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컨텐츠 이야기

내 블로그에 대한 이런저런


김국현님의"블로거"라는 포스팅에서 처럼 갱신빈도는 블로거에게 무척이나 중요하다. 아무리 바빠고 일주일에 4개 이상의 포스팅을 할려고 노력해 왔건만 2월달에는 출장과 연휴가 겹치는 바람에 다소 불성실한 블로그 운영을 하지 않았나 싶다. 내가 블로그를 운영하는 이유는 남에게 보여주기 위함은 비중이 매우 낮다. 리퍼러나 방문객수 따위에 신경쓰지 않은지 오래되었다. 내 자신이 공부하고 그를 정리하면서 서비스나 컨텐츠, 시장의 움직임에 감각을 유지하기 위함이다. 3월에는 열심히 하기를 다짐해본다.(아니면 말고...)

내 블로그에 트랙백이 안 걸린다는 지동아빠님의 지적에도 나의 영원한 불치병 귀차니즘으로 방관을 했었다. 이상한건 지동아빠님이 트랙백이 안 걸렸을때도 일부 트랙백은 작동을 했었기 때문이다. 한데 킬크님의 지적으로 인하여 좀 관심있게 보게되었다. 바쁘신 지동아빠님에게 부탁하여서 테스트를 해보았는데.
스킨문제가 아닌 듯 하여 테터툴즈를 1.1.1로 업글까지 하게 되었다. 플러그인을 모두 미사용으로 해보거나 혹시나 하여 스팸 트랙백이 붙은 IP를 필터링해놓은 Data까지 삭제를 해보았으나 여전히 트랙백은 작동을 하지 않는다고 한다. 왜 그럴까..... 아시는 분좀 도와주세요~

올블로그와 네이버가 제휴를 한 이후로 부쩍 네이버를 통해서 들어오는 사람이 많아졌다. 검색엔진을 통해서 들어온 누리꾼들에 대해 반감이 있거나 문제점이 있다고 지적할만한 것은 아닌 것 같다. 다만 메타 사이트 등을 통해 블로그에 익숙한 사용자들이 와서 이페이지 저페이지나 Tags등을 이용하여 내 블로그를 그나마 2-3페이지라도 돌아보는 것과 원하는 데이타만 빼가고 어떤 블로그인지에는 관심조차 없는 일반 누리꾼들은 웬지모르게 차이가 날 수밖에 없다. 비록 같은 무플이라도 말이다... 나도 사람아닌가?

지금 새벽 3시 반이다.
오늘 약속이 있어서 들어온지도 얼마 안됐는데 눈치보면서 내 블로그에 쓸데없는 포스트로 채우고 있다.
그래도.............. 난 내 블로그가 좋다........
2007/02/24 03:25 2007/02/24 03:25
top

TAG

TRACKBACK ADDRESS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지동아빠 2007/02/26 11:44 PERM. MOD/DEL REPLY

    앞으로도 좋은글 많이 써주세요 ^^;
    저도 2월은 이런저런 이유로 블로그를 거의 방치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