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컨텐츠 이야기


베스트 셀러 3권과 다양한 모바일 쿠폰의 만남, 베스트 M북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들어가는 글

필자는 오래전부터 PDA를 사용해 왔다. 근래에 들고 다니는 미니노트북이나 PMP를 가지기 전까지 항상 PDA를 손에 들고 다녔다. PDA의 주용도는 단연 E-Book 이었다. PDA의 본연의 기능인 PIMS, 스케줄링 등의 기능은 항상 사무실 안에 앉아서 모니터를 보는 나에게는 크게 필요가 없었으나, IT 전문 책 외에는 독서에 관심이 없는 나에게도 PDA를 통해서 보는 무협지와 판타지 소설등은 지루한 출근길에서 시간을 보내기에 안성맞춤이었다. 남들은 좁은 화면으로 글자를 보면 머리가 아프거나 눈이 피로하다는데 워낙에 오랜 세월을 그렇게 생활을 해서인지 집에서도 PC보다는 PDA로 책을 보는 편이었다.

최근에 Amazon Kindle과 Sony Reader 등의 차세대 E-Book Device이 등장하였다. 국내에 그러한 차세대 E-Book 서비스가 나오기까지는 약간의 시간이 걸릴 듯 하다. 해외에서도 성공 여부를 좀 지켜봐야 할 듯 하고.. 교양책이나 자기계발책, 재테크 관련 책등을 손에서 놓지 않는 독서관에게는 E-Book이 그다지 필요가 없겠지만 오히려 필자와 같은 판타지나 무협소설이라면 가리지 않고 보는 이라면 여러 권은 구입해야 하거나 빌려볼 필요없이 들고다닌다는 점에서 장점이 있다. 더군다나 자신의 핸드폰으로 볼 수 있다면 더욱 좋을 것이다. 정품 책을 합법적으로 구입하고, 1권을 다 읽으면 실시간으로 2권을 구입해서 바로 볼 수 있으니깐.. 금번 리뷰에서는 이렇게 핸드폰으로 책을 읽은 모바일북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한다.

참고로 E-Book을 대응하는 단어로 모바일북을 M-Book이라고 하지만 오늘 리뷰를 하는 서비스 브랜드명이 M북이다. 본 리뷰에서는 혼동을 막기 위하여 모바일북(일반적인 의미)과 M-Book(브랜드명)을 구분하도록 하겠다.



2. U-Book과 M북

무선 Nate의 모바일북 서비스에 접속을 해보면 U-Book과 M북이라는 2가지 서비스가 존재한다. 명확한 설명을 해 놓은 곳이 없어서 사용자들이 2개의 서비스가 무슨 차이일까 궁금해 하는데, 일반적인 의미가 아닌 각각 서비스 브랜드명이라고 이해하면 쉽다. 물론 각각은 운영하는 업체가 다르다. 업체가 다르니 서로 다른 정액제와 다른 UI, 각기 다른 책들을 서비스 하고 있다. 두 서비스 모두 WAP과 VM 을 사용해서 서비스 하고 있으며, 정액제의 개념이나 가격도 다르다. 아래표는 위 두 서비스를 간단하게 비교해 본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U-Book을 유비쿼터스북의 약자인 만큼 책을 한번 구입을 하면 핸드폰이던 PC에서건 동일하게 볼 수있는 것이 특징이며, M북은 3권의 베스트셀러와 함께 다양한 쿠폰을 정액으로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금번 리뷰에서는 M북을 한번 알아보겠다. M북의 정확한 서비스명은 베스트M북이다.



3. 시작하기와 정액제가입

베스트 M북의 접속경로는 아래와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스트 M북은 기본적으로 WAP과 VM이 동시에 이루어진다. 실제 책을 읽을 때는 VM을 사용하므로 프로그램을 꼭 다운받아 설치해야 한다.

위에서 언급한 것과 같이 베스트 M북 서비스는 정액제 가입을 유도한다. 현재 베스트 M북 정액제는 '시즌 2'이다. '시즌 1'의 경우에는 삼각김밥을 주었는데 '시즌 2'에서는 버거킹, 씨즐러, 후터스, 플레티넘, 맨마켓, 품파이 등 다양한 쿠폰을 제공하고 있다. 그렇다면 정액제 가입자에세 무료로 주는 베스트셀러 3권은 어떠할까?
2008년 1월 15일 현재 제공해주는 베스트 셀러는 아래와 같다.

- 행복한 수면법
- 살빠지는 습관 디너 캔슬링
- 직장인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펀드

그렇다면 듣기에 다소 생소한 이러한 책들이 정말 베스트 셀러일까? 참고를 위해 해당도서 목록을 Yes24의 E-Book 주소에 Link를 해두었다. Yes24에는 판매지수라는것이 있는데 각 도서의 판매실적지수이다. 책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보통 베스트셀러라고 하면 기본적으로 판매지수가 10,000점이 넘어간다. 하지만 위 책들은 300점을 넘지 못하고 있다. 전자책의 판매지수이기 때문에 실제 종이로된 도서보다 약간 낮은감이 있지만 실제도서의 판매지수도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 선정된 책들을 베스트셀러라고 부르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음을 알수 있다.

결론은 정액제의 경우, 책이라면 다 좋기 때문에 아무책이라도 3권 정도라면 아깝지 않고 쿠폰에 더 초점을 두어도 되는 분은 가입해도 좋지만 그렇지 않은 분이라면 가입을 권하고 싶지 않다.



4. VM 프로그램

VM 프로그램은 베스트 M북에서 책을 읽는데에는 필수이다. 프로그램 내부의 전체 메뉴 구조는 아래와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에 있는 도서목록이나 중간탭 등에서 원하는 책을 선택해서 구입하면 구매도서 목록에 추가가 되게 된다. 구매도서 목록에서 구입한 책 중 읽고 싶은 책을 선택해서 읽으면 된다. 도서의 가격은 4000원 선으로 책마다 차이가 있다. 사용면에서 아쉬운 것은 정액제 가입자에게 주어지는 베스트셀러 3권은 여기에서는 분류가 따로 되어 있지 않다라는 것이다. WAP으로 접속한후 WAP에서 무료 구입을 해야 한다. WAP에서 구입을 하면 VM의 구매도서 목록에 추가가 되어 있기는 하지만 상당히 불편하다.

VM의 기능은 아주 기초적이다. 핸드폰의 내장 폰트를 사용하고 있으며, 전에 읽어던 책은 이어보기가 자동으로 된다. 책갈피 기능을 사용하면 보고 있는 책 중에서 책갈피를 새로 설정하거나 설정되어 있는 책갈피로 이동을 할수도 있다. 페이지 바로 가기를 하면 특정 페이지로 이동이 가능하며 파트 선택하기 메뉴를 이용하면 기설정된 목록 중에 선택하여 이동이 가능하다. 자동 스크롤 기능을 이용하면 자동으로 페이지가 넘어간다. 스크롤 속도를 설정할 수 있음은 물론이다. 필자의 경우 스크롤 속도를 4단계로 설정하니깐 적당한 듯 하였다.

불행히도 이 프로그램은 텍스트만을 보여주고 있다. 표, 차트, 이미지 등은 보여주지 못한다. 책을 읽다가 차트가 있고 그 차트에 대한 설명을 하면 그 차트를 볼 수가 없으므로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내용파악이 어렵다. 모바일북이라기 보다는 Text Viewer라고 이해하면 된다. 텍스트만을 보여준다면 도서를 선정할 때 차트나 이미지가 있는 책은 피해야 하는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책을 가로로 보기나, 글씨 크기 선택, 특정 단어를 이용하여 검색하기, Zoom 기능 등 또한 없다. '이어보기'를 통해 읽었던 위치부터 다시 읽으려면 그 문서를 닫기전에 반드시 '닫기'메뉴를 통해 위치를 저장해야만 한다. 핸드폰의 특성상 전화나 문자가 와서 그냥 종료를 한다던가, 지하철에서 내릴 때가 되어서 별 생각없이 폰을 닫아버리면 다음에 그 책을 읽을 때에 읽은 위치를 찾아내기 위해서 한참을 스크롤을 해야 한다. 스크롤 될 때 자동으로 위치를 저장 할 수 있었으면 좋았으리라.

네트워크를 기본으로 하기 때문에 VM을 실행하면 자동으로 네트워크 연결을 한다. 이후 목록을 받을 때마다 서버와 메시지를 송수신한다. 예를 들어 '베스트'목록을 보다가 '신간도서' 목록을 확인 한 후 다시 '베스트'목록을 보면 그때마다 서버와 통신을 한다. 서버와 통신 속도 또한 체감할 수 있을 정도로 느린편이다. 현재 서버와의 통신 속도나 비싼 패킷 요금을 감안을 한다면, 프로그램이 한번 받은 목록은 가지고 있다가 사용자가 동일한 요청을 하면 서버와 통신을 할 필요없이 그 정보를 이용해서 보여주었더라면 더 좋았을 뻔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5. 아쉬운 서비스 완성도

해당 서비스를 운영하는 스미스앤모바일은 벨소리, 그림 친구 서비스, 게임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완성도 높은 컨텐츠 사업을 하고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 타분야에서 보여주었던 치밀한 기획과 사용자를 배려하는 UI는 이번 베스트 M북에서는 느끼기가 힘들다. 일반인이 공감할 수 없는 베스트셀러 3권 선정과 베스트 셀러 3권을 받기 위해 WAP을 반드시 접속해야 하는 점, 완성도가 낮은 VM 프로그램등은 서비스의 전반적인 만족도를 떨어뜨리고 있다.

일단, 핸드폰에 친숙한 세대가 10대라고 볼 때 그들이 볼수 있는 장르인 무협이나 판타지물로 베스트셀러를 선정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오히려 그런 소설들은 시리즈 물로 나오므로 1권정도를 베스트셀러 선정을 통해 무료로 주는 것이 다른 시리즈물 판매를 위해 더 좋지 않으까 싶다.

그리고 "Nate 만화 정액제" 포스팅에서도 이야기 했듯이 사용자 참여 시스템의 부재가 아쉽다. 책을 고를 때 리뷰나, 그 책에 대한 소개 등을 미리 접할 수 있다면 책 선택하는데 좀더 편리하지 않을까 싶다. 책에 따라서 친구에게 선물할 수 있거나 추천하고 싶을 때가 있는데 그러할 떄 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도 필요할 듯 하다. 좀더 앞선 개념으로는 자신의 책을 빌려주는 것을 구현해보라고 권하고 싶지만 양지화되기는 힘들 듯 하고..

그리고, 여러차례 언급되지만 VM의 성능향상은 꼭 필요하다. 또한 WAP과 VM을 반드시 병행해서 사용한다면 좀더 간편하게 서로 연결되었으면 한다. WAP에서 VM을 바로 부른다거나, VM에서 WAP이 바로 연결이 된다거나..



6. 마치는 글

M-Book의 기본은 이러한 전체 서비스 구조보다는 책 하나하나의 내용이 중요할 듯 하다. 친구를 기다릴 때, 지루한 출근 길에서 책을 한권 정도 읽고 싶다면 자신의 핸드폰을 열어서 모바일북을 이용하여 보는 것을 권하고 싶다. 조금 눈이 아프거나 글자 읽는게 부담스러울 수도 있지만 책의 내용에 빠져든다면 금방 익숙해지리라. 필자와 같은 매니아들은 알리라. 무협지와 판타지를 볼 때의 몰입감은 만화나 영화와는 다른 즐거움이라는 것을...

위에서 언급했던 차세대 E-Book 리더들은 일반적인 Display와 함께 오디오도 같이 제공을 하고 있다. 물론 오디오북 또한 모바일에 존재하지만 전혀 별개의 서비스로만 운영되고 있다. 지하철에서는 텍스트를 이용해서 보고, 지하철에서 내려 길을 걸어가고 있을 때는 오디오북이 실행되는 시나리오는 종이책이 줄 수 없는 기능이다. 이러한 모바일북만의 특징들이 점차적으로 구현되고 발전되어 꾸준히 성장하기를 기원한다.
2008/01/16 09:49 2008/01/16 09:49
top

  1. 리브리스 2008/01/17 03:04 PERM. MOD/DEL REPLY

    스킨 깔끔합니다^^ 아직은 이북이 종이책을 대체하기 힘들지만 오디오북과 이북의 형태로 공존한다면 또 다른 시장을 창출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전자잉크 기술과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기술이 좀 다른 것 같더라구요. 현재는 전자잉크쪽이 전력량면에서나 구현면에서 이북에 더 적합할 것으로 생각되는데요. 좋은 제품이 출시되서 현실적인 가격으로 나와주었으면 좋겠어요. 저에겐 M-Book 서비스를 이용하기엔 PDA가 없어요 ^^;

    mobizen 2008/01/17 10:26 PERM MOD/DEL

    리브리스님 말씀처럼 아직은 PDA가 E-Book을 접하기가 더 쉬운 것은 사실이죠. 하지만 책에 관심이 있으시다면 본문에서 말씀드린 U-Book이나 M북을 이용하여 핸드폰으로 한번정도 시도를 해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