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컨텐츠 이야기


노키아, 국내향 출시 계획 없어


어제(4월7일)은 저번에 소개한 모바일 먼데이가 있던 날이다. '모바일 웹 2.0'이란 식상한 주제가 살짝 마음에 걸렸지만 노키아의 위젯 시연이 있다는 것에 마음이 동해 6시 반에 회사를 나섰다. 정확하게 7시에 TOZ에 도착을 했는데 예상보다 비좁은 장소와 많은 사람들때문에 다소 어리둥절했다. 모두가 돌아다니면서 명함 교환을 하는 분위기였다. 출석체크(?)하고 난 후 자리에 앉으니 바로 시작해서 누구와 대화를 나눌 짬은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착해보니 이런 분위기

첫번째 시간으로는 ETRI에서 Web 2.0 을 주제로 발표하였다. 자료를 재미나게 만들고 아이폰을 이용한 프리젠테이션을 준비하는 등 준비를 많이 하신 듯 했지만 이제는 모두가 알만한 주제여서 마음이 동하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제발표를 하고 있는 ETRI의 이승윤 팀장


두번째 섹션으로는 Nokia Asia Pacific 담당인 Gary Chan이 "Web 2.0 Goes Mobile" 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하였다. 시장 전망에 대한 내용보다는 자사의 위젯에 대한 소개가 대부분이었는데 아이폰과 햅틱 등으로 인해 높아질 때로 높아진 현업의 관계자들에게 노키아의 위젯은 어떠한 동기부여도 주지 못했다. 1년전쯤에나 했어야 하는 주제가 아닐런지 모르겠다. 어쩌면 담당자들의 눈높이는 꼭대기에 가 있지만 시장에서 모바일 위젯의 활용도는 높지 않으니 이것또한 심한 현실과의 괴리감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참석자들 대부분이 삼성, LG등의 단말사와 솔루션 개발사에서 참석을 한터라 대부분의 내용은 다 알고 있는 듯 했다. 참석자들의 수준에 맞는 자료 발표가 조금 아쉬웠다. 아니면 Nokia에 대한 기대가 너무 컸을까? 어차피 오프라인상의 사교가 목적인 모임에서 내가 너무 많은 것을 바란걸까?

Q&A 시간에도 궁금해서라기 보다는 답을 이미 알고 있는데 확인차 질문을 하는 듯한 분위기랄까... 하지만 얻은게 있다면 노키아의 아시아 담당자에게 직접 몇가지 질문을 할 수 있다라는 것이었다. 가장 중요한 질문이 첫질문에서 나왔는데 노키아의 국내향 출시 계획이었다. 몇차례 언론 보도를 통해서 연내에 국내에 스마트폰이 출시된다는 루머가 있었던 차라 대부분의 참석자들은 그게 궁금해서 왔으리라...

답변은 명확했다. "아무런 계획이 없다."라는 답변이었고 그 이후로는 남들 다 아는 이야기 하러 노키아에서 여기를 뭐하러 왔을까 하는 생각이 머리 속에서 끊이지 않았다. 국내 파트너를 찾기 위함도 아니었고, 노키아의 저력을 발표하는 자리도 아니었다

또 한가지 알게된 새로운 것은 국내 '올라웍스'가 얼굴인식 솔루션을 가지고 Nokia와 같이 일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그 동안 잠잠했던 올라웍스가 이런걸 하고 있었나. 어떠한 결과물을 가지고 나올 건지 궁금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제발표를 하고 있는 Nokia의 Gary Chan


세번째 섹션에서는 Nokia의 Valerie Tai가 실제 위젯의 데모를 보여주었다. 사실은 가장 궁금했던 부분이었다. Nokia가 보유한 다양한 위젯의 종류와 UI, 그리고 다양한 유통 채널등에 대해 기대를 했었는데, 의외로 위젯을 개발하는 방법에 대해서 설명을 했다. 대부분이 개발자가 아니었는지 지루했나 보다. 예의에 어긋날 정도의 잡담소리가 뒷쪽에서 들려왔고, 신경이 쓰여 돌아봤더니 다름아닌 이전 발표자였다.

아래 동영상은 발표 중에 구현 내용을 블랙잭을 이용해 담아본 것이다. 과연 국내에서 당분간 Nokia 위젯에 관심을 가질 업체가 몇군데가 있을련지는 의문이다.



모바일 먼데이는 전세계적으로 매월 첫번째 월요일날 모바일 관계자들이 오프라인상에서 만나서 인맥을 넓히는 것이 목적이다. 이 행사를 위해서 스폰서를 모집하고, 행사에 양념으로 스폰서들이 주제 발표를 한다. 주제발표의 존재 이유가 이렇다 보니 BarCamp와 같은 심도깊은 토론를 위한 자리는 아니다. 하지만 Nokia에 대한 브랜드에 기대가 큰 만큼 실망이 드는 것은 어쩔 수 없다.

통역을 하신 분은 고생을 많이 한듯 하나 사실 오역이 많아서 오히려 이해에 방해가 됐는데 어쩌면 굳이 통역이 필요한 주제 발표가 아니었으므로 영어로만 했으면 행사가 매끄러웠을 듯 하다. 자료를 올리기 위해서 슬라이드마다 블랙잭으로 사진을 찍어댔는데 '모바일 먼데이'측에서 이곳오늘 중으로 올린다고 하니 올렸으니 굳이 여기에 올리지 않아도 될 듯 하다. 이런 행사의 또다른 재미는 사은품인데 아래가 득템한 내용이다.

행사의 목적인 오프라인상의 만남이니 만큼 좋은 자리를 만들어 주고, 하나의 주제를 놓고 한번쯤 생각할 기회를 준 '모바일 먼데이' 행사 관계자들께 감사를 드린다. 그리고 득템 중에 떡이 너무 맛있어서 그것만으로도 보상이 된 듯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04/08 11:06 2008/04/08 11:06
top

  1. 앗싸뵹 2008/04/08 12:53 PERM. MOD/DEL REPLY

    저도 어제 참석했습니다. (제일 마지막에 웹 런타임의 타 플랫폼 지원 계획이나, 차별성을 문의했던게 접니다 ^^ )
    중간 중간에 블랙잭으로 사진을 찍으시던 분이 모비젠님이셨군요.

    말씀하신대로, 발표 내용이나, 진행 모두 매끄럽지는 않은 모임이었습니다.
    차라리 발표 시간을 줄이고, 자유롭게 차라도 마실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으면 좋을뻔 했다고 생각합니다.
    꼭 한번 뵙고 싶었는데, 아쉽네요. 다음 기회에 꼭~ 서로 명함이라도 주고받고 이런 저런 이야기나 나누었으면 좋겠네요

    mobizen 2008/04/08 15:54 PERM MOD/DEL

    아.. 그 분이 앗싸뵹님이셨군요..
    뒷모습만 봐서 앞모습은 기억이 안납니다. 만나서 명함 주고 받아도 서로 모를뻔 했네요.. 솔직히 어제 모임은 정말 재미 없었어요.. ^^

    다음에 기회가 있으면 또 뵙겠죠~ 혹시나 비슷한 모임 가실 때 알려주세요..

  2. Alphonse 2008/04/08 22:17 PERM. MOD/DEL REPLY

    근데 '국내향'이라고 하셨는데...
    향이 무슨 뜻인가요???

    mobizen 2008/04/08 23:08 PERM MOD/DEL

    국내용이라는 뜻입니다.

  3. ksksks 2008/04/09 13:37 PERM. MOD/DEL REPLY

    비 공식적 으로 알기에 올라웍스가 국내 멀티미디어 프로세서 회사와 같이 노키아에 공급이 들어간것 같은데... 저도 상당히 궁금한 사항인데...
    직접 노끼아와의 비즈는 아닐꺼라는 추측입니다. 단지 국내 팹리스 회사의 3rd 파티인데, 그칩이 노끼아쪽에 공급이 들어간다는것... 그것도 우여곡절이 많다는 추측?!
    많이 궁금한 사항입니다!

    mobizen 2008/04/10 19:19 PERM MOD/DEL

    네.. 정보 감사합니다.
    더 자세한 사항 있으면 블로그를 통해서 따로 알려드리겠습니다.

  4. 도전중 2008/04/11 17:20 PERM. MOD/DEL REPLY

    안녕하세요?
    저도 그날 같이 들었던 사람입니다. 반갑습니다.
    아마도 담당자가 핵심 관련자가 아니고, ForumNokia 라서 그랬던거 같고,
    "아무런 계획이 없다" 라기 보다는 "현단계에서 아무것도 언급할게 없다"라고
    원론적인 얘기를 했던거 같습니다.
    좀 지저분한 얘기지만, 방구가 잦으면 X이 나온다고, 요새 노키아가 많이 들썩
    거리는 건 사실이라서...출시설이 떠도는 것 같습니다.
    트랙백 겁니다.

    mobizen 2008/04/11 22:55 PERM MOD/DEL

    안녕하세요? 도전중님.
    좋은 포스팅 잘 보았습니다.

    한가지 이견은 이미 두차례나 실패를 하였고 텔슨의 존재가 없어졌으며 아무리 WCDMA를 통신사에서 밀고는 있으나 CDMA가 아직까지는 주류인 곳에 노키아가 과연 매력을 느낄게 있을까 합니다. Ovi의 경우에도 뮤직 스토어나 Flicker 서비스의 관문 역할인데 현재 Walled Garden내에서 신선할게 없는 서비스인데 그러한 것을 보고 과연 국내 출시를 할까 합니다. 저는 "현단계에서 아무것도 언급할게 없다"라기 보다는 "아무런 계획이 없다"로 해석이 됩니다.

    사실 노키아가 국내향을 생각하고 있다고 생각할 때 너무나 의외였거던요.. ^^ 그런데... 트랙백은 안 걸리나요?
    트랙백에 문제가 조금 있는 듯 한데...

    도전중 2008/04/13 20:29 PERM MOD/DEL

    트랙백이 오류가 있어서 이제 글보고 다시 겁니다.
    노키아가 시장에 진입이 어려웠던 건
    이통사별 Spec을 맞추기 어려웠고, CDMA 모델이 별로
    없어서 였습니다.
    이제 WCDMA 시장이 열렸고, SIM카드도 7월에 풀릴 예정
    이고, Mobile web 도 개방이 되기 시작 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진입장벽이 낮아졌다는 것이죠.

    mobizen 2008/04/14 21:35 PERM MOD/DEL

    리플 감사드립니다.

    시장을 긍정적으로 보시는 것은 부럽고, Fact에 대해서는 동의하지만 하고 싶은 말씀이 향후 1-2년 안에 노키아의 국내 진출을 하는 것이라면 별로 동의를 못하겠습니다.

    잘아시겠지만 노키아던 소니 에릭슨이던 국내 진출에서 위에서 언급하셨던 3G와 USIM을 주제로 국내 진출을 이야기 했었던게 1년도 되지 않았습니다. 그 당시 해외 대형 기업이 문제가 되는 것은 WIPI 의무 탑재와 더불어 일정량 단말기 보장, MMS와 DRM 제조사 기반으로 수정, 단말기 AS의 일부분을 이통사에서 지원 등이었습니다.

    지금의 상황이 얼마전에 이야기 되어서 전부 다 백지화 했던 요인들이 다 해결될만큼 시장 상황이 좋아지고 이통사들이 마음이 넓어졌으며 삼성, LG 전자의 견제가 없어졌다고 절대로 그리고 결단코 동의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모바일 웹개방이 단말사와의 어떠한 연결이 되는지 잘 모르겠군요. 풀브라우저를 통한 오비, 뮤직 스토어, N-Gage를 기대하시는건가요? 에코시스템의 파괴라.... 미디어의 영향인가요? 국내에서 1-2년 내엔 어림없는 소리다..에 한표 던집니다.

  5. 담모발 2008/04/14 11:46 PERM. MOD/DEL REPLY

    글 잘 읽었습니다.^^
    그런데 일본어인 '향'이란 말대신 한자지만 이해하기 쉬운 '용'으로 쓰는게 좋을듯 합니다.
    저도 모바일쪽 일하면서 첨엔 '향'이 뭔뜻인지도 몰랐는데,
    일반인이면 오죽하겠습니까? -_-a

    * 참고 : '향'은 일본어 向け 이란 단어에서 옴.

    mobizen 2008/04/14 13:02 PERM MOD/DEL

    네.. 지적 감사드립니다. 맞는 말씀인 것 같습니다.

    다만 제 블로그가 일반인을 타겟으로 하지 않기 때문에 아무래도 현장에서 쓰는 용어를 계속 쓰는게 더 어울릴 듯 합니다. 제 블로그는 1인 미디어를 지향하지는 않습니다.

    옆의 친구한테 "구미용", "유럽용" 이라고 하니깐 어색하다는군요. 그게 옳지 않은데서 출발했는데 저희가 익숙해져있는 것일 수도 있지만 그런 단어가 전 중요한게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UCC, UGC, UGM 이 중요한게 아니듯이 말이죠.

    다만, 일반인을 상대로한 대중적인 리뷰를 쓸때는 담모발님의 지적대로 하겠습니다. ^^

  6. lesmin 2008/04/18 14:55 PERM. MOD/DEL REPLY

    이미 모 통신사가 노키아 단말의 국내 WCDMA망 연동 테스트를 진행중입니다.
    아래와 같은 기사도 떴네요.
    http://www.dt.co.kr/contents.htm?article_no=2008041802010431686001

    mobizen 2008/04/18 18:17 PERM MOD/DEL

    대단하군요.. 노키아....
    그 세력이 막강하네요.. 국내 제조사들이 가만히 있을까 싶은데요.

    다행히 폰 스펙을 대략 들었는데 시장 반응을 보는게 더 큰것 같네요. 스펙 자체가 초저가폰 정도이군요. 년말에 재미있겠는데요.

    놀랬습니다. 흥미진진합니다. ^^

 

얼굴인식을 이용한 닮은꼴 연예인 찾기라니...


오늘자 디지털 타임스에 올라온 기사이다.

KTF(대표 조영주)는 고객의 얼굴 사진을 실시간으로 분석, 미리 등록된 스타 연예인의 사진과 비교해 가장 닮은 연예인을 찾아서 알려주는 `스타 닮은꼴 찾기' 서비스를 14일 출시한다. 휴대폰 카메라로 사진을 찍은 후 `#5959' 번호로 보내면, 멀티메일 형식으로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이 서비스에는 올라웍스가 독자 개발한 얼굴인식 엔진인 `올라페이스'(OlaFace)가 이용됐다.(원문보기)

올라웍스가 이런 서비스를 국내에 런칭하기 위한 것이 해외에 나가기 위한 레퍼런스 마련이던, 투자자를 달래기 위한 액션이던, 정말로 이러한 서비스에 자신이 있어서건 실수를 한 것이다. 올라웍스에 포진되어있는 분들이 국내 시장에 어설픈 이해력을 가진 분들도 아니고 알만한 분들이 어떠한 이유에서건 이런 서비스로 모바일 시장을 진출하는 것은 마이너스가 될 것이다.

SNS도 아니고, 엔터테인먼트 성향이 강한 것도 아니고, 계속해서 사용할 수도 없는 이러한 단발성 서비스가 모바일에서 먹힐 리가 없다. 진대제 펀드를 유치하고 한때 국내 벤쳐에서 선망의 대상이 되었던 올라웍스의 행보가 이해가 가질 않는다. 단순한 솔루션 제공이려나..
2008/01/14 20:37 2008/01/14 20:37
top

 

모바일과 얼굴인식 등~


얼굴인식, 음성인식, OCR, TTS 등의 기술등은 사업기획하는 사람치고 접해보거나 생각해보지 않는 사람들도 드물 것이다.  대부분 아직은 연구실에서만 머무는 이러한 원천 기술등은 우리나라는 상당히 취약한 편이다.
투자를 할만한 분위기가 조성이 안되서가 아닐까?
이러한 원천 기술등은 현재 대부분 90-95% 가까운 정확도를 지니고 있다.
연구실안과 논문에서야 이러한 수치가 굉장히 놀라울 수 있지만 이러한것을 BM으로 만들기 위해서 붙혀진 서비스라는 측면에서 보면 90-95%라는 수치보다 5-10% 가까운 오류의 확률이 더 걱정이 되게 된다.
상용 서비스에서 5-10%의 오차 범위는 상당히 큰 부분을 차지하게 된다.

요 근래 진대제 펀드로부터 기술을 인정받아 투자를 받은 올라웍스도 이러한 기술이 주가 되는 기업이다.
엔지니어로서 원천 기술이 주가 되는 S/W 기업이 투자유치에 성공한 일은 굉장히 축하해야 할 일이다.
(요근래 올라웍스 딴지 걸었다가는 매국노 되는 분위기라 약간 좀 조심스럽다.)
사장님의 마인드도 좋고, 회사 자체도 젊고 활발하면서 좋은 듯 하다.

걱정이 되는 것은 항상 기대치와 그에 따른 실제적인 구현 기술의 Gap 이다.
(원천 기술에서야 내 기술력은 따질만한 입장은 안되고 모바일이라니 한번 까불어보는거다.)

인식률을 높이기 위한 안면인식 기술은 두눈과 코의 위치를 수동으로 설정을 해서 인식을 하는게 일반적이지만 올라웍스처럼 서비스에 적용하기에는 패턴인식을 해야 할거다..
패턴인식은 인식률이 떨어질 뿐더러 모바일폰으로 찍은 영상의 화질이야 말 안해도 다 아는 수준이다.


초반에도 언급했지만 이러한 기술을 이용한 서비스는 대부분의 기획자라면 생각이 해본 적이 있을 거다. 기술도 사실 다양하게 이미 존재한다. 옆의 자료는 2003년도에 서비스 기획을 하던 중에 국내에 이러한 업체가 있어서 홈페이지를 캡쳐 해 놓았던 자료이다. 기술 기반은 지금과 크게 다르지 않음을 알 수가 있다.

내가 홈페이지를 캡쳐를 해 놓은 이유는?
우리나라에서 이러한 원천 기술을 가지고 서비스에 접목하기에는 회사가 그리 오래 가지 않을거라 생각했기 때문이고, 올라웍스 덕분에 생각이 나서 검색을 해보니 회사 홈페이지는 찾을 수가 없었다.(행여나 아직 남아 있는데 내가 찾지 못한 것이라면 정말 다행이라 생각한다)

다행인 것은 올라웍스의 Front 서비스는 얼굴 인식 자체보다는 이를 응용한 지인네트워킹 서비스인 듯 한데...
또한 웹과의 연동 서비스나... 타겟을 국내보다는 해외로 잡은 것...
이러한 부분에 대해서는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사업 기획 마인드에 대해서는 정말 박수다~~
그래서 더더욱 원천 기술 부분이 염려스러운건데...


올라웍스의 기술이 투자를 받은것과 그의 아이디어, BM 등에 대해서 뭐라고 하고 싶은 마음은 추호도 없다.
다만... 그들의 청사진들과 현실의 괴리감에 대해서 별로 알지도 못하는 전산쟁이로서 걱정이 될 뿐이다.

내가 모바일 웹 2.0, 모바일 풀브라우저 등의 과장되게 포장되어 있는 자료들을 싫어하는 것과 같은 맥락이다.

2007/01/19 17:55 2007/01/19 17:55
top

  1. ksksks 2007/11/09 20:40 PERM. MOD/DEL REPLY

    동감합니다.
    저는 부정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투자를 받아내는 기술은 높이 평가하고 있습니다.
    사실 얼굴 인식 기술 하나만 집중하여도 그 응용분야는 가공할만하지요...
    하지만 그 하나라도 집중 하는 회사가 아니어서 더욱더 부정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