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컨텐츠 이야기

네띠앙 폐쇄


1세대 포탈이라고 불리우는 네띠앙이 문을 닫는다.
언론이나 컬럼, 그리고 수많은 벤치마킹의 대상으로 '마이엠'과 같이 당분간 사람들 입에 오르내릴 것 같다.

네띠앙.......
내 바로 옆자리의 사람들이 고생하며 만들고 오픈했던 사이트인데...
자바채팅 하나 만들어 놓고 자랑스러워 하던 모습이 그때 당시에는 곱게 보이진 않았지만....

그래도 예전 기억을 떠올리니...
참, 고생 많이한 회사이다...
그 시절이 참 어두웠던 시기였어.. 그렇지?
2006/08/25 18:51 2006/08/25 18:51
top

TAG

TRACKBACK ADDRESS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jooddang 2009/04/26 01:04 PERM. MOD/DEL REPLY

    제가 첨으로 인터넷을 접하고 첨으로 아이디를 만든 포털이었는데 ㅎㅎㅎ
    저도 많이 아쉬웠던 기억이 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