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컨텐츠 이야기

조금은 다른 아이폰 이야기 #1


1. 들어가는 글

현재 모바일 산업에서 태풍의 핵으로 자리잡고 있는 '아이폰' 이야기를 되도록이면 하지 않고 있다.남의 잔치에 자기 기운 빠지는 줄은 모르고 장단에만 맞추어 춤추는 바보같은 느낌도 들었는데, 사실은 그만큼 애플의 전략과 그로 인한 사용자의 반응을 예상하기가 힘들었기 때문이리라.

시간이 꽤 흐른 지금의 상황을 보아도 다 아직까지 그만그만한 이야기로 돌고 돌며, 십만원이 훌쩍 넘는 컨퍼런스에 가봐야 기존 미디어나 보고서 이상의 이야기를 해주는 곳도 없다. 간혹은 '애플' 이란 마법사의 마법에 너무 빠져 있어 현실을 넘어선 파라다이스로 보는 이들도 있는 것 같아 조금은 다른 시선으로 아이폰 이야기를 시리즈로 해보려고 한다. 다소 민감한 주제인지라 어느선까지 건드려야 할지 다소 고민스럽지만,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도움을 구해본다.

"아이폰은 UI Impact이고, 기존 폰의 작은 LCD와 입력 장치의 한계를 넘어서고, App Store를 통한 에코시스템 어쩌고저쩌고..." 하는 이야기들은 다른 보고서를 참고하기를 바란다. 이번 시리즈는 아이폰에 대한 다른 시각을 중심으로 이야기 하기 때문에 그렇게 익히 알려진 이야기나 통계는 언급하지 않을 계획이다. 아이폰의 업적을 평가절하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빼는 것이 아니니 오해 없기를 바란다.


2. 아이폰 사용자 구성

아이폰을 사용하는 사용자들의 구성에 대한 이해는 아이폰이 성공할 수 있었던 요인과 더불어 그 시장을 활용해야 하는 사업자들의 입장에서 매우 중요하다. 아이폰이 단순한 얼리 아답터 성향의 기기인지, 대중적으로 확장되어 성공한 기기인지 'RUBICON'의 'A Study of iPhone users' 보고서를 기초로 알아보도록 하자.


2.1. 아이폰 사용자들은 애플 매니아

바다 건너 저 멀리 미국에서는 아이폰을 사기 위해서 몇시간을 줄 서있고, 심지어 E-Bay는 대신 줄 서서 아이폰을 사주는 알바로 $5,000을 받는 등의 진풍경이 벌어졌다. 과연 모든 미국 사용자들이 그만큼 아이폰에 열광을 했을까? Mac에 대한 경험이 거의 없는 일반 사용자(?)들에게도 아이폰이 그만큼 강력한 Needs를 주는 것일까?

이러한 질문은 아이폰의 탄생 전부터 항상 논의되었던 것이다. 아이폰이 과연 애플의 시장을 넓히는데 일조를 할 것인가? 단순히 기존 애플 사용자들에게만 판매될 것인가는 애플 대중화의 핵심 포인트이다. 그리고 실제 시장 조사를 해본 결과 애플 기기에 대한 경험이 없는 사용자는 26%에 불과하였다. Mac이나 iPod를 통해서 애플의 시스템과 UI등에 익숙한 사용자들의 아이폰 선호도가 높은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이러한 시장 조사 결과는 당연한 것이다. 아이폰과 같이 기존 시장의 흐름을 깬 새로운 기기는 기기의 성능이나 편리성과 무관하게 유사한 환경을 접하지 못한 무경험자들은 쉽게 구매하지 않는다. 하지만 지금과 같이 시장의 관심을 한눈에 받는 기기라면 이러한 기존 트렌드를 깨는 것이 맞지 않을까?


2.2. 아이폰은 대중적인가?

앞서 이야기 했듯이 시장을 앞서나가는 기기들은 얼리 아답터들을 대상으로 할 수 밖에 없다. 아이폰이 단순한 Device 였다면 이러한 일반적인 룰들이 적용된는 것이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다. 하지만 지금처럼 유통 채널인 App Store가 주목을 받고, 모바일 에코 시스템의 구축이라는 찬사를 받고 있는 아이폰이라면 기존 기기와 틀려야 하지 않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폰의 사용자들이 어린 학생이 차지하는 비중이 많다는 것은 익히 알려진 바이지만, 신기술 습득에 관심이 많은 얼리 아답터 중심이라는 것은 아이폰도 어쩔 수 없다. 또한, 미국의 경우 아이폰 사용자의 평균 수입이 미국 전체 평균 수입보다 40% 정도가 높다는 것도 일반적인 얼리아답터 적인 사용자 층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는 것을 증명해 주고 있다.


2.3. 아이폰 고객은 동지이면서 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은 얼마전 분기실적 발표에서 2008년 4분기 동안 약 689만대의 아이폰을 판매했다고 발표하였다. 2007년 3분기부터의 누적을 보면 지금까지 약 1300만대 가량의 아이폰을 판매한 셈이 된다.

앞서 설명한 바와 같이 기존의 룰을 깨지 못하고 Mac 환경에 친화적인 얼리 아답터라는 다소 넓지 않는 대상을 판매로 이러한 성적표를 보여주었다는 것은 경이롭고 IT 역사에 기록할만한 점이다.

이러한 사용자층은 애플뿐만 아니라 IT 산업 전체에 대한 이해도가 무척 높다고 할 수 있다. 결국, 애플의 가장 큰 동지이면서 언제 적으로 돌변할 수 있을지 모르는 사용자라고 할 수 있겠다. 대표적인 것은 운영 정책에 있는데, 애플 매니아들의 경우는 지금까지의 애플의 폐쇄적인 정책에 매우 익숙해 있겠지만 자유분방한 서비스 친화적인 사용자들이 App Store에 관심을 가지면서 점차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금까지야 애플이라는 회사에 대한 신뢰와 기기 자체에 대한 우수성 때문에 App Store의 장점만 이야기 됐지만 Android와 Symabin 등 대체 제품들이 등장하면서 어떤 양상이 될지 아무도 짐작할 수 없게 되어 버렸다.

지금까지 애플 기기를 접해보지 못한 mobizen이 겪은 아이폰 운영 정책은 너무 폐쇄적이라는 것이고, 이러한 폐쇄성이 예전 PC 시장을 열어 놓고, 스스로 minor로 내려가는 길을 택한 Mac의 History를 자꾸 떠올리게 한다는 것이다. 과연 아이폰 역시 스마트폰의 대중화와 모바일 웹 서비스 발전은 초석만 마련해 놓고 다시금 minor 로 내려갈 것인가?

2008/11/03 08:24 2008/11/03 08:24
top

TRACKBACK ADDRESS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Tracked from GOODgle.kr 2008/11/07 12:49 DELETE

    Subject: 주간 블로고스피어 리포트 97호 - 2008년 11월 1주

    주간 블로고스피어 리포트 97호 - 2008년 11월 1주 주요 블로깅 : 스티브발머 MS CEO, “향후 10년, IT와 타 산업 결합된 혁신의 시대” : 지난 주에 스티브 발머 MS 회장 방한 소식을 전해드렸는데요. ..

  1. 떵꺼리 2008/11/03 12:54 PERM. MOD/DEL REPLY

    이번에 다음-구글 위젯 컨퍼런스에 다녀왔는데 거기서 안드로이드를 추천하더군요.
    애플은 아이폰 하나이지만 안드로이드는 여기저기 다 들어간다면서요 ^^
    애플이 이대로 가면 마이너로 간다에 몰표 하겠습니다. ;)

    mobizen 2008/11/03 21:23 PERM MOD/DEL

    이대로 간다면 힘든 것에 매우 동감합니다. 애플의 최종 고지가 App Store를 통한 아이폰 활성화라면 변화하겠지만, 그들은 좀 더 큰 것을 노리는 것 같아서 아마 변화하기 힘들거라고 봅니다. 그 무성의한 로컬화만 보아도... ^^

  2. drzekil 2008/11/03 19:27 PERM. MOD/DEL REPLY

    아이폰 유저가 애플 매니아라는데에는 좀 찬성하기 힘드네요..
    아이팟만 사용하는 유저까지 애플 매니아라고 하긴 좀 그렇지 않나요..
    이미 아이팟의 시장 점유율은 70%에 육박합니다..
    아이팟은 mp3p의 다른 호칭으로 사용되는정도라고 하더군요..
    그런점을 감안하여 볼때 아이팟을 접해보지 않은 유저가 얼마나 될까요..

    다른부분들은 어느정도 이해가 가네요..^^

    mobizen 2008/11/03 21:27 PERM MOD/DEL

    drzekil님 리플 감사합니다.

    어떠한 자료를 보아도 해석에는 자의가 들어가게 마련이니깐요 ^^ 여튼 미국뿐만 아니라 일본의 경우도 아이폰을 가지고 있는 사용자들의 대다수가 아이팟도 소유를 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정확한 수치는 생각나지 않지만 미국의 경우 1/3, 일본의 경우 2/3라고 어렴풋이 기억이 납니다. 아이팟이 애플기기가 아닌 그저 mp3p의 다른 호칭이라면 아이팟의 대다수 기능을 포함하는 아이폰을 구매하면서 아이팟을 왜 같이 들고 다니는지에 대한 개인적인 궁금증은 일어납니다... 이 역시 해석하기 나름이겠지요?

  3. 성지인 2008/11/05 15:34 PERM. MOD/DEL REPLY

    잘 봤습니다. 내용을 조금 극단적으로 해석하자면

    '사실은 이런 방식으로 성공을 거두기는 굉장히 어려운데,
    애플이니까 가능했던 것이다.
    하지만 여전히 그들의 방식에 대한 위험성은 잠재되어있다'

    정도로 읽을 수 있을까요?

    '아이폰 이용자들의 apple 기기 사용 경험 비율'은 충격적이네요. 저는 이 부분이 가장 큰 risk로 읽히네요.

    마지막 부분, 얼리어덥터 혹은 가젯에 민감한 계층의 소비 양태에 대해서는 쉽게 이야기하기 어려운 부분들이 있을 것 같기도 합니다. '불만을 제시하는 고객의 비율'이라던지 '불만을 제시하는 고객의 요구를 수용했을 때의 충성도 변화' 등과 같은 일부 연구에서는, 이렇게 노이즈를 많이 만들어내는 고객의 수를 좋은 현상으로 해석하기도 합니다. (물론 고객의 요구를 잘 수용해야 한다는 의미에서 이긴 합니다만)

    물론 이런 정도의 작은 변수(고객 성향에 대한)는 쓰신 글의 맥락에서 전혀 지장이 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애플의 고객 집단의 충성도라는 게 양면성을 지니고 있다는 이야기는 맥락상 충분히 언급하고 의미있는 이야기인 것 같습니다.

    좋은 글 읽고 맨입으로 가려니 민망하여 전혀 다른 이야기 하나 살짝 걸쳐봤습니다 ^^;;;
    다음 편(#3)도 많이 기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