 관심이 없는 사용자를 유입하기에는 무리이다. 기본적으로 무선 인터넷 접속은 '모바일 디바이스'에서 이루어지므로 해당 디바이스에서 노출이 되어야 한다. 그러한 면에서 현재 '컨텐츠'로 접근하는 '위젯'의 Identity 또한 바뀔 필요가 있다. 위젯 외에도 노출 빈도가 높은 다양한 시도가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즐겨찾기'에 대한 사용빈도가 월등히 높다면 '즐겨찾기'의 관리에 대한 편리함도 중요하다. 그 좁디 좁은 핸드폰 안에서 '즐겨찾기'를 추가할 때의 답답함은 이루말할 수가 없다. PC 브라우저의 '즐겨찾기'와 동기화를 해준다던지, '즐겨찾기' 사이트들에 대한 관리를 Web을 통해서 한다던지.. 하는 사용의 편리함을 제공해야 한다.

무선 인터넷의 활성화의 가장 기본은 '다양한 컨텐츠'이다. WAP과 VM 으로 대변되는 이동통신사 주도 형태에서는 이러한 것을 이제는 기대하기가 어렵다. 다행히도 무선 인터넷 환경은 현재 '개방'의 흐름을 잘 타고 있으며, 이동통신사의 무관심한 속에서도 좁디좁은 '풀브라우징'에 거대 포탈들이 움직여주고 있다. 이제는 '접근성'에 대한 다양한 시도가 이루어져야할 때이다. 그래야만, 이 기나긴 어두움의 터널이 끝날 수 있을 것이다. 조금만 더 힘을 내자!
2008/10/10 09:45 2008/10/10 09:45
top

  1. 조은숙 2008/10/14 13:17 PERM. MOD/DEL REPLY

    안녕하세요 김책임님 ..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근데 국내 폰에서는 즐겨찾기 추가가 어렵나요? 국외의 단말기에서는 즐겨 찾기가 웹가 비슷한 구조로 되어있는거 같았는데... 현 페이지에서 메뉴로 들어가 즐겨찾기에 등록 하면 추가가 되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mobizen 2008/10/14 22:29 PERM MOD/DEL

    귀한 분께서 누추한 곳까지 찾아오셨네요. ^^

    어렵다 쉽다는 지극히 주관적입니다. 저희와 같이 날마나 핸드폰을 만지는 사람의 입장에서 URL 입력하고, 페이지가 보여지면 북마크 추가를 하는게 무척 쉬울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용자는 URL 직접 입력을 눌러야 하는 순간부터 귀찮아지기 시작합니다. 예전 WAP 브라우저로 사업자 포탈에서만 머물때는 Depth 이동을 하다가 마음에 드는 페이지 추가만 하면 되지만 풀브라우징을 하다보면 URL을 입력해야 하는 일이 많아졌죠.

    PC에서는 모바일상의 풀브라우저이던 주로 다니는 사이트는 동일할 것이고, 이는 모두 즐겨찾기에 등록이 되어 있을 것입니다.그렇다면 내 PC에 있는 브라우저와 동기화하면 안될까요? 아니면 온라인 북마크를 지원해준다던지요. 물론, 실제로 그런 브라우저나 서비스는 이미 있습니다. 문제는 대중화겠지요~ ^^

  2. 조은숙 2008/10/20 13:37 PERM. MOD/DEL REPLY

    안녕하세요..
    귀한긴요. 항상 김책임님을 귀한 분으로 여기고 있답니다.
    답변 감사합니다.
    수고하세요..

  3. 옴니아 2010/03/26 01:34 PERM. MOD/DEL REPLY

    안녕하세요 검색하다가 오게되었습니다 스마트폰을 샀기에 QR코드를 읽어서 접속하려 했더니
    일본사이트 접속이 안되던데 해외사이트는 접속이 안되는 걸까요...그냥 사이트 들은 주소로 치면 들어가 지는데 모바일용 블로그가 안들어가 지네요; 한국폰으론 일본 모바일 사이트 접속은 안되는건지...

  4. 바코드마트 2010/09/03 16:00 PERM. MOD/DEL REPLY

    모바일 신분증이란 : 2차원 바코드를 이용 기존 신분증의 1차원 바코드와 같이 ID를 2차원 바코드을 스마트폰,휴대폰에 다운로드 받아 도서관 출입, 대출 및 열람 좌석 배정시스템 이용시 이용하는 코드입니다. 이동통신사 모두 이용가능하나 2002년 이후(단말기 따라 지원시기가 상이 할 수 있음)에 출시된 휴대폰은지원가능. 모바일 바코드의 유효기간: 모바일 바코드는 최종적으로 발급된 코드만 유효. 리더기 인식율을 높이기 위한 방법 :휴대폰의 액정부분에 파손 및 이물질이 없도록 하여야 하며 모바일 바코드위에 다른. 컨텐츠가 덮여져 있지 않아야 하며, 폰의 라이트가 켜진 상태에서 리더기의 중앙부위에 폰을 위치하게 합니다. 모바일 신분증 다운로드 통보 메시지(SMS)가 지연되는 경우: 이동통신사 및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지연현상 발생할수 있음

 

모바일 검색에 대한 단상


인터넷에서의 모든 포탈의 시작은 "검색"이라는 키워드 때문인지 모바일 검색은 끊이지 않은 이슈이다. 이러한 오래된 고민에 반해 모바일내의 검색이라는게 신통치 않은 것 같다. 무선상의 검색 기술은 크게 3가지로 구분이 되는 것 같다.

1. 유선과 동일하게 웹사이트들의 검색을 하는 것.
2. 검색엔진을 모바일 환경에 맞추어 Customize 하여 무선에서 일반적인 지식 검색등을 하는 것.
3. Service Provider(이통사)가 제공하는 컨텐츠나 서비스, 정보 등을 검색 하는 것.

1번의 경우는 풀 브라우저가 필수이며 기존의 유선의 검색 엔진등이 워낙에 역사와 기술 노하우가 많아서 사업자들의 관심을 끌지 못하고 있다. 현재 독보적인 존재인 구글과 국내에서의 강자 네이버의 세상인 듯 하다. 일반 사용자들이 무선 검색하면 떠올리는 경우는 대부분 1번이리라. 이 경우는 일반 웹브라우저를 사용하는 것과 동일한 접근 경로로 접근하므로 패킷요금 발생 외에 이통사 입장에서의 메리트는 없다.

2번의 경우는 오랜기간 존재해왔던 이통사 내의 포털 검색 서비스를 말한다. 기존의 텍스트 Base의 WAP 브라우저를 통해서 검색을 하는 것인데, WAP 브라우저 내에서 Display가 될 수 있게 Output을 따로 제작을 한다. 구글의 서버 트랜스코딩 방식의 Output의 경우는 1번과의 구분이 애매할 수는 있으나 이통사와의 협업을 통해 메뉴 형태로 제공한다는 점에서 2번에 가깝다.
이통사 내에 존재하는 만큼 검색 횟수에 따라 유료로 과금을 하는 경우가 있다. WAP base 이므로 Web base Page로 link가 되지 않는 만큼, 검색엔진을 보유하고 있는 포탈내의 컨텐츠나 Data를 보여주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3번의 경우는 이통사 입장에서 가장 관심이 있는 부분이면서 아직까지 명확한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는 숙제이다. 이통사 입장에서는 1번의 경우는 수익발생 모델이 거의 없으며, 2번의 경우도 외부 엔진 의존도이기 때문에 타이통사와의 차별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힘드며, Walled Garden 내의 컨텐츠의 수익과 연결시키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요즘 이통사가 3번에 접근하는 가장 중요한 이슈는 역시 "개인화"이다. User Profile 정보와 LBS 등을 통해 위치 정보까지 얻어있고 고객의 지출 패턴을 모조리 가지고 있기때문에 이를 활용하여 사용자가 궁금해하는 검색의 답을 찾아주고 이를 컨텐츠 구매와 광고로 접목시킨다는 컨셉이다. 하지만 이를 위한 개인화의 기준이 무엇인가와 조그만 LCD 안에서 구매 욕구와 광고를 연결시키려는게 쉽게 풀릴 숙제는 아닌 듯 하다.

해외의 전반적인 엔진은 Google, Yahoo, MS의 삼파전으로 많이 이야기가 되고 있지만 모바일 비즈니스의 특성상 이통사의 의존도가 높으므로 당분간은 먼나라 이야기가 될 전망이다. 또한 시장이 그리고 있는 모바일 검색과 이통사가 원하는 모바일 검색의 차이점도 쉽사리 시장에서 성공하지 못하는 이유가 아닐까 한다. 또한 모바일의 검색이 유선에서와 같이 중요한 허브로서의 역할을 가질 수 있느냐도 의문이다.

어쩌면 이러한 검색엔진의 구분도 점차로 의미가 없어지고 상호 연결이 되어야 하는 시점이 아닌가 한다. 웹 페이지로 검색을 하더라도 무선을 통해서 검색을 하면 일반적인 검색 결과에 이통사의 컨텐츠를 구매할 수 있게끔 연결을 시켜야 하며 통신사마다 Custermize 할 수 있는 요소를 만들어 이통사의 구미를 당길 수 있도록 해야 한다. 2번의 경우도 Walled Garden내의 서비스인 만큼 통신사의 UAProfile과 LBS 정보를 적극 활용하여 사용자가 원하는 개인화된 결과를 알려주는데 고민이 필요하다.

2002년도 SKT의 정보 컨텐츠 상위 랭킹 중에 하나가 지역번호(DDD) 를 알려주는 VM이었다. 지방 출장 등을 가면서 핸드폰으로 지역 업체에 전화를 할려고 하는데 지역번호를 당장에 알 방법이 없다라는 것이 이유였다. 위와 같이 무선에서 궁금한 점은 이동성과 즉시성이다. 어떠한 경우이던 모바일에 맞는 Output을 내놓는 검색엔진의 재구성이 필요하다.

2007/06/09 01:57 2007/06/09 01:5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