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컨텐츠 이야기


iPad & Tablet PC의 Web 대응 전략


출발선에 서 있는 Pad & Tablet PC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 50억대 정도로 추정되는 Connected Device는 다양한 종류가 있다. 이 가운데, 최근 가장 뜨거운 관심은 iPad, 갤럭시탭, 아이덴티티탭 등과 같은 Pad와 Tablet PC이다. Nielsen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Tablet PC의 보급율은 4% 정도로 eBook Reader 보다도 낮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개인용 컴퓨터로 시장 안착 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iPad와 갤럭시 탭등과 같은 Pad 기기들이 차례차례 상용화되면서 시장의 반응은 점차 뜨거워지고 있다. Pad는 다양한 용도로서 포지셔닝 가능성이 있지만 초기에는 개인용 컴퓨터로서의 용도로 많이 쓰이고 있다. iPad를 보유한 사용자를 대상으로 하루 중 개인용 컴퓨터로 사용하는 Device의 비중을 비교해 보니 iPad가 31.8%로 가장 높게 조사되었다. Laptop과 Desktop은 각각 31.0%와 22.1%로 알려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d 기기들이 PC로서 역할 수행을 하게 되면서 사용 시간 역시 증가하고 있다. 하루 평균 iPad를 사용하는 시간이 2시간 이상이라고 답한 사용자가 48.2%나 차지하고 있다. 1시간 이상 사용하는 사용자들은 84.6%에 이른다. Pad 구매자들의 Device 충성도가 매우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웹서핑으로의 활용도가 가장 높아

Pad Device는 Smart Phone과 동일한 플랫폼을 사용하고 있으며, 다양한 기능의 활용이 가능하다. Web과 App 사이의 주도권이라는 Mobile의 고전적인 화두와 함께 동영상, 음악 재생, 카메라 등 많은 기능을 포함하고 있다. 과연 사용자들은 어떠한 기능을 가장 많이 사용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iPad의 기능 중 웹서핑의 활용 비중이 37.7% 로 가장 높게 나왔다. Communication App 사용 비중이 높은 Smart Phone과는 다른 행태를 보이고 있으며, 동영상과 게임 등은 예상보다 낮은 수치를 보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Pad 사용자들이 웹서핑할때 선호하는 Device 로 iPad 36.2%가 가장 높이 조사된 것도 중요한 내용이다. Desktop 22.0%, Laptop 31.1%와 비교를 하면 매우 높은 수치를 보여주고 있다. 간단하게 Web Mail 확인을 하거나 뉴스, 검색 등과 같이 View 위주의 작업을 하는 사용자들에게는 Touch를 통해 제어할 수 있는 Pad가 웹서핑에 최적의 Device로 사용되고 있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usiness Insider에서는 '온라인 뉴스'를 확인할 때의 iPad 사용자들의 이용 패턴을 분석하여 발표를 하였다. iPad내의 브라우저를 선호하는 사용자가 37.0%로 가장 많았다. 반면에 신문사 전용앱 34.7%, Reeder나 Flipboard와 같은 뉴스 전용 리더를 사용한다는 사용자는 28.3%에 불과하였다.


Web 사업자들의 새로운 고민, Pad Web

Smartphone 열풍 초기에 Web 사업자들의 첫번째 고민은 Web Page에 대한 Device별 대응 방식이었다. 풀브라우징이 되는 환경에서 PC 페이지로 서비스를 유지해야 하는 것인지, Mobile Web Page를 따로 제공해주어야 하는 것인지, 기존 PC 페이지를 모바일 환경에 맞게 경량화 해야 하는지 등에 대한 많은 접근이 있어왔다. 결과론적인 이야기는 하지만 최근에는 사용성을 고려하여 Mobile Web Page를 따로 제공해주는게 최선이라는데 어느 정도 공감대가 형성된 듯 하다. 물론, 논란의 여지는 여전히 존재한다.

Pad 디바이스들이 새롭게 시장 진입을 하자 Web 사업자들은 데자뷰를 경험하게 된다. 그나마 Smart Phone보다는 해상도가 좋으니 PC Web Page로 Pad를 대응해야 할지, 브라우저와 네트워크 속도의 한계는 Smart Phone과 크게 다르지 않으니 Mobile Web Page로 대응해야 할지, Pad에 최적화된 Page를 또 다시 제작해야 하는지 선택을 해야 한다. 최근 업무 관련이나 지인들에게 가장 많이 듣는 질문이기도 하다.


Pad에서의 사용자들의 Web 사용 행태

이 질문에 대한 전략적인 판단 이전에 사용자 검증이 필요하다. 참고할 만한 좋은 보고서가 있는데, Nielsen Norman Group에서 내놓은 'Usability of iPad Apps and Websites' 이다. 해당 보고서에서는 PC Page와 Mobile Page가 있는 Web Service를 Pad로 접근할 때는 PC Page를 선택한다고 한다. 선택의 이유는 PC Page가 더 많은 Contents를 제공해주기 때문이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당 보고서에서는 Pad를 통해 PC Page와 Mobile Page를 사용하는 각각의 경우에 대해서도 사용성 문제점을 이야기 하고 있다. 먼저 PC Page는 Mouse를 기반으로 제작이 되어 있어서, Touch를 사용하는 Pad에서는 오동작이 많고, 지도 Page에서 Zoom을 할 경우 지도 영역을 Zoom을 하는 것인지 Page 전체를 Zoom을 하는 것인지에 대한 정의가 명확하지 않다는 점 등을 지적하였다.

Mobile Page로 접속하는 경우에는 제공하는 컨텐츠가 해상도에 비해 너무 적고, Layout에 공백이 많다는 점을 이야기 하고 있다. 끝으로 PC Web Page를 기본으로 해서 Pad에 맞게 수정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되, Pad 최적화 Web Page 제작도 생각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결론을 내리고 있다.


정답은 스스로가

일차적으로 Nielsen Norman Group 보고서가 내린 결론에 동의한다. 하지만, 이는 일반론적인 내용일 뿐이다. Web Site의 성격, 지향하는 목표, Target User Segment, 가지고 있는 역량 등을 고려하여 전략적인 판단을 내려야 한다. 또한, 7인치 또는 5인치 Tabet PC의 사용성은 iPad와는 전혀 다른 결론을 얻을 수 있기 때문에 단순한 문제가 결코 아니다.

이번 기회를 통해서 본인의 Web Site에 대한 정의를 다시 한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Portifolio 인지, 커뮤니티인지, Commerce인지, Contents 인지... 중요한 것은 Device 대응 전략이 아니라 Web을 대하는 우리의 View이기 때문이다.
2010/11/18 19:06 2010/11/18 19:06
top

  1. 후시 2010/11/19 09:58 PERM. MOD/DEL REPLY

    흠 많은 생각을 하게되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 라라랑 2010/11/19 12:29 PERM. MOD/DEL REPLY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3. Mari 2010/11/19 17:13 PERM. MOD/DEL REPLY

    표준화할 수 있는 방법들이 나오게 될까요?^^
    말씀대로 향후 더 다양한 디바이스들이 나오게 될텐데,
    디자인을 하는 입장에서도 고민이 많이 됩니다.

  4. 숲속얘기 2010/11/22 15:46 PERM. MOD/DEL REPLY

    일단 터치기반 html 스펙이 좀 자리 잡아야하지 않을른지.. 웹서핑이 주목적이라면 아이패드는 플래시가 안된다는 점에서 제한을 많이 받고 있는듯합니다.
    국내의 경우 AX기반의 전자상거래 기반은 싹 들어엎는것부터 접근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5. Jins 2010/11/23 10:43 PERM. MOD/DEL REPLY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다름이 아니라 비즈니스 인사이더 자료로 만드신 그래프가 몇개 있던데..
    정확한 출처(기사, 보고서 등등)를 좀 알 수 있을까요??

  6. designodoubt 2011/01/14 14:18 PERM. MOD/DEL REPLY

    좋은자료 감사합니다~ 작년 유명 블로그라는 소개를 통해 들어오게 되었는데 수준 높은 포스팅 감사합니다~ ^^

 

Walled Garden에서 탈출하는 Mobile Web


4월 13일에 발표된 Morgan Stanley 보고서에 의하면 2014년 초반이 되면 Mobile 사용자가 PC 사용자를 넘어설 것이라는 예측을 하고 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2014년 정도가 되면 Mobile과 PC의 경계가 모호해지고, 유선과 무선의 구분 또한 없어질 것으로 예상을 하고 있다. 또한, Mobile 산업의 발전 속도만큼은 못하겠지만, PC 산업 또한 계속 제자리에만 있을 것이라고 보지 않는다.

그런 관점에서 보면 최근 보고서들이 조금은 흥분되어있는 경향이 있다. 실제 가입자 수 비교는 PC에게 불리할 수 밖에 없다. 모바일은 개인의 Device이지만, PC는 대체적으로 가정의 Device 임으로 작을 수 밖에 없다. 더욱 중요한 것은 Traffic이나 Page View, Revenue, ARPU 등이 될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까지는 Mobile Web에서 이루어나는 Traffic은 PC Web에 비하면 극히 미비한 수준이다. 이는 quantcast의 최근 보고서를 보면 명백하게 알 수 있다. 지역별로 보면 북미와 오세아니아가 가장 높은데, 이 수치가 PC Web의 1.3% 정도이다. 한국이 속해있는 Asia의 경우는 0.4% 정도에 불과하다.

그렇다고, 1.3%에 불과한 수치가 의미가 없다는 것은 아니다. 모바일 Web의 발전은 사용자 기반이나 Traffic Volume으로 비교하기보다는 성장 속도와 기술 컨버전스 위에서 이해를 하고 준비를 해야 한다. quantcast 보고서를 보아도 정체되어 있는 PC에 비해, Mobile Web의 발전속도가 매우 빠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북미의 경우에는 2008년대비 110%나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obile Web이 빠른 성장을 할 수 있었던 것은 Walled Garden안에만 머물던 WAP Browser에서 스마트폰의 보급이 늘어남에 따라 Full Browser의 사용이 자유로워졌기 때문이다. 영국 모바일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주로 접속하는 사이트를 조사해보니 2007년에는 57%나 이통사 포탈을 사용했으나, 1년 후인 2008년에는 2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풀브라우저를 통해 일반 웹사이트로의 접속이 용이해지고,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가 늘어나니 자연스레 Traffic도 증가하는 선순환 구조가 마련된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풀브라우저를 통해 PC Web과 동일한 화면을 이용할 수도 있지만 아직까지는 모바일 최적화 페이지를 제공하는 서비스가 좀 더 용이하다. 이러한 모습을 단순하게 임시적인 형태로 보기보다는 지속될 수 있는 서비스의 분기로 보여진다. 정전식 Full Touch 단말이 늘어나는 것이 주요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2010년 3월 현재, 이렇게 모바일에 최적화된 페이지를 제공하는 사이트는 전체의 0.32%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러한 모바일 최적화 사이트의 32.7%는 블로그이고, Shopping & Service 16.4%, Photo & Design 10.1% 등이 뒤를 잊고 있다. 5.5%에 불과한 Social이나 2.0%인 News & Weather 등의 경우는 모바일 최적화가 느리다기 보다는 개인 Blog 등에 비해 사이트 수가 적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체 모바일 최적화 사이트 중에 완성도가 높은 사이트의 비중은 조금 다른 결과를 갖는다. 개인 블로그는 폰트와 레이아웃 정도의 수준으로 대응하는 것에 반해 다른 서비스들은 다양한 시도가 가능하다. 결과적으로 Shopping & Service는 22.7%, Social Service 12.1%등이 높은 비중을 차지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obile Web의 성장을 주도하는 제조사는 역시 Apple 이다. 지역별로 조금씩 차이가 있지만 Africa를 제외하고는 Mobile Web을 사용하는 주요 단말 제조사는 모두 Apple이 차지하고 있다. 오세아니아의 경우에는 73%, 남미 69% 의 Mobile Web Traffic이 Apple 제품에서 발생한다. iPhone은 물론이고 iPod Touch에서 발생하는 Traffic도 많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플랫폼별 비중 역시 마찬가지로 iPhone OS가 대부분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Africa, Europe 등에서 기존 Java ME 기반의 단말이 높은 것도 특징이다. 각종 보고서에서 Android가 급상승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하지만 Mobile Web Traffic을 기준으로 보면 북미에서는 의미있는 시장을 형성 중에 있으며, 그 외에는 아직까지는 미진한 편이라고 할 수 있다.

여기까지 이야기를 정리하자면 Walled Garden에서 자유로운 웹서핑을 할 수 있는 풀브라우저를 통해 Mobile Web을 사용하는 Traffic이 빠른 성장을 하고 있고, 늘어나는 Traffic에 대응하기 위해 많은 사이트들이 최적화 페이지를 만들고 있다. 그리고,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 내는 플레이어는 Apple이라고 말 할 수 있는 것이다. 이는 통신사 Walled Garden 포탈의 몰락을 의미한다.(iPhone으로는 WAP 사이트에 접속되지 않는다.)

국내 이통사들은 변화 속에서 Dump Pipe로 되지 않기 위해 한다는 것이 결국 스마트폰(Android 플랫폼)에서 WAP Browser 지원이다. 기존 Asset에 대한 무한한 애정 과시를 하다보면 절대 혁신이 나올 수가 없다. 최근 Daum, Google등이 기자간담회를 통해 Mobile Web에 대한 대응을 강화하겠다는 발표를 하였다. Naver 역시 기자간담회 때는 언급 하지 않았지만 모바일 전략에 대해 따로 이야기 하겠다고 할 정도로 적극적이다. 대형 포탈들은 점차 모바일에 최적화되어 있는 페이지를 만들어 낼테고, 새롭게 시작하는 인터넷 기업들은 애초에 모바일을 고려한 디자인을 하고 있다.

무한 경쟁시대이다. 과연 이통사가 가지고 있는 WAP 서비스들이 얼마만큼 경쟁력이 있는지 스스로 고민을 해볼 필요가 있다. 국내 이통사들이 Smart Pipe가 되어 외부 Web Service들과 Mash Up 하면서 사용자들에게 가치있는 새로운 접근을 해주기를 하는 바램이다. 언제까지 WAP이라는 과거에 연연하여 사용자를 가두어 둘런지...
2010/04/15 08:33 2010/04/15 08:33
top

  1. 초이 2010/04/16 12:03 PERM. MOD/DEL REPLY

    Dump pipe와 Smart pipe의 개념이 어떻게 되는지요...
    자주 보는 용어인데 정확한 의미를 모르겠어요
    Dump pipe를 위상추락 정도의 의미로 이해하고 있어요...
    좋은글들 감사히 잘 보고있습니다.

  2. 이승훈 2010/05/10 21:25 PERM. MOD/DEL REPLY

    좋은 글과 자료에 많은 도움을 얻고 있습니다.^^
    감상문 써봤어요^^
    http://blog.naver.com/sugoory/1500857583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