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컨텐츠 이야기

이통 3사의 마케팅 수수료 및 광고판촉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동통신3사 년도별 마케팅수수료 비용(2000년 - 2006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동통신3사 년도별 마케팅수수료 비용 점유율(2000년 - 2006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동통신3사 년도별 마케팅수수료 비용 증가율(2000년 - 2006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동통신 3사 년도별 광고판촉비 비용(2000년 - 20006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동통신3사 년도별 광고판촉비 비용 점유율(2000년 - 20006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동통신3사 년도별 광고판촉비 비용 증가율(2000년 - 20006년)


위의 자료는 와이즈인포에서 각 이통3사의 발표자료를 토대로 해서 그래프로 만든 자료이다.
년초마다 올해에는 꼭 마케팅 비용을 줄이고 기술지원등에 투자해서 내실을 기하겠다는 생각이 항상 무너지고 있다. 그래프에는 없지만 올해 역시 총 1조1860억원을 보조금 등 마케팅비용으로 지출한 상태다. 전년 동기대비 약 33% 증가한 액수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생각하기에 이통사의 마케팅 비용의 대부분은 미디어에 사용하는 광고판촉비라고 생각할 수 있다. TV만 켜면 나와서 떠들어대는 영상통화 완전 정복과 SHOW를 하라를 보고 있노라면 엄청난 비용을 광고에 퍼붓고 있다라는 것은 짐작하지만 위의 그래프를 보듯이 광고판촉비는 오히여 감소를 하는 추세이다. (올해는 3G 때문에 약간 올라갈 것으로 예상은 할 수 있다.)
결국 이통사의 이 천문학적인 마케팅 비용은 대부분이 보조금 지급이라는 소리이다.

이통사들의 제살 깍아먹기의 병페를 그대로 보여주는 부분이다. 보조금에 대한 투자가 높다보니 예전에 소개 했던 한심한 인간들이 생겨 나지를 않나... 가개통해서 3개월 묵혀두었다가 3개월 넘어가면 해지하여 새폰이라고 싸게 파는 잔머리의 영업점도 생겨난다.
물론, 이러한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들에게 돌아온다.

보조금이나 광고를 하지 말라는 소리는 못하겠고, 그 중에 좀만 띄어서 신규 사업과 서비스에 투자를 하면 좋으련만.. 이통사의 데이타를 바라보고 있자면 7년전에 했던 이야기를 끊임없이 되풀이 하고 있는 나를 발견한다.
2007/09/20 22:29 2007/09/20 22:29
top

TRACKBACK ADDRESS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