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컨텐츠 이야기

청바지 판매업자 구글


요 근래 구글의 무선 전략에 대한 대부분의 평가나 논리를 보면 평소에 mobizen식의 논리와 많은 부분이 다른 것같다. 주위를 아무리 둘러보아도 mobizen을 동조하는 목소리보다는 구글이란 브랜드에 믿음을 걸어보는게 이 어두운 모바일 시장 정체기를 벗어날 수 있는 확률이 더 높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가끔씩은 홀로 외로이 떠들어봐야 들어주는 이 없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하나의 Fact를 두고 나와 같은 다른 논리도 있는게 나쁘지만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에 포스팅을 해본다. 이번 포스팅의 중심에는 2000년대 1차 닷컴 시대 때 많이 회자가 되었던 "청바지 사업론"이 있다. 혹시나 모르는 분을 위해서 간단하게 설명하자면 이렇다.

서부영화의 배경이 되는 19세기 중반 골드러시(Gold Rush)때에는 수많은 젊은이들이 꿈을 가지고 서부로 향했다. 이 젊은 친구 중에 이탈리아 출신의 '리바이 스트라우스'도 끼어 있었는데 금을 캐는 광부들의 옷이 빨리 헤어진다는 것을 발견하고 금을 캐는 것 대신 단단한 Jean으로 바지를 만들어서 광부들에게 팔기 시작하였다. 리바이는 단순하게 질긴 바지를 만든 것 뿐아니라 바지에 푸른색으로 물을 들여 판매를 했는데 이는 광산에서 많이 나오는 방울뱀이 싫어하는 색이었기 때문이다. 이 Jean은 광부들에게 날개 돋힌 듯 판매되었을 뿐 아니라 철도 작업장의 인부들에게도 인기가 좋았다. 수많은 광부 중에서 운이 좋게도 금을 캐어서 대박이 난 사람도 있었지만 대다수의 젊은이들은 금은 구경도 하지 못하였다. 금을 캐어서 대박이 난 사람보다 라바이의 청바지가 훨씬 돈을 많이 벌었던 것은 물론이다.

1차 닷컴 시대에도 닷컴 기업보다는 네트워크 장비업체, 서버 업체, IDC, 이미지 편집 툴을 판매하는 Adobe, 홈페이지 저작도구를 판매했던 나모와 같은 기업들이 훨씬 더 많은 이윤을 창출해 내었다. 사업에 성공을 하기 위해서는 단기간을 바라보고 금을 캐는 것 보다는 사업의 근간이 되는 솔루션을 제공하는 아이템이 훨씬 유리하다.

이러한 시시콜콜한 옛 이야기를 하는 것은 요즘의 모바일에서의 구글 전략이 '청바지 사업론'과 유사하기 때문이다. 구글은 핸드폰을 제조하지 않는다. 모바일 Web 2.0 이라는 단어를 내세우면서 무선 서비스나 무선 어플리케이션을 따로 제작하지도 않는다.

기존의 여러 업체들이 시도했던 것과 유사한 Linux Base의 오픈 플랫폼을 만들고 있고 여기에 대한 실체는 아직 나오지도 않았지만 '구글'이라는 청바지를 믿고 여러 업체들이 앞서서 금을 캘 준비를 하고 있다. 이 청바지의 가격이 얼마인지, 청바지의 질은 과연 어떠한지, 청바지가 내 몸에 맞는지는 아직 알 수가 없다. 그 청바지를 어디서 판매할지 조차도 정해지지 않았지만 잔뜩 희망에 부풀어 있다.

구글이 꽤나 열정적으로 매달렸던 미국의 700Mhz 주파수 경매에서 실패하였다. 사업의 근간이 되는 광고를 모바일에서 실행을 하기 위해서는 구글이 필요한 것은 플랫폼보다는 무료 패킷을 소비자에게 제공하고 그 패킷 비용을 기업에게 부과하는 형태이었고, 이러한 과정에서 700Mhz 주파수는 매력적일 수 밖에 없었다. 광고를 하기 위해서는 WAP Page나 무선 Web Page가 필요한데 패킷 하나하나가 Cost인 무선 환경에서 페이지에 광고를 무조건 배치하면은 소비자에게 광고를 보기 위해 돈을 내라는 소리가 되버리기 때문에 페이지 내에 광고 용량 만큼은 과금을 하지 않아야 하는데 이러한 시스템을 기존의 이통사에서 준비할리가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구글은 이 과정에서 실패하였고, Verizon에게 자리를 양보해야만 했었다. 구글이 자존심이 상했나 보다. 경매에 실패를 한 후에 "난 원래 그런거 안해도 돼! 내게 필요한 건 광산이 아니라 광산 앞에 큰 청바지 가게를 만드는 거였거던. 광산 매입에는 실패했지만 MVNO 제도를 통해서 대규모 청바지 가게 만드는 사업에는 차질이 없으니깐 괜찮아" 라는 이야기를 했고, '구글이 하는 이야기는 다 맞는 이야기인가보다'라는 우리의 기존미디어와 대체 미디어라는 블로거들은 앞다투어 구글의 이러한 변을 전달하고 있다. 구글이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아도 대신 이야기 해주는 것이다.

이러한 미디어들은 과연 구글이 왜 700Mhz 주파수 경매에 그토록 적극적이었을까를 생각하는 것일까? 안드로이드를 포팅하기 위해서? 언제부터 안드로이드와 같은 플랫폼 선정이 이통사 이슈이었나? 구글의 사업 핵심이 플랫폼이라고 생각을 하는건가? MVNO로도 충분하다고? 이번 700Mhz는 이통사의 권한을 축소할 것이기 때문에 MVNO 사업자로 진출하여도 구글은 원하는 바를 충분히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MVNO를 통해서 내는 망 대여 비용이 그리 만만할 것 같나? 결국 구글이 자존심 때문에 700MHz에 MVNO로 나선다면 Verizon은 망대여료로 종량제 계약을 할 것이고, 구글이 광고를 통해서 돈을 벌면 벌 수록 Verizon은 앉아서 더 큰 이윤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다. 나의 논리는 이렇게 되는데 어떻게 승자가 구글이 되는건지 포스팅 해 놓은 글들을 아무리 봐도 이해가 가지를 않는다.

구글은 애드센스의 모바일 버전이 나온지가 꽤 되었지만 아직까지 별다른 움직임이 없다. "구글 애드센스의 모바일" 포스팅을 통해서 이야기 했던 여러가지 문제점이 있기 때문에 어쩔 수가 없는 것이다. 웹에서 청바지를 팔아서 대박이 났던 구글이 무선에서 똑같은 상품을 팔려하니 여의치가 않다. 이쪽 광산은 폐쇄적인 운영으로 인해 광산에 노동자로 등록을 해야 바지를 지급받고 그 바지만 입고 일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 이유로 구글은 아예 큰 광산을 살려고 계획한 것이다. 그래야만 자신들의 청바지를 팔 수 있으므로... 그 광산에 금이 있는지 없는지는 구글의 관심사가 애초에 아니었다. '패킷비용 발생'이란 온라인에서 없던 부분을 뛰어 넘는게 중요했던 것이다.

어찌되었던 구글은 행복한 기업이다. 만들어지지도 않은 플랫폼에 벌써부터 열광적으로 개발을 시작하고 있고, 하려고 했던 주파수 경매에 실패를 해도 오히려 "네가 승자야"라고 이야기 해주니 이런 지지를 받는 기업은 실패를 할래야 할 수가 없는거지. 이런 기업에서 일하는 이들은 참 복받은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03/24 01:54 2008/03/24 01:54
top

TRACKBACK ADDRESS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Tracked from GOODgle.kr 2008/03/28 17:25 DELETE

    Subject: 주간 블로고스피어 리포트 65호 - 2008년 3월 4주

    주간 블로고스피어 리포트 65호 - 2008년 3월 4주 (이번 주는 주목해야할 블로그 이슈가 좀 많네요. ^^;) 주요 블로깅 : 지난 주에 한국블로그산업협회가 발족했다는 소식을 전해드렸습니다. 관련 ..

  1. cyflux 2008/03/24 09:39 PERM. MOD/DEL REPLY

    우와.. 재미있어요..
    구글은 뭐랄까.. 신적인 어떤것이죠.

    mobizen 2008/03/24 12:48 PERM MOD/DEL

    재미있으셨다니 다행입니다. ^^

  2. yoon2 2008/03/24 10:14 PERM. MOD/DEL REPLY

    mobizen님의 글은 언제 읽어도 명쾌합니다.
    제가 꼭 뵙고 자문을 구하고 싶은 분.........

    mobizen 2008/03/24 12:49 PERM MOD/DEL

    리플 감사합니다.
    아마.. 직접 뵈면 실망하실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