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컨텐츠 이야기


국내 모바일앱 사용행태의 변화


얼마전, 2012년 하반기 '스마트폰이용실태조사' 보고서가 공개되었다.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반기에 한번씩 진행하는 해당 조사는 4천명 정도의 샘플링을 통해 이루어지는 것으로 절대 수치를 그대로 받아드리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다. 하지만, 지난 보고서의 결과와 비교해가면서 본다면 시장 변화를 확인하는데는 좋은 참고가 될 수 있다. 보고서 내의 다양한 항목 중에 '모바일앱 사용행태의 변화'에 대해 먼저 정리해보고자 한다.



다운로드 빈도수는 높아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바일앱에 대한 사용자 충성도는 여전히 증가추세이다. 2012년 하반기, 하루에 1번 이상 모바일앱을 다운로드 받는 빈도는 21.3%로 조사되었다. 2011년 상반기 19.3%, 2011년 하반기 16.3%, 2012년 상반기 19.8%와 비교하면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모바일앱 시장이 규모면으로는 다소 정체이지만 신규앱의 다운로드에 대한 거부감이 낮아지고 업데이트 활동도 활발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무료앱이 차지하는 비중은 변화없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인당 주평균 다운로드 모바일앱의 개수는 2011년 상반기 6.0개, 2012년 상반기 7.8개, 2012년 하반기 13.1개로 큰폭으로 증가한 상태이다. 이 중에서 무료앱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1년 하반기 88.33%, 2012년 상반기 89.74%, 하반기 89.31%로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모바일 컨텐츠 구매에 대한 인식은 높아지지만 무료앱에 대한 선호도가 높고 부분유료화 모델이 점차 발달하고 있기 때문이다.



주이용 개수는 큰 변화 없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인 평균 설치되어 있는 모바일앱의 개수는 2012년 상반기 42.3개에서 하반기 46.1개로 소폭 증가하였다. 반면에 주로 이용하는 모바일앱의 개수는 2012년 상반기 11.4개, 하반기 12.1개로 큰 변화가 없다. 다운로드는 활발하게 이루어지지만 지속적으로 사용하는 모바일앱은 이미 정해져 있다는 의미이다. 게임을 제외한 모바일앱 생태계의 고착화가 점차 심화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유틸리티에서 게임으로 변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테고리별로 구분을 해보면 2011년 상반기에는 유틸리티와 지도의 사용 비율이 65.9%, 60.3%로 가장 높았다. 당시, 게임을 사용하는 비율은 51.3%에 불과했다. 2011년 하반기부터는 게임에 대한 충성도가 절대적으로 높아졌다. 2012년 하반기 기준으로 79.7%가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즐기고 있다. 게임을 제외한 다른 카테고리는 사용 비중이 전부 35%를 넘지못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유료 결제는 30대 남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트래픽이 수익으로 바로 전이되지 못하는 모바일 시장에서 유료 결제를 이끌어내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OS별 유료 결제 비율을 비교해보면 iOS 36.3%가 Android 26.0% 보다 높게 조사되었다. 예전에는 이런 현상 때문에 iOS 중심으로 수익 확보 방안을 모색하였다. 하지만, 현재 국내 시장은 Android 이용 비중이 절대적으로 높기 때문에 iOS만을 고려할 수는 없게 되었다. 성별 비율로는 남자 36.7%가 여자 19.6%보다 높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령대별 유료결제 비율에는 경제력이 있는 30대 34.8%가 가장 높았다. 이런 조사 결과덕분에 모바일 유료 결제를 유도할 때에는 30대 남성을 타겟으로 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오기도 한다. 다만, 이번 KTH의 조사에서 40대 31.9%가 20대 30.1% 보다 높게 나온 것은 다른 시장 조사의 결과와는 차이가 조금 있으니 참고하기 바란다.
2013/01/31 08:42 2013/01/31 08:42
top

 

재조명받는 30~40대 스마트폰 사용자


아직은 20대 비중이 가장 높아

WAP과 WIPI 시대로 대변되는 고전적인 모바일 인터넷 사용자는 오랜기간 동안 10~20대가 대부분을 차지하였다. 덕분에 모바일 게임과 같은 엔터테인먼트적인 컨텐츠만 소비되었고 컨텐츠의 생산도 자연스레 편향된 구조를 가지게 되었다. 스마트폰이 대중화되고 있는 현재에는 어떠한 변화가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방송통신위원회가 발표한 보고서에 의하면 20대가 35.18%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스마트폰의 가격때문인지 10대 이하는 7.62%밖에 되지 않고, 30대는 29.50%로 두번째로 높았다. 40대 역시 15.10%를 차지하고 있었다.


급증하는 30~40대 이용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마트폰 시대에는 다소 소외받았던 30~40대에 눈을 돌릴 필요가 있다. 실제로 30~40대의 스마트폰 흡수력이 심상치가 않다. 2010년 5월에 11.6%에 불과했던 40대 신규 스마트폰 이용자가 24.7%로 급증하여 20대를 넘어섰다. 30대의 경우 32.7%에서 24.2%로 감소하기는 했으나 두번째로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스마트폰 대중화로 모든 연령대의 보급율이 높아지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30~40대의 성장율이 매우 높은 것이다.


Mobile App 사용 비중도 가장 커

모바일 초창기에는 컨텐츠의 주요 타겟층을 30~40대로 예상하였다. 그들을 대상으로 하는 증권, 뉴스, 정보설 컨텐츠들이 WAP으로 개발되었고 결국은 실패하였다. 기기보급율과 구매력은 있었지만 모바일 컨텐츠에서의 활동력이 낮았던 것이다. 하지만, 당시의 20대들이 지금의 30~40대라는 것을 감안하면 조금은 다른 양상으로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sk.com의 조사에서도 Mobile App을 사용하는 비중이 35~44세(86%)가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25~34세의 경우에는 69%에 불과하였다. 북미이기 때문에 업무용으로 사용하는 BlackBerry의 시장점유율이 어느 정도 영향을 주었겠지만 App 설치에 어려움을 호소하던 이전 세대와는 분명히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구매력이 높다는 것에 주목해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한 보고서에 의하면 Mobile 기기에서의 광고 클릭율도 30대 이상(39%)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수치적으로는 다른 연령대와 큰 차이가 없지만 중요한 것은 30~40대가 구매력이 높다는 점이다. 클릭하고 나서 구매로 이어지거나 제품 브랜드를 알리는데 30~40대를 대상으로 하면 보다 큰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들만의 니즈가 존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 30~40대의 사용자들은 관심사가 편향되고 오락(Game, Music, Video, Entertainment)나 교류(SNS, E-mail 등)와 같은 활동이 10~20대에 비해 현저히 떨어진다. 30대 67.3%, 40대 63.6%가 일반정보를 얻기 위해 스마트폰을 사용할뿐 실시간정보, 교류활동, 오락 등은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에 10~20대에는 없는 경제활동이 46.2%, 30.9% 등을 차지한다는 점에서 30~40대를 위한 모바일 서비스의 구성과 차별화를 짐작할 수 있다.

모바일 컨텐츠 시장의 무게중심이 하루 아침에 30~40대로 이동하지는 않을 것이다. 오히려 스마트폰이 대중화되면서 연령대별 구분이 없는 트래픽이 생성될 것이다. 하지만, Mobile App과 광고인식률, 정보검색 등에서 보여주는 30~40대의 잠재력에는 이제는 관심을 가질 때가 되었다. 모바일 컨텐츠 산업이 다양성을 가져도 된다는 이야기이다.
2011/04/18 08:37 2011/04/18 08:37
top

  1. 산을넘는바람 2011/04/18 18:21 PERM. MOD/DEL REPLY

    안녕하세요. 언제나 좋은 자료 잘 정리해주셔서 늘 감사한 마음으로 보고 있습니다. 오늘 포스트해주신 글 중 의 '그들만의니즈가 존재' 에서 인용하신 Source 가 2011년 4월 6일로 나와있어서 글을 읽는 다른 분들에게 혼동의 여지가 있어 보입니다. 해당 자료가 언론에 보도된 시점을 적으셨는데, 원문 자료가 '2010년 정보문화 실태조사결과 자료' 이기에 해당 내용도 같이 언급해주시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저처럼 원문 출처를 찾아보지 않는 분들은 2011년 4월 6일 보도자료이니 근래 자료라고 착각할 여지가 있어 보여 노파심에 말씀드렸습니다. 다시 한 번 좋은 글 써주시는 점 감사드립니다.

  2. Rubin 2011/04/19 15:13 PERM. MOD/DEL REPLY

    안녕하세요. 늘 좋은 자료 잘 받아보고 있습니다. ^^
    위 코멘트에서 의문이 생겨 자료를 찾아보니 4.6일자로 행정안전부에서 발간한 자료가 맞네요 ㅎ
    다만 4.6일자로 행안부에서 발표된 자료의 원문자료가 '2010년~'인지는 행안부 자료에서도 밝히지를 않고 있는걸로 보입니다. 참고하세요 ^^
    http://goo.gl/plxQn 관련주소입니다.

  3. 산을넘는바람 2011/04/19 15:59 PERM. MOD/DEL REPLY

    /Rubin 링크해주신 주소에 첨부된 보도자료 파일을 열어보시면, ['10년 정보문화 실태조사' 라고 나와있으며, 조사개요 내용을 살펴보시면 조사기간이 '10. 10. 28 ~ 11. 30' 으로 나와있습니다. 참고하시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