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컨텐츠 이야기


[아이데이션]스마트폰 쇼핑 서비스


아이폰의 열풍이 뜨거웠던 2009년 년말, 집에서 시간을 보내다가 뭔가를 해야 할 것 같은 느낌이 들어 가볍게 정리한 아이데이션 문서. Feature Phone 때부터 생각했던 아이디어를 스마트폰과 접목해보려고 했었다. 새로울 것은 없으나 Open된 Market 안에서 Well Made하게 선점하면 승산이 있을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다.

혹시나 해서 지인의 도움을 통해 특허 검색을 해보았는데, 대형 이통사가 이미 BM특허를 등록해 놓은 것을 발견하고는 아쉬움 없이 Drop 했던 내용이다. DropBox 용량 때문에 파일 정리를 하다가 우연히 발견하였다. 개인적인 기록을 위해 남겨놓는다.


2010/11/16 18:36 2010/11/16 18:36
top

  1. 엔김치 2010/11/17 08:53 PERM. MOD/DEL REPLY

    evernote를 만든곳에서 아이폰 결제 app도 만든것 같던데요. 모비젠 님의 아이디어는 물론, 간략히 요약된 key note도 좋네요. 항상 좋은 아이디어 시장 자료 감사합니다. (첨언, 결제는 오프라인 상에서 하고 가는것이 좋겠네요.. 아니면 온라인으로 해버릴테니까요. ^^)

  2. 숲속얘기 2010/11/18 11:35 PERM. MOD/DEL REPLY

    어차피 이런 BM특허는 드롭될것 같고, 기술 세부사항은 어떻게 될지 모르겠네요. RFID와 핸드폰를 이용한 구매 개념은 아주 오래전에 본적이 있는데.. 아이폰5에 RFID가 채용된다는 소문도 있더군요.

 

개인 무선공유기, Windy31


모바일 업무를 하다보니 외부 테스트를 하거나 시연을 해야 하는 일이 많아지고 있다. 다행히 Free 무선 AP가 잡히는 곳이라면 별 문제가 없지만 아직까지 무선 AP 잡고, 설정하는 일이 만만치가 않다. 그래서 개인 무선 공유기를 계속 관심을 가졌는데, 대부분 부담스러운 가격이다. 그러다가 Windy31을 찾게 되었다. 홈페이지에 있는 Windy31의 기능은 아래와 같다.

Windy31은 세계 최초로 무선랜카드 + 무선 AP + 무선 Router(3 in 1) 의 기능을 지원하는 USB 타입의 휴대용 무선인터넷 공유기(Portable Broadband Router)로서 하나의 인터넷 회선을 이용하여 복수의 무선 인터넷 단말기들 (DeskTop PC, WiFi Phone, IP STB, PDA, Note PC, Nintendo DS, PSP 등) 에게 무선 인터넷서비스를 제공하는 장치

한마디로 무선 공유기와 동시에 무선 랜도 지원을 하는 장치이다. 본인의 노트북이 유선이던 WiFi던 인터넷 연결만 되어있으면 이를 Hub로 무선 AP를 브로드캐스팅 해준다. 가격도 무척 저렴하다. 인터넷 검색을 해보면 약 35,000원 정도면 구매가 가능하다. 아래는 해당 제품의 사양이다.

구분 기능
Wireless LAN Standards
IEEE 802.11 b/g
Bus Type
USB 2.0 Type A
Modulation OFDM with BPSK, QPSK, 16QAM, 64QAM, (11g)
BPSK, QPSK, CCK (11b)
Data Rate 1, 2, 5, 11Mbps (802.11b)
6, 9, 12, 18, 24, 36, 48, 54Mbps (802.11g)
Security 64/128 bit WEP Encryption, WPA (TKIP, IEEE 802.1x) And AES
Drivers Windows XP / Vista
Router TX level TX power level control
Security Encryption Hardware-WEP(64 / 128bit)
Power power saving station support
Access 동시 32대 단말기 접속
Protocol TCP / IP, NAT, DHCP, PPPoE
Management Windows Based GUI Management

색은 흰색과 검은색, 오렌지펄 등이 있는데, 검은색을 주문했다. 도착한 제품의 앞면과 뒷면이다. 예상대로 심플한 모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품을 개봉하니 구성품 3개가 보인다. 본체, USB 연장 크래들, 사용설명서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래들을 이용해 노트북 USB에 꽂았더니 자동으로 설치 프로그램이 실행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치가 끝나면 초기 설정이 시작된다. 약 90초 정도가 소요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90초 후에 기본 설정이 끝나면 아래와 같이 완료되었다는 메시지가 뜨고, 사용자 설정을 할 수 있다.물론, 기본 설정으로만 사용하려면 다음 스텝을 필요없고, 사용만 하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SID는 'mobizen'으로 설정하고, SSID를 Hidden으로 설정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를 공개해버리면 위험하니, 암호 설정을 하였다. 모바일 기기에서 쉽게 사용하게끔 WEP 으로 하였고, WEP 키 설정을 해놓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인 화면에서 '적용'버튼만 누르면 이때부터 무선 AP를 사용할 수 있다. 가지고 있는 iPod Touch로 접속하니 무선 Mac이 잡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회사나 집에도 무선 AP가 있지만 그 많은 무선 기기들의 AP 설정이 쉽지도 않고, 어제는 잘 되다가 오늘은 안되는 경우가 많아서 너무 불편했는데, 이제는 좀 편한히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외부 회의나 워크샵 등에서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음은 물론이다. 한가지 아쉬운 것은 Local Network로 구성을 하기 때문에 WPS는 작동하지 않는다. iPhone이나 iPod Touch 등에서 현재 위치값을 얻어오지 못하는데, 현재 기술로는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이를 제외하고는 대만족이다. mobizen과 비슷한 모바일쟁이에게는 강추인 제품이다.
2009/02/05 14:58 2009/02/05 14:58
top

  1. 우기태 2009/02/05 19:43 PERM. MOD/DEL REPLY

    Local Network로 구성을 하기 때문에 WPS는 작동하지 않는다가 잘 이해안되는데요~
    부가 설명좀 해주실 수 있나요?

    mobizen 2009/02/05 19:58 PERM MOD/DEL

    위치를 알아내는 방법에는 다양한 방법이 있습니다. GPS, LBS, WPS등이 일반적이고, IP를 통해서도 알아낼 수가 있지요. 가장 고전적인 방법인 IP를 통한 사용자 인식 방법은 Local Network라고 하더라도 패킷이 밖으로 나가면서 공인 IP로 쌓여 나가기 때문에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WPS는 조금 다르죠. WiFi SID를 Database화해서 이를 통해 위치 식별을 합니다. 제가 강남 스타벅스에 있는 WiFi를 통해서 인터넷을 사용하고 노트북을 통해서 Windy31로 브로드 캐스팅을 한다면, WPS DB에 있을리가 없죠. 물론 Local Network와 WiFi Signal은 좀 다른 이야기입니다만 IP기반의 서비스와는 다르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서 제가 언급을 했던 부분입니다.

    그럼..

  2. 우기태 2009/02/05 21:24 PERM. MOD/DEL REPLY

    어렵네요...
    WPS라는 용어는 구글로 좀 찾아봤고 ...
    IP를 통한 위치인식이 가능하다는 사실도 처음 알게되었고...

    한때 와이파이나 GPS의 하드웨어 구조에 대해 공부를 많이 했었는데...
    ipod은 아직 이용해 보질 못해서... 헛 공부했나 ㅎㅎ

    제 지식을 정리할 겸 좀 나열해 볼께요.

    제가 아는 위치인식이란 RF신호를 송수신해서 전파가 도달한 시간차이를 구함으로써 위치값을 구해내는 것입니다. 여기에는 미리 정해진 위치정보 값에 전파의 도달시간과 방향값을 계산해서 정확한 위치정보를 구해내는 것이라 알고 있구요...

    일반 핸드폰이나 스마트폰에서의 과거 위치인식 방식은 이동통신사의 기지국으로부터(3개 이상) 모바일 노드(핸드폰)가 신호를 송수신해서 계산하는 것으로 알고 있구요...
    마찬가지로 디지털 MOBILE 티비도 여러 기지국으로부터 신호를 수신하면 위치 계산이 가능할 거구...

    GPS는 3개이상의 위성으로부터 신호를 받아(고도 값을 알려면 4개...) 제 단말의 위치를 추정하는 것이고, 위성이 멀기 때문에 정확도가 떨어지며.... AGPS는 기존 GPS의 부정확성을 극복하기 위해서 다른 통신 방식의 기지국으로부터의 신호들을 덧 붙여 정확성을 높인 것이고...

    WIFI의 SID는 WIFI 프레임 내부(CTS, RTS, 비콘 등)에 포함되는 식별자 필드로 알고 있는데요...이 정보가 위치 정보를 담을려면 RSSI신호의 딜레이를 계산해야 될 거구요...
    IP주소 또한 라우팅 주소정보를 담고있는 식별자에 지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위치정보를 계산할 수 있다는 것도 잘 이해를 못하겠네요 ㅠㅠ

    식별자와 위치정보의 계산은 구분해야 되는 것이 아닐까란 생각도 들고...

    생각나는데로 적은 글이라 내용의 사실성은 ...보장 못합니다.

    mobizen 2009/02/05 21:31 PERM MOD/DEL

    너무 어렵게 접근하셔서 그러신 것 같네요. 그냥 간단히 Database를 활용할 뿐입니다. 참고로 iPhone에서 사용되는 WPS는 Skyhook이란 업체이며, 일본의 Koozyt이란 회사도 유사 솔루션으로 잘 알려져 있으니 찾아보시면 이해에 도움이 될 듯 합니다.

    "WIFI의 SID는 WIFI 프레임 내부(CTS, RTS, 비콘 등)에 포함되는 식별자 필드로 알고 있는데요...이 정보가 위치 정보를 담을려면 RSSI신호의 딜레이를 계산해야 될 거구요..." -> 이런 방법은 아닙니다. ^^

    위에 언급하신 LBS나 GPS는 기술적인 정확도를 보장해주는 방법이구요, IP나 WiFi SID는 정확도를 보장하지 못합니다. DB에 의존하죠. 위에 소개드린 Skyhook도 국내에선 서울만 70% 정도의 정확도만 지원합니다.

  3. 우기태 2009/02/05 22:14 PERM. MOD/DEL REPLY

    설명 감사합니다.~

  4. 우기태 2009/02/05 22:36 PERM. MOD/DEL REPLY

    Windy31를 보면서 여러가지 생각을 해봅니다.
    그동안의 제품경과는 모르겠지만 현재는 가격대비 참 멋진 제품이네요...

    Standards IEEE 802.11 b/g
    ==> 현재 가장 활성화된 무선랜 표준이네요. 향후 블루투스까지 포함한 올인원 제품이 나올것으로 기대해 봅니다.
    Bus Type USB 2.0 Type A
    ==> USB 2.0에서 HIGH SPEED가 480Mbps를 지원하는 걸루 알고 있습니다. 802.11n제품의 풀스펙은 지원 못하더라도 200~300Mbps는 지원할 수 있을 것 같네요. USB3.0이 나오면 또 달라질 이야기겠지만...

    Modulation OFDM with BPSK, QPSK, 16QAM, 64QAM, (11g)
    BPSK, QPSK, CCK (11b)
    Data Rate 1, 2, 5, 11Mbps (802.11b)
    6, 9, 12, 18, 24, 36, 48, 54Mbps (802.11g)
    802.11 b/g의 거의 모든 MCS(모듈레이션 코딩 속도들..)를 지원하네요

    Security 64/128 bit WEP Encryption, WPA (TKIP, IEEE 802.1x) And AES
    ==> 시큐리티는 좀 복잡해서 pass, 802.11i는 상용화와는 좀 요원한듯.

    다시 드는 생각은 USB가 참 멋진 표준이 아닌가라는 생각입니다.
    현재 나와있는지는 모르겠지만 VoIP나 MoIP도 끼워 박을 수 있을 듯...

  5. 우기태 2009/02/05 23:03 PERM. MOD/DEL REPLY

    안드로메다에서 고민해보니... 향후에는 무선 AP시장에 대한 삼파전도 예상되네요. 사파전일려나...
    1st: 독립된 무선 Access Point(WANDY STYLE)
    2nd: 스마트폰 임베디드 AP
    3rd: STB 임베디드 AP(IPTV나 디지털 티비가 될수도...)
    4th: PC Baced AP

    근거 없는 소리입니다...개념 불충분이구요....ㅎㅎ

    저때문에 질 낮은 게시판이 되는건 아닌지..모르겠네요

    2nd에 대한 근거는 브로드컴의 제품라인으로 나온
    802.11n + 블루투스 + FM 칩입니다.
    물론 AP기능없는 그냥 Station이며, 완제품이 아닌 초소형 칩일 뿐 입니다.
    http://www.tagstory.com/video/video_post.aspx?media_id=V000282072&feed=NV

    mobizen 2009/02/06 01:35 PERM MOD/DEL

    질 낮은 게시판이라니요.. 별 말씀을 다 하십니다. 의견 감사합니다. ^^

  6. 지나가다 2009/02/09 09:53 PERM. MOD/DEL REPLY

    무선 암호화로 WEP 사용은 자제하는 것이 좋을 듯합니다. WEP는 암호화라는 말을 붙이기도 뭐할 정도로 보안이 약하지요. 대부분의 무선 장비들이 WPA/PSK TKIP 정도는 지원하는걸로 아는데, 그걸로 하심이.^^

  7. EsBee 2009/02/09 16:08 PERM. MOD/DEL REPLY

    쓸만 하신가요? 저도 이 글을 보고 관심 있어서 홈페이지에 가 봤더니 사용기에 대부분이 신호가 잘 안 잡힌다는 글 뿐이라서요 ㅎㅎ

    mobizen 2009/02/10 13:26 PERM MOD/DEL

    저의 경우에는 유선만 되는 환경에서 바로 옆에서 하는 것이라서요. 이 경우에는 문제가 거의 없었습니다. 먼 곳에서 신호를 잡고 테스트 해보진 않았습니다. 이 정도 가격에 일반 무선 AP와 같은 신호의 강도를 기대하는건 사실 욕심이 아닐까 합니다. ^^

  8. 빨빤 2009/02/21 11:33 PERM. MOD/DEL REPLY

    저도 터치 입수 후...이런거 무지 뽐뿌생기고 있는데;;; ㅠㅠ

    mobizen 2009/02/22 23:20 PERM MOD/DEL

    빨빤님... 그냥 지르세요~ ㅎㅎ

  9. a 2009/09/29 14:54 PERM. MOD/DEL REPLY

    저는 셀피즈를 사용하고 있는데요.

    셀피즈는 휴대용 무선 인터넷 공유기로서, 라이터만한 크기로 휴대하기 편리하여, 거래처를 주로 다니는 저로서는 무척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넷북,노트북,070전화기 사용자의 필수품이라 생각됩니다.

    사용 방법은, 인터넷이 연결되어있는 PC에 꽂으면 무선공유기로 작동이되어, 주변 무선기기 (노트북, 넷북, 070전화기, 아이팟터치, PDA, PMP 등등)에서 무선인터넷 사용이 가능하게 되는, 말 그대로 무선공유기이며 휴대성이 좋으므로 강력 추천 드립니다.

  10. yooyoo 2010/02/11 19:02 PERM. MOD/DEL REPLY

    질문하나해도될까요? 제가 노트북에 USB타입 와이브로를 사용하는데, 동시에 이 제품을 이용해서 무선AP기능을 사용할 수 있을까요?

  11. 요요 2016/04/07 10:12 PERM. MOD/DEL REPLY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

 

본질을 벗어난 WIPI 논쟁, 누구를 위한 타협?


이 글은 이찬진 사장님의 개인 블로그 중 '아이폰 사태(^^)에 즈음한 위피 문제에 대한 현명한 해법 ' 포스팅에 대한 트랙백이다. 처음엔 리플로 작성을 했으나  Dreamwiz 블로그에는 홈페이지 정보를 공개할 수도 없고 500Byte라는 한계가 있어 트랙백으로 작성한다.

이사장님의 글은 논점을 풀어가는 방식과 현실적인 대안이라는 점에서는 수긍이 가지만 가장 중요한 '감동'은 느낄 수 없는 논리이다. WIPI 라는 뜨거운 감자의 국가적인 정책을 바꾸는게 개인적인 취향의 몇몇 단말을 국내에 도입하기 위한 제안을 하는 것에는 동의를 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WIPI는 무척이나 훌륭한 솔루션이다. 경쟁사와의 차별성을 내세우는 이통사나 단말벤더의 입장에서야 장점과 단점이 동시에 존재하고, 시장 점유율에 따라 각자의 입장 차이가 복잡해 질 수는 있으나, 소위 '을'에 해당하는 서비스 업체나 CP 입장에서는 개발에의 중복을 최소화할 수 있으니 원래 탄생의 목적에는 충분히 제 역할을 해준 것이다. 국내용이라는 비아냥은 있지만 이러한 비아냥의 논리 뒤에는 항상 App Store나 Android와 같은 해외 BM의 품으로 안기고 싶어하는 이중적인 잣대가 대부분이라 공감이 가지 않는다.(모두가 그렇다는 것은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WIPI 탑재 의무화는 반드시 폐지가 되어야 한다. 그것은 WIPI가 국내용이기 때문도 아니고, 일부 해외 제품에 열광하는 얼리 어댑터들의 개인적인 욕구를 채우기 위해서도 아니다. 시장의 흐름은 소비자가 결정을 해야 하며, 시장 중립적이어야 할 정부의 정책 중에 'WIPI 탑재 의무화 정책'이 그런 소비자 선택의 자유를 방해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소비자의 주권이 바로 WIPI 문제의 본질이 아닐까?

타협점? 누구를 위한 타협일까? 해외 스마트폰에 눈먼 몇몇을 위한 타협인가? 아이폰의 국내 유입을 기대하며 그에 따른 BM을 준비하는 사업자의 입장에서 타협인가? 참.. 이상도 하다. 아이폰이 나타나기 전엔 무선엔 관심도 없던 이들이 요즘들어 갑자기 무선 에코시스템에 갑자기 관심이 많아졌다. 이들이 걱정하는게 정말 국내 모바일 산업인지, '아이폰'이라는 디바이스의 국내 유입 여부인지 난 알 수가 없다.

문제의 본질로 볼 때, WIPI의 의무화 탑재를 선별적으로 하자는 것은 본질적인 문제의 해법이 아닌 잘못된 접근이다. 현실적인 대안? 사실 기술적이고 현실적인 접근으로는 스마트폰에는 WIPI를 안 올려도 된다. 다만, 스마트폰에 대한 Define이 명시화되지 않는 것이 문제이지... 차라리 스마트폰의 범위를 명문화하고 아이폰 등의 일부 해외 우수폰을 그 안에 포함시키는 노력이 훨씬 현실적이다.

소비자의 주권은 해외 몇몇 스마트폰위에서만 실행되는 것이 아니다. 모든 폰에 다 적용되어야 한다. 그 부분에 대한 반발이 심하니깐 타협하자는 이야기는 사실 '소비자'를 앞세우는 개인적인 논리일 뿐이다. '소비자'가 빠진 WIPI 논쟁이라면 지금의 정책을 기반으로 좀 더 개방형 모델로 발전시켜 가면 된다. 진정으로 '소비자'가 앞에 있는 WIPI의 논쟁인가?

2008/09/01 17:36 2008/09/01 17:36
top

  1. 마루 2008/09/01 17:55 PERM. MOD/DEL REPLY

    비슷한 부분에서 다른 생각을 하셨네요.

    저도 이찬진 사장님 글을 보면서 조금 의아하게 생각했습니다. 전면적인 의무화 폐지가 아닌 예외사항이라는..

    하지만 조금 생각해보면 현실에 근거한 논리가 아닐까 싶습니다.

    국내 사정상 이통사업자들이 키를 쥐고 있는 부분이 큽니다. 더구나 WIPI 관련해서 생계가 걸려있는 이해관계자들도 상당수 존재하지요.

    전면적인 의무화 폐지가 현실적으로 가능할지 전 의문입니다. (빠른 시일내에 말이죠)

    WIPI 의무화 폐지(WIPI 폐지가 아니죠)는 대다수가 공감하는 최종목적일것입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보자면 기나긴 시간을 필요로 합니다.

    WIPI의 우회사용(에뮬레이터)이 가능한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 등부터 들여오면서 시장에 다양한 경험을 쌓게 하는것이 현실적이지 않을까요?

    mobizen 2008/09/01 17:58 PERM MOD/DEL

    마루님.. 리플 감사합니다.

    본문에도 언급했지만 진짜 논리가 '현실'에 근거한다면 '스마트폰'이라는 단어의 명확한 Define과 범위를 지정해서 WIPI 정책을 좀더 명쾌하게 정리하는 것이 좋다는게 제 생각입니다. ^^

    '아이폰'이 국내에 못 들어오는게 정말 WIPI때문일까요? 레몬이나 도시락 때문일까요? ㅎㅎㅎ

    마루 2008/09/01 18:07 PERM MOD/DEL

    ^^네 저도 궁금하던 부분입니다.
    정말 위피 문제일까? 도시락문제일까..?

    어쨌든 위피 의무화가 폐지된다면(점진적으로) 핑계 하나는 사라지겠죠 ^^

    안드로이드든, 노키아든, 아이폰이든 모두 들어와서 다양한 경쟁이 생겨나면 좋겠습니다.

    wipi도 다음 모델로 발전해서 멋진 플랫폼으로 거듭나길.. (근데 가능할까요? ㅠ.ㅠ)

    이찬진 2008/09/01 18:45 PERM MOD/DEL

    위피 때문에 못 들어오는 거 맞습니다. 도시락 때문은 아니고요. 그리고 아이폰은 계기일 뿐 위피에 대한 정책을 바꾸는 이유는 아닙니다. 계기와 논리적 이유는 분명히 틀립니다. 위피에 대한 정책을 바꾸는 진짜 이유는 개인적인 취향 때문이 아닙니다. 우리 나라의 수많은 컨텐츠 개발 회사들과 솔루션 회사들을 위해서고 고객 모두를 위해서입니다. 그리고 제가 말씀드린 방법은 타협처럼 보일 수 있지만 타협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모두가 좋은 방안이 왜 타협이겠습니까. ^^ 결국 모든 것은 소비자를 위한 여러가지 방법의 하나일 뿐입니다.

    mobizen 2008/09/01 19:17 PERM MOD/DEL

    세상 보는 시각이 참 단순하셔서 부럽습니다. 그렇게 이해 관계가 복잡한 이슈를 단정적으로 원인 분석을 하시다니요. 세상엔 Fact와 Truth가 있습니다. WIPI라는 Fact 아래에 그 수많은 Truth가 있지 않을까 하는데, 너무 자신있게 말씀하시네요.

    말씀하신 배경은 잘 알겠습니다만..국내 이통사가 K사 밖에 없는지요? 또 그간의 과정은 빼고 현재 상태만 보고 이야기하면 그걸로 끝인지요? '도시락'을 문자 그대로 '도시락'에 한정시키시는 것도 재미납니다. ^^

    정말 Geek하시군요~ ㅎㅎㅎ

    사장님은 제가 한 때는 존경했던 분이기 때문에 뭐라 말씀드리기가 어렵군요. 여튼, 너무 단순화 하시는 건 위험하다고 말씀 드리고 싶네요.

    빨빤 2008/09/01 22:28 PERM MOD/DEL

    WIPI 는 실질적으로는 핑계일 뿐입니다. 이찬진 대표님께서 너무 WIPI 때문이다 라고 말씀하시는 부분은 관련업계에 종사하는 사람으로서는 "정말 단순한 논리" 라는 생각밖에는 들지 않습니다. 아이폰으로 인해 국내 WIPI 시장의 변화가 이루어지고 있는 것은 분명 맞지만, 아이폰이 들어오지 못하는 결정적인 이유는 WIPI 때문이 아닙니다. WIPI 를 제외한 많은 불안요소들이 아이폰의 한국런칭으로 인하여 수면위로 올라오게 되면, 한국의 무선통신 시장은 그야말로 일대 혼란이 올 것이고, 그것이 필연적이기도 합니다. 아이폰 출시 지연 = WIPI 때문이라는 논리는 너무나 위험한 논리입니다. 그 불안요소를 잠재우기 위해, 스마트폰을 제외한 폰에는 WIPI 를 계속 탑재해야한다는 논리는 더 위험한 논리이기도 하구요.

  2. 이찬진 2008/09/01 22:45 PERM. MOD/DEL REPLY

    mobizen님과 빨빤 님이 함께 저를 아주 단순한 사람 취급하시네요. 이 복잡한 세상에 단순한 사람으로 생각해 주시니 감사합니다.

    두 분이 왜 그런 생각을 가지게 되셨을지 저도 충분히 이해는 하지만, 적어도 그건 1년전 상황에 대한 판단이신 것 같습니다. 현재의 상황은 두 분이 아시는 것과 많이 바뀌었는데도 두 분은 계속 예전 생각을 하시고 계시는 것 같고요.
    혹시 두 분이 이동통신사에서 전략을 짜는 분이 아니시라면 최근의 상황들에 저보다 더 잘 아시기는 힘드실 것 같습니다. 아니면 뭔가 다른 목적을 가지고 말씀하시는 것이거나요. 게다가 '정말 Geek 하시군요'라는 말씀은 논리적인 것과는 거리가 있고 서로를 존중하는 토론에는 적합하지 않은 표현인 것 같습니다.

    혹시 제가 한 이야기에 틀린 부분이 있으면 정확하게 지적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본질을 벗어났다'거나 '세상에는 Fact와 Truth가 있다'거나 하는 추상적인 표현으로 포커스를 흐리지 않으셨으면 합니다. 그런 말씀은 '단순화의 위험'보다 더 위험한 것 같습니다.

    그리고 '관련업계에 종사하는 분'으로서 아이폰이 론칭되면 '어떤 일대혼란이 올지' 좀 설명해 주십시오. 그리고 제 '위피 때문에 아이폰이 지연된다'거나 스마트폰 외의 폰에는 계속(저는 당분간이라고 했습니다만) 탑재하자는 논리가 왜 위험한지도 좀 말씀해 주십시오.

    그리고 두 분께 부탁드리기 죄송하지만 제 블로그에 방문해서 글을 좀 남겨주시면 어떨까요? 아무래도 관심 있는 분들이 그 쪽에 많이 오실 것 같아서요. ^__^

    이찬진 2008/09/01 23:25 PERM MOD/DEL

    말씀하시는 내용은 알겠습니다. 그리고 제 이야기에 마음 상하시는 부분이 있으시다면 사과드립니다.
    그리고 원하시는 대로 WIPI 문제로 돌아가서 여쭙겠습니다. mobizen 님은 WIPI에 대해서 어떻게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십니까? 제 의견은 이미 아실 거구요.

    mobizen 2008/09/01 23:26 PERM MOD/DEL

    사실 저나 빨빤님 정도 되는 연배에 사장님께 대드는 모양새는 좋지 않지요. 사장님은 잘 모르시겠지만 저는 사장님과 직접적인 관계도 있었고, 사실 저희 연배 정도(사실 빨빤님의 나이는 저도 잘 모른답니다. ^^)에 IT업을 하는 사람이라면 사장님과의 관계가 직간접적으로 있기 마련이지요. 대든다거나 다른 목적(다른 목적이란게 뭔지 아무리 생각해봐도 상상도 못하겠지만요)은 없고, 블로거 대 블로거로서 정당한 논쟁으로 취급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런 말 듣기 싫어서 리플로 남기려다 트랙백으로 이야기하는거니깐요. 이찬진 사장님 대 mobizen 개인이라면 이 포스팅 삭제해야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순하신 것은 사실입니다. 통신사의 전략 기획을 하시는 분 다음으로 많이 아시는 분이 이노에이스가 SKT 계열사라는것을 몰랐다는 것은 참으로 국내 모바일 폭을 우습게 보신겁니다. 사장님은 저보다 많이 아실 수는 있겠지요. 그렇다고 해서 제가 아는 모든 것을 사장님이 아신다는 것은 아닙니다. 그리고 많이 아는 것과 그것을 정확하게 이해하는 것은 차이가 있지 않을까요? 글쎄요... 아이폰에 대한 이야기면 모를까 모바일 산업 자체에 그렇게 자신있게 이야기 하실 수 있는 분이 얼마나 될련지 모르겠습니다.

    논리를 말씀 하셨는데요... 전 사장님의 논리도 잘 모르겠습니다. "Fact와 Truth가 있다" 다음에 분명히 WIPI 라는 Fact외에 다영한 Truth가 있다고 밝혔는데 추상적이라면 설명이 안되네요. "Geek 하시군요"의 논리적인 이야기는 분명히 앞에 다 제가 설명을 했습니다. 그 부분에 대해 불쾌하셨다면 마땅히 손아래인 제가 사과를 해야할 일이지만 논리적이지 않다는 점은 잘 모르겠군요. 논쟁을 이렇게 단어 하나하나에 추상적이다, 위험하다를 하면 자칫 감정싸움이 됩니다. 저는 사장님께 그럴만한 위치가 못됩니다.

    그리고, 대선배님에게 "Geek 하다"란 표현을 한 것에 대해서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1년전의 상황이라고 하셨는데요... 저는 지금 아이폰 국내 유입에 대해서 이야기 하는게 아닙니다. WIPI 정책의 이야기 이고, 그 중심에 소비자가 있어야 한다는 이야기입니다. 이 이야기에 1년전과 상황이 바뀐게 무슨 상관 관계가 있는지요? 소비자 중심의 WIPI이야기를 저하고 하고 계시는건가요? 아니면 아이폰 이야기를 하고 싶은건가요? 아이폰 이야기를 하고 싶으시다면 이 논쟁은 의미가 없습니다. 전 아이폰에 대해 아는 바가 없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는 논점인 사장님이 제안하신 'WIPI 정책'이 과연 현명하냐. 하지 않느냐 아닌가요? 그에 대한 저의 입장에서의 문제점을 포스팅한 것이구요. 소비자가 그 중심에 빠지고 아이폰만 있기때문이라고 제가 이미 다 이야기 하지 않았나요? 더 다른 부연 설명은 없습니다.

    아이폰에 대해 관심있는 분은 사장님 블로그에 가겠지요. 전 아이폰 이야기를 하고 싶지 않습니다. WIPI의 정책과 그에 따른 국내 무선 인터넷 환경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습니다. 그게 논점아닌가요? 그리고 거기에 관심있는 분들은 제 블로그에도 꽤 온답니다. ^__^

    mobizen 2008/09/01 23:39 PERM MOD/DEL

    사장님... 전 이해를 못하겠습니다. 제 포스팅에 다 말씀 드렸지 않습니까? 같은 이야기를 반복하는 것은 논쟁이 가치없어지는 순간입니다. 대선배님에게 이런 말씀은 정말 외람되지만 본문에 언급된 내용을 다시 한번 말해야 하는 논쟁이라면 이 포스팅 삭제하겠습니다.(불쾌하시더라도 정말 이해바랍니다. 발전 없는 논쟁이라면 얻는게 없을 것 같습니다.)

    이번 질문에는 대선배님에 대한 예의로 본문에 있는 말씀 다시 드립니다.

    1. WIPI의무화는 폐지 되어야 합니다. 다만 시기의 문제는 있겠죠. 준비해야할 플레이어들이 분명히 있습니다.

    2. 현실적으로 당장 '스마트폰'이라는 기기에 대한 Define을 명확하게 해야 합니다.

    3. 업계의 의견도 무시 못하죠. 당장 죽어나가는 업체들도 있고, WIPI라는 플랫폼이 단점만 가진 건 아닙니다. 좀더 '개방형' 모델로 나갈 필요가 있습니다. 현재 CP업체 아니면 컴파일해서 폰에 심기도 힘든것 부터 고쳐 나가야죠.

    이찬진 2008/09/01 23:40 PERM MOD/DEL

    읽으시는 분들을 위해서 제 의견과 같은 점과 다른 점을 정리해 보면

    같은 점은, 위피 의무화는 폐지되야 한다.
    다른 점은, 저는 바로 mobizen님은 준비해야할 플레이어들을 위해서 시기는 좀 미루자

    가 되겠네요. 그리고 스마트폰의 정의를 하고 거기에 해당되면 위피를 탑재하지 않아도 되게 하는 것을 현실적인 대안이라고 하셨는데, 원론적으로는 다른 폰들에 대해서도 위피 탑재를 반대하시는 건가요?
    저는 다른 폰들의 위피 탑재는 그대로 하고 점점 그 비율을 줄일 자율권을 업계에 주자는 쪽입니다.

    그리고 아무리 답답한 의견 개진도 가치 없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

    mobizen 2008/09/01 23:47 PERM MOD/DEL

    읽으시는 분들을 위해 대상도 명확하게 해야겠네요.

    같은 점은, 위피 의무화는 폐지되야 한다.
    다른 점은, 저는 바로 mobizen님은 준비해야할 플레이어들을 위해서 시기는 좀 미루자
    단, 대상은 스마트폰에 대해서만...

    노멀폰은 사장님은 지금 정책을 당분간 유지, 저는 스마트폰과 동일하게..

    인거죠. ^^


    그리고, 또 본문 내용을 자세히 안 보신 것 같은데요... 아니면 제 필력이 딸리는거죠.(사실 당연히 아실 줄 알았습니다만.._)
    이미 스마트폰은 WIPI 의무 탑재 조항에서 예외입니다. 법인 대상일 경우는 더욱더 그렇죠..

    이찬진 2008/09/01 23:51 PERM MOD/DEL

    결론적으로 스마트폰과 노멀폰 모두 같은 정책을 적용하자는 말씀이시고, 의무화는 폐지되야 하는데 다만 준비해야할 플레이어들을 위해서 시기를 늦추자는 말씀이시네요. 그렇다면 시기는 얼마나 늦추면 될까요? 3개월 6개월 1년 어느 정도가 적당하다고 생각하십니까?

    이찬진 2008/09/01 23:54 PERM MOD/DEL

    스마트폰이 위피탑재 예외라고 말씀하셨는데 예전에는 그런 적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 때 기준은 LCD가 2.8인치인가 보다 크면 그랬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 조건은 지금은 아닌 것 같습니다. 만약 그 조건이 현재도 유효하다면 3.5인치의 아이폰을 가지고 이렇게 시끄럽지는 않았겠지요.

    이찬진 2008/09/01 23:57 PERM MOD/DEL

    하나 더 여쭙겠습니다. 약간의 유예가 지난 후에 노멀폰도 위피 탑재를 의무화하지 않아도 된다고 하셨는데 그럴 경우 스마트폰 OS도 위피도 없는 저가형 단말기의 출시 비율이 높아질 경우에 국내 위피 컨텐츠 업체들에게 위험이 될 수 있는 것에 대한 생각은 어떤 쪽이십니까? 사용자가 원하는 일이니 어쩔 수 없다는 쪽이십니까? 저는 컨텐츠 업체들의 적응을 위해서 급격한 변화는 좋지 않다고 생각하는 쪽입니다.

    mobizen 2008/09/02 00:57 PERM MOD/DEL

    간만에 해보는 실시간 채팅 리플이군요~ 세번의 리플을 주셨으니 구별하여 답변드립니다.

    1. 사장님의 그런 질문은 별 의미가 없습니다. 제가 고민해야할 문제가 아니고 제가 위험에 처해지는 플레이어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분들에게 의견을 묻고 공감대를 가지는 과정이 중요하지 어느 한두명의 의견을 묻는건 적절치 않다고 봅니다.


    2. 그 조건 아직도 유효합니다. 인터넷 검색 조금만 하셔도 금방 아실 수 있으실거구요. 제 블로그에서도 설문 조사 하면서 언급했습니다. 얼마전에도 SKT에 해외 단말 2개(HTC의 터치 듀얼와 기가바이트의 P100)가 들어온 것을 아실텐데요.
    문제는 스마트폰의 범위를 명시화한 조항이 없다는 것입니다. S사의 두 단말과 같이 구형 단말이 들어와서 시장 Impact가 크지 않을 때는 넘어갈 수 있지만, iPhone과 같은 Hot Issue를 K사에서 도입하려 할 때, S사가 스마트폰이 아니다. 라고 딴지를 걸면 모두가 난처해지는 상황이 되는거죠. 그래서 그 스마트폰을 크기나 OS, 단말 스펙, 등을 대상으로 어느 정도 기술적으로 명시화를 해야 한다는 것이죠.

    논쟁에서 다소 아쉬운 면이네요. 좀 더 알아보시고 의견을 개진하시거나 WIPI에 평소에 관심이 있으셨다면 알고 계실만한 내용인데요..


    3. 어려운 질문입니다. 이 부분은 논리적인 답변보다는 개인적인 의견을 답해야겠죠. 두가지 이슈네요. 저가형단말부터 먼저 이야기 드리죠. 예전에도 비슷한 사항이 있어서 http://www.mobizen.pe.kr/215 에서 언급했었습니다. 저가형 단말 원하는 사용자 분명히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사용자는 이미 무선 컨텐츠의 사용자가 이미 아닙니다. 시장에 큰 Impact는 주지 못할거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단말사들이 요즘과 같이 융복합되는 시대에 저가형 단말을 만든다고 하더라도 전화만 되는 모바일 단말의 비중을 크게 올리지는 않을 겁니다. 문제는 말씀하시는 CP 개발사인데요. 어려워집니다. 쉽지 않는 이슈죠. 이 부분에 대한 해결을 하기 위해 시간이 필요한거구요. 가슴은 아프지만 역시 시장 논리로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좀더 깊이 생각해 봐야 할 것은 '의무화 폐지'가 된다고 WIPI가 바로 사라지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WIPI가 당장 사라진다고 하고 다른 플랫폼이 대안으로 선정이 된다고 하더라도, 그 준비 기간과 중간 과정 동안에 당장 필요한 컨텐츠와 어플리케이션은 WIPI용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지난 시간 동안 국내 환경이 WIPI에 최적화되어 있는 상태니깐요. 굳이 정부에서 나서서 천천히 하지 않더라도 시장의 논리가 변화를 천천히 하게끔 마련입니다. 물론 프리미엄폰이나 기능폰은 제외가 되겠지만요~

    또한 WIPI의 모든 컨텐츠가 버려지는 것은 아닙니다. 일단 WIPI-JAVA로 만들어진 컨텐츠는 별 문제가 없습니다. MIDP나 일반 Java로의 포팅이 쉽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WIPI-C인데요.. 사실 이제는 그런 다양한 플랫폼에 준비를해야되는 시기입니다. http://www.mobizen.pe.kr/550 에서 비슷한 언급을 한 적이 있습니다.

    이찬진 2008/09/02 01:20 PERM MOD/DEL

    이제 mobizen님의 말씀하시고자 하는 내용을 다 이해했습니다. 처음부터 그렇게 말씀해 주셨으면 이해가 빨랐을텐데 어쨌든 mobizen님이 하여간 대비할 시간을 주자는 편이 아닌 것을 확인할 수 있었구요. 그리고 덕분에 많이 배웠습니다. ^^

    어쨌든 이런 경우든 저런 경우든 위피가 완전 자율화되도 위피는 계속 성장할 것 같습니다. 다만 그런 사실을 이해하지 못하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급격한 변화나 과격한 표현은 안하는 것이 모두를 위해서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스마트폰에 대해서는 두 분이 말씀 주신대로 불분명한 규정 속에서 SKT나 LGT가 반대해서 아이폰이 스마트폰 취급을 못받는 거라면 그거야 말로 황야의 코미디네요. 인터넷 검색하면 나온다고 하셨지만 인터넷 검색보다 더 좋은게 인 검색이니 제가 참고할만한 링크를 좀 메일로 주셨으면 합니다. 제 메일 주소는 chanjin@dreamwiz.com입니다. 그 링크와 함께 연락처도 좀 알려주시면 빠른 시간 내에 한 번 뵙고 싶습니다. 블로그를 읽다보니 모바일 분야에 많은 경험을 가지고 계시네요. 제가 초청했으니 밥과 반주 정도는 사겠습니다. ^^

    빨빤 2008/09/02 10:16 PERM MOD/DEL

    저녁에 아기를 본다고 -_- 리플이 늦었습니다.

    이찬진님을 단순한 사람으로 취급한다고는 생각말아주시기 바랍니다. ㅠㅠ 그렇게 느끼셨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mobizen 님께서 말씀하셨듯이 사장님께 대들만한 연배가 아닙니다. 다만 iphone 의 미출시와 출시지연에 관련한 여러가지 상황들이 단지 WIPI 때문만이라고 단정지을만큼 그렇게 단순한 문제는 아니라는 것이지요.

    저는 WIPI 위에 올라가는 여러가지 모바일 서비스들을 기획하고 디자인하는 일이 업무의 일부분입니다. 업무상 SKT 및 KTF 등의 여러 사람들을 컨택하게 되고, iPhone 과 관련한 여러 사람들을 알고 있습니다. 여러 이야기들을 해보면, 사업망의 담당자들 역시도 WIPI 의 폐지를 바라는 부분이 많습니다. WIPI 때문에 어플리케이션의 속도가 느려지고, SKT 의 MMS 등 단말의 고유 인터페이스를 해치는 측면들도 발생하고 있지요. 사업자들이 폐지가 아닌, WIPI 의 발전을 바라느냐? 라고 묻는다면 제가 아는 루트에서는 No 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폐지를 한다면 CP 를 비롯한 WIPI 로 먹고사는 수많은 서드벤더들이 손가락만 빨게 되는 현상이 발생합니다. 굉장한 딜레마죠. iPhone 이 사업자들에게 던져놓은, 해결될 방법이 마땅챦은 딜레마입니다.

    다음으로 수익에 대한 부분이 있습니다. 아시다시피 apple 의 iphone 으로 인한 수익구조는 통신사들의 수익을 분배하고, iTunes Store 를 통한 음원들의 판매에 주력하는 구조입니다. 제가 아는 모든 루트를 통해본 결과, apple 은 iPhone 의 기존 수익구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고, 또한 iTunes store 가 들어올 경우, 그렇잖아도 투자대비 큰 돈을 만지고 있지 못하는 멜론이나 도시락같은 서비스들은 접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합니다. 사장님의 글 중에는 도시락 때문은 아니다 라고 하셨지만, 도시락도 많은 이유들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iPhone 은 국내에 출시가 될겁니다. 사장님께서 언급하신 11월~내년정도면 그 입장들이 정리가 되던가, 정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출시가 가능할 것이며 그런 스케쥴링도 어느정도의 가이드라인은 서 있는 상태입니다.

    물론 제가 말씀드릴 수 있는 부분은 이정도까지이며 (밥줄때문에;;; 죄송합니다) 사장님이나 mobizen 님께서 이야기하셨던 많은 이슈들이 뭉텅그려져서 포함되어있기도 합니다. 두분의 말씀이 틀린 부분도 없고, 그렇다고 퍼펙트하게 지금의 상황을 설명해주지도 못하다는 것이 제 의견이고, 저 역시도 상황을 퍼펙트하게 말씀드릴 수 있을만한 그릇이 되지 못하여 이정도로만 마무리 드리는 것을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이찬진 2008/09/02 10:42 PERM MOD/DEL

    별말씀을요 ^^

    저도 여러분들과 마찬가지로 위피는 자체가 폐지되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위피는 여전히 지금과 같은 위치를 가질 것이고 다만 다른 것도 사용할 수 있게 되는 것 뿐입니다. 즉 점유율은 조금 줄더라도 파이가 커지게 되서 결국은 위피가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겁니다. 마치 아이폰이 나와서 삼성과 엘지가 더 많이 터치폰을 판매하게 되는 것처럼요. 도시락과 멜론도 마찬가지입니다. 아이폰에는 아이튠즈가 돌 것이고 위피 폰에는 도시락이나 멜론이 돌 것입니다. 서로 포기할 것이 없습니다. 아이튠즈가 위피폰에서 돌지 않을테니 도시락과 멜론을 접을 이유도 없습니다. 아이폰과 아이튠즈는 위피폰과 도시락 멜론을 대체하지도 않을 거고 대체할 수도 없습니다. 식당에 새 메뉴가 하나 추가된다고 기존의 수많은 메뉴가 없어지는 것은 아니지 않겠습니까? ^^

  3. 뽐뿌맨 2008/09/02 01:01 PERM. MOD/DEL REPLY

    이찬진 사장님과 Mobizen의 논조를 보면 다음과 같이 각 플레이이들이 입장에서 이슈들을 정리해 봤습니다.

    첫째, 현재 구,정통부에서는 원칙으로 보자면, 모든 3.5인치 이하 휴대폰 단말기는 WIPI를 탑재해야 한다.단, 복합단말기는 제외한다 입니다. 이슈는 아이폰이나 다른 스마트폰이 복합 단말기냐? 아니냐?에 따라 WIPI 예외 사항을 적용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Windows Mobile 폰은 현재까지는 WIPI가 탑재되어 있습니다. 왜냐하면 망 사업자가 이를 원하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그래서 이 문제 때문에 인텔 이니셔티브를 가진 MID는 3.5 인치 이상으로 WIPI 탑재를 하지 않고 나옵니다.

    둘째, 소프트웨어 플랫폼 사업자 입장에서 보자면, WIPI나 다른 미들웨어 플랫폼을 넣기가 어렵습니다. 그이유는 그것을 유지보수 하는 것도 그렇고 한국 시장이 세계에서 1% 정도 되는데, 그것을 위하여 유지보수 할 일이 없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특히나, iPhone은 컨슈머 기반의 스마트 폰이므로 WIPI를 탑재함으로써 여러가지 제반되는 테스트와 한국 시장을 위한 iPhone SW버전을 애플이 가져야 합니다. 이것은 Windows Mobile 이나 Android 처럼 OS 플랫폼 위에 ODM/OEM사가 포팅하는 것과는 다른 작업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셋째, 망 사업자에서 부가적인 이익을 위해서 여러가지 CP를 여러가지 OS 및 Apps 플랫폼으로 개발해 왔습니디만 이를 하나로 통합한 것이 WIPI이기 때문에 모바일 비즈니스에서 아직까지 망 사업자 권한이 큽니다. 아무리 장치가 좋더라도 망 사업자도 단순히 망만 빌려 주는 것이 아니라 컨텐츠를 개발함으로써 부가가치가 필요합니다. 따라서 WIPI를 버리면 망 사업자 그리고 그것에 존손된 CP들이 WIPI 외에 OIB에 맞는 컨텐츠 개발 방법이 시급하다고 보면 됩니다. 아이폰이면 아이폰SDK로, Windows Mobile은 Windows Mobile SDK 등으로 개방화된 플랫폼으로 개발해야 하는 데 모바일 컨텐츠 패러다임이 변혁이 국내에도 이뤄져야 합니다.

    결론적으로 말씀 드려서, 이찬진 사장님의 논조를 보면 기존의 망사업자 컨텐츠 비즈니스 방식에서 소프트웨어 플랫폼 방식이 오히려 고객에게 이익 되기 때문에 iPhone을 복합단말기로 분리하여 WIPI 설치하지 않는 예외 장치로써 국내 출시를 희망한다입니다. 과연 그렇게 될런지는 더 두고 봐야겠습니다. 아마 이 결과에 의해 앞으로 나올 노키아나 iPhone, 심비안. 소닉/에릭슨 폰에 WIPI가 탑재하느냐 안하느냐가 관건이 될 것 같습니다.

    이찬진 2008/09/02 01:30 PERM MOD/DEL

    3.5인치 이하는 탑재해야한다고 하셨고 MID는 3.5인치 이상으로 탑재하지 않는다고 하셨는데 그러면 3.5인치는 어느쪽에 속하나요. 이하나 이상은 그 숫자를 포함하는데 양쪽에 다 포함되지는 않을테니까요. 문맥상으로는 3.5인치 이하는 탑재해야 하고 3.5인치를 초과하면 하지 않아도 되는 거겠지요? 그렇지 않다면 KTF가 저렇게 애쓰지 않을테니까요. ^^
    아이폰에 WIPI는 당연히 애플이 만들 이유가 없지요. 당연히 아쉬운 KTF와 SKT가 만들어야지요. 아니면 위피업계가 공동으로 개발해서 판매하든지요.
    그리고 말씀하신 패러다임의 변화는 이미 일어난 것 같습니다. 그러니까 KTF가 아이폰 도입을 위해 위피 문제로 애쓰는 것 아니겠습니까?
    결론적으로 아이폰은 들어올 거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그 시기가 11월이냐 내년초냐 정도의 차이일 겁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못들어올 이유가 없으니까요. 그럴지는 시간이 지나면 알게 되겠지요.제가 2007년 1월에 아이폰에 대한 첫 포스팅을 올렸을 때와 지금의 상황을 비교해 보시면 더 확신을 가지시게 될 겁니다. ^__^

  4. 우주멸망 2008/09/02 15:15 PERM. MOD/DEL REPLY

    리플 토론을 보면서 이찬진님이 대인배라는 것을 느꼈네요. -_-
    잘 읽고 갑니다.

    mobizen 2008/09/02 17:54 PERM MOD/DEL

    대선배님에게 대드는 것 같아 저도 죄송하긴 합니다.

  5. 마음으로 찍는 사진 2008/09/02 16:40 PERM. MOD/DEL REPLY

    허허.. 저도 리플 하나 달아야 할 것 같습니다.
    많으신 분들의 지혜를 머리 속에 잘 담아 갑니다.

    오래간만에 발전적인 토론을 본것 같아서 미소가 지어 집니다. 감사합니다. :)

    mobizen 2008/09/02 17:54 PERM MOD/DEL

    ^^ 오랜만이시네요. 잘 지내시죠?
    자주 의견 주시기 바랍니다.

  6. 모노마토 2008/09/02 18:48 PERM. MOD/DEL REPLY

    리플 속에서 얻어가는 것이 많네요..

    mobizen 2008/09/02 20:12 PERM MOD/DEL

    이찬진 사장님이 좋은 화두를 주신거죠.. ^^

  7. 키마이라 2008/09/03 08:50 PERM. MOD/DEL REPLY

    엄청난 토론이네요... 저같은 방청객은 읽는 것 만으로도 머리가 복잡해지고 많은 것을 알게되는 그런 토론인듯 합니다.
    제가 이 포스팅에 동의하는 것은 다른 내용은 넘 복잡해서 모르겠고, 스마트폰의 정의에 대해서 정부가 모호하다는 것에는 동의합니다.
    저도 스마트폰에는 wipi를 탑재하지 않아도 되는 것으로 알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문제의 아이폰 수입과 관련하여 갑자기 위피 문제가 터지더군요... 전혀 이해할수가 없었습니다. 아이폰은 일반 휴대폰이 아닌 스마트폰으로 알고 있는데 말이죠...
    여러 글들을 읽어보면서 스마트폰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없고 코에걸면 코걸이, 귀에걸면 귀걸이가 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과거 위피의 규정이 정해질땐 스마트폰이라는 것이 활성화도 안되어 있고, 시장도 미미해서 그런듯 한데 시간이 흐르면서 관련규정을 전혀 정비하지 않은 정부와 통신사들도 문제가 있는듯 합니다.

    본 글과 두분의 깊은 토론 잘 읽고 갑니다.^^

    mobizen 2008/09/03 21:12 PERM MOD/DEL

    키마이라님 리플 감사합니다.
    맞습니다. 이런 관련 규정에 대해 이 눈치 저 눈치 보는 정부의 문제입니다. 다만, 예전의 정통부가 만들어 놓았던 것을 방통위가 넘겨 받아 정확한 판단을 하는데 시간이 조금 걸리는것은 이해해주셔야 할 겁니다. 사실 방통위에서도 이 문제로 고민을 많이 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8. 케이 2008/09/05 16:39 PERM. MOD/DEL REPLY

    영양가 많은 리플 토론을 접하기는 참으로 오래간만인 것 같습니다^^

    지나가다 한 가지만 덧붙이자면, 현재 일반 소비자용으로 판매되는 이동통신단말기는 예외 없이 모두 WIPI 탑재 대상이 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예전 한 때 스마트폰은 예외니 어쩌니 하는 얘기가 있었지만, 결국 삼성 블랙잭 시리즈는 물론 최근에 나온 HTC 듀얼까지도 결국은 WIPI를 탑재하고 나왔습니다.

    KTF의 P100이나 조만간 나온다는 SKT의 블랙베리의 경우는 그 판매 대상이 '법인'에 한정되었기 때문에 WIPI 탑재를 면제 받은 케이스구요. (하지만 KTF가 법인에 판매한 P100을 편법으로 일반에 재판매하여 말들이 많았죠?)

    하루가 멀다하고 기능과 성능이 발전해가는 휴대폰 시장에서, 이제와서 '스마트폰'의 정의를 논하는 것이 과연 의미가 있는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자꾸 어떤 것의 '정의'에 집착하다 보면 그러한 '정의'를 깨부수는 혁신을 받아들이기는 점점 힘들어지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구요.

    개인적으로도 위피 폐지가 아닌 위피 '의무화' 폐지 쪽에 한 표이긴 한데, 시장경쟁을 통해 어느 정도 '강자'가 갈릴 때까지 당분간 혼란은 피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mobizen 2008/09/08 09:47 PERM MOD/DEL

    케이님 의견에 동감합니다.

    사실 학술적이거나 사업적으로 그러한 '정의'는 이제와서 전혀 의미가 없죠. 다만 정부의 규제를 논하다 보니 그러한 것에 대한 필요성을 이야기 하게 된 것 같습니다. ^^

  9. 白雨 2008/10/17 18:10 PERM. MOD/DEL REPLY

    WIPI 가 국내의 이통3사 SKT,KTF,LGT 의 단말에서 동작 되는 호환성을 목적으로 한다는데

    게임 말고 도대체 어떤 SW가 존재하며 이통3사의 단말기에서 동작되는지 궁금 합니다.

    제발 누가 이런 SW 3가지만 알려 주세요.

    극단적인 생각이거나 제가 정보가 부족해서 그럴수도 있지만 이통사 돈벌이에 이용되는 게임말고 WIPI가 이루어낸 실적이 무었이 있을까요 ?

    제발 누군가 좀 알려 주세요 ? 궁금 합니다.

    mobizen 2008/10/17 20:12 PERM MOD/DEL

    白雨님은 큰 오해를 하고 계십니다. WIPI는 VM 게임을 위한 플랫폼이 아닙니다. 핸드폰위의 모든 S/W가 도는 미들 웨어 플랫폼입니다. 이를 테면, 전화 받는 모듈, 주소록, 메모장, 계산기, 캘린더, 문서 뷰어, 이미지 뷰어.. 등 Native Application 도 모두 WIPI로 제작됩니다.

    VM 역시 게임 뿐만 아니라, 이미지 업로더, 모바일 뱅킹 VM, 주소록 로더와 같은 모든 것들이 WIPI로 제작되구요.

    도움이 되시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