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컨텐츠 이야기


한국 가족에게 스마트기기의 의미


지금까지 스마트기기에 대한 개인 또는 연령대별, 지역별 사용 행태의 비교에 대해서 다양한 연구가 진행되어 왔다. 이제는 완전히 메인 스트림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스마트폰을 비롯하여 증가하고 있는 스마트기기들에 대해 '가족'의 관점에서 해석할 필요가 있는 시점이 되었다. 마침, DMC Media에서 20~30대 기혼 가구를 중심으로 조사한 보고서를 발표하였는데 좋은 참고가 될 것 같아 몇가지 주요 내용을 공유해보고자 한다.


가장 높은 가구 보급율은 스마트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구 기준으로 보급율을 조사해보니 84.9%를 차지한 PC보다 스마트폰이 더 높게 나타났다. 현대인에게 필수품이 되어버린 휴대폰이면서 활용도가 높은 개인 기기이다 보니 보급율이 높을 수 밖에 없다. 휴대용 게임기와 스마트패드는 39.7%, 36.2%로 각각 조사되었다. 새로운 기기에 대한 적응율이 높은 20~30대에게도 전자책 보급율은 9.0%에 불과했다.


44.9%의 가구가 2대 이상의 스마트기기를 보유

20~30대는 디지털 기기의 주요 고객층이며 새로운 기기에 대한 적응도가 가장 높다. 이번 보고서의 조사에 의하면 44.9%의 20~30대 기혼 가구가 2대 이상의 스마트기기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을 제외한 항목에서는 33.3%로 조사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구당 보유하고 있는 평균 스마트 기기의 대수는 20~30대는 1.6대, 40~50대는 1.5대로 조사되어 큰 차이는 없었다. 스마트폰을 제외한 항목에서는 40~50대(0.75대)가 20~30대(0.65대)보다 더 많은 기기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것은 40~50대 가구들이 스마트 TV나 3D TV등을 보유한 경우가 많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스마트 TV의 구매 이유는 전혀 달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면, 40~50대 사용자들이 스마트 TV를 많이 구매한 이유가 무엇일까? 20~30대 가구들은 다양한 VOD나 앱 활용 등을 기대하며 스마트 TV를 구매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반면, 40~50대 가구들은 고화질을 기대함과 동시에 아날로그 TV가 종료되기 때문에 구매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 TV에 맞는 특정 컨텐츠에 대한 기대감은 많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가족관계에 활용 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30대는 가정내에서 여가 활동이나 친밀감 증대의 목적으로 스마트 기기를 활용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교육이나 학습 목적의 활용도 낮은 편은 아니었다. 하지만, 가족 갈등을 해결하는 수단으로는 10.9%만 사용하고 있었다. 각 용도에 따른 만족도는 65%~80% 정도로 전반적으로 높게 조사되었으나 갈등 상황에서의 만족도가 가장 낮았다.


재택 업무용으로의 활용

네트워크 인프라와 기기가 발전하는 만큼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는 환경이 가까워지고 있다. 가장 현실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것은 퇴근 후나 휴일에도 급한 회사 업무를 집에서 처리하는 빈도가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재택 업무의 행태도 연령대에 따라 상이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0~50대는 PC 의존도가 높은 반면 20~30대는 스마트폰이나 스마트패드를 활용하는 경우가 높게 조사되었다. 젊은 사용자들은 업무 관련 메일이나 자료 탐색과 같은 가벼운 업무를 스마트기기로 처리하고 있는 것이다. 이렇다 보니 회사와 가정이 분리되지 않으면서 가정 내에서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조사에 의하면 28.6%의 20~30대 기혼자가 재택에서의 업무로 인해 가족간의 갈등이 있는 편이라고 답변하였다. 갈등이 있다고 답변한 응답자들은 자녀가 있을수록, 외벌이보다는 맞벌이일수록 갈등이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들은 스마트 기기가 없었다면 집에서 회사 일을 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녀들의 사용에는 보수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마트폰 중독'과 같은 부작용이 심각해지면서 자녀들이 스마트 기기를 활용하는 것에는 보수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과반수에 가까운 20~30대의 응답자는 초등학생 자녀들이 하루 1~2시간 정도만 이용해야 한다고 답변하였다. 응답자들의 전체 평균을 계산해보니 일평균 적정 시간은 1.16시간으로 조사되었다. 74.0%는 자녀들의 야외 활동이 감소할 것 같다는 이유로 스마트기기 사용 시간을 제한하고 있었다.
2012/07/30 17:47 2012/07/30 17:47
top

  1. 아크몬드 2012/07/31 09:03 PERM. MOD/DEL REPLY

    역시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2. 아크몬드 2016/08/01 06:36 PERM. MOD/DEL REPLY

    역시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이동성(Mobility)이 사라지는 모바일


휴대전화로 대변되는 모바일 서비스는 유선을 기반으로 하는 PC와는 다르게 '이동성(Mobility)'을 강조해 왔다. 언제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서비스의 접근 철학이나 사용자들의 Context는 항상 '이동성'을 바탕으로 하였다. 하지만, 스마트폰의 열풍이 몰아치고 있는 요즘에는 이러한 기본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0년 11월에 발표된 '2010년 무선인터넷 이용 실태 조사'에 의하면 모바일 인터넷은 주로 이동 중(54.0%)이거나 실외장소(51.6%)에서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예상대로 이동 중인 환경에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 것이다. 하지만, 가정(33.8%)나 직장(26.0%)도 적지 않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는 점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전체 무선인터넷 사용자보다는 모든 장소에서 더 높은 모바일 인터넷 이용률을 보이고 있다. 이동 중(77.0%), 실외장소(59.4%)로 조사되어 전체 무선인터넷 대상의 조사와 동일한 결과를 보였다. 그리고, 가정과 직장과 같은 고정된 장소에서의 사용 비율이 각각 55.9%와 44.3%로 높게 조사된 것도 일관성을 보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ICT 산업의 Hot Keyword인 Smart Pad는 Mobile Device이다, 아니다는 소비적인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논란의 여지가 생기는 것은 바로 사용행태 때문이다. iPad의 경우 본인의 방(65.7%), 거실(46.7%), 침실(27.3%), 직장(24.0%)로 대부분 고정된 환경에서의 사용 비율이 이동 중인 환경 보다 더 높게 조사되었다. 이동 중에 사용하는 비율은 18.7%에 지나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정과 직장에서 무선인터넷을 사용하는 이용자들은 유선인터넷 이용이 어려운 환경인걸까? 국내 응답자들의 34.8%는 유선인터넷 이용이 가능한 상황에서도 모바일 인터넷을 사용한다고 답변하였다. 단순히 환경상의 문제가 아니고 이용자들의 모바일 서비스 이용 행태가 변화하고 있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정이나 직장과 같이 고정된 환경에서 사용하는 모바일 서비스는 어떠한 것들이 있을까? Insight Express는 최근 보고서에서 가정과 가정을 제외한 장소에서의 각 서비스 이용 비중을 조사하였다. 조사 결과, 가정에서 가장 많이 하는 모바일 서비스는 53%의 비중을 차지한 'SMS 문자'였다.

그 뒤를 모바일 게임(47%), 음악(45%), 동영상(44%), Mobile Web(43%) 등이 각각 차지하였다. 이러한 현상이 나타나는 가장 큰 이유로는 Mobile에서만 사용이 가능한 'Mobile App'들의 증가때문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Mobile App'의 가정에서 사용 비중은 28%로 가장 낮게 조사되었다.

서비스의 연속성은 결국 '사용자 경험'의 정복이다. 밖에서 사용하는 모바일 서비스의 이용행태가 가정과 직장까지 이어지고 있다는 것은 '사용자 경험'이 모바일을 중심으로 개편되고 있다는 것을 말한다. 모바일과 유선의 경계가 점차 모호해지면서 이러한 현상은 계속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조금 과장하자면 이제부터는 모바일에서 가치와 차별성을 만들어서 이를 유선으로 옮기는 변화가 필요할런지 모른다.
2011/03/21 08:24 2011/03/21 08:24
top

  1. charlie shin 2011/03/21 11:17 PERM. MOD/DEL REPLY

    모바일 전략을 언급할 때, 그동안 기존 PC웹 서비스와 컨텐츠의 트랜스포메이션이었고, 두번째가 모바일 플랫폼만의 특성을 감안한 신생 서비스, 세번째 모바일에서 PC웹으로 역트랜스포메이션하는 단계에 진입하기 위한 서비스를 고민해야 할 시점이라고 봅니다. PC웹으로 가는 와중에 샛길로 타블렛PC에 대한 얘기가 따로 나올 듯한데 아무튼, 모바일 사용자 경험이 핵심이라는 말에 전적으로 공감합니다.

    결론적으로 모비젠님이 이 글을 쓰신 핵심 이유중 하나는 <디바이스에 상관없이, 트래픽의 유지와 확보> 바로 이것이 목표이지 않나 싶네요 ^^; 맞나요 ?

  2. Jake@s 2011/03/21 17:01 PERM. MOD/DEL REPLY

    예전에는 집&바깥으로 모빌리티를 나누었지만 이제는 집내에서도 고정되어 있는 컴퓨터를 과거의 '집'으로, 그 외의 장소는 모두 '바깥'으로, 과거보다 디테일하게 구분 지어진다고 생각됩니다.
    전 개인적으로 폰보다 훨씬 빠른 컴퓨터가 있으면서도 폰을 자주 사용하는 이유는 SNS 등을 이용할때 집안에서도 움직이며 사용가능하며, 컴퓨터와는 달리 정말 제가 실질적으로 사용하는 기능들이 함축적으로 잘 정리되어 있기에 컴퓨터보다 편리하게 느껴졌습니다.

  3. 이홍돈 2011/03/21 20:40 PERM. MOD/DEL REPLY

    저는 노트북 부팅시간이 답답해서 집에서 스마트폰으로 페북, 트위터, 이멜 확인해요. 아이패드나 바로 부팅되는 맥북에어가 잇다면 넓은 화면에 자판입력 쉬운 맥북에어 많ㅇㄱ 쓸거같아요

  4. 양재희 2012/04/10 12:07 PERM. MOD/DEL REPLY

    집 안에서도 역시 모빌리티가 편리하기 때문 아닐까요? 이동의 개념을 집 안/밖과 같은 특정 개념적 장소에 해당되는 것이 아니라고 봐야 하는 것은 아닐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