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컨텐츠 이야기

한국 무선 포탈과 일본 무선 포탈의 구조 비교


한 3년전에 업계에서 꽤나 잔뼈가 굵은 사람하고 술자리를 할 기회가 있었다.
그 친구가 하는 이야기가 무선 망개방의 영향으로 한국의 무선 포탈은 일본의 무선 포탈 구조와 점차 닮아갈 것이라고 했다. 그래서 내가 물어보았다. 일본의 무선 포탈의 어떤 점을 말하는 것인지?
그 친구는 대답을 못하였다.
그래서 다시 물어보았다.
가격 정책인지 메뉴 구조인지 독립형태의 포탈 지원을 말하는것인지?
역시 대답을 못하였다.
소위 영업이나 사업을 한다는 사람은 일케 모르면서 아는체 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일본과 국내의 무선 포탈의 차이점은 일단 메뉴 구조에서부터 시작을 한다.
국내는 컨텐츠의 종류별로 첫 카테고리가 구분이 되어 있고 그 안에서 각각의 컨텐츠가 싸그리 담아져있는 반면 일본은 컨텐츠가 첫 카테고리가 컨텐츠 중심으로 되어있다.
쉽게 말해 디즈니 관련 컨텐츠가 있으면 디즈니 음악은 음악 카테고리 안에, 디즈니 게임은 게임 카테고리 안에 디즈니 배경 화면은 그림 카테고리 안에 있는 국내 포탈에 비해 일본은 디즈니라는 카테고리 안에 음악과 게임, 그림 등의 카테고리가 있어 그 안에서 컨텐츠를 즐길 수 있다.



게임을 즐기는 유저는 다른 것 보다는 게임 카테고리만 들어가고 컬러링 자주 바꾸는 사용자는 음악 카테고리만 자주 들어가는 국내 사용자에 비해 컨텐츠 타이틀(이를 테면 디즈니, 지브리 등)에 크게 비중을 두어 컨텐츠를 즐기는 일본 사용자들의 차이점때문에 생기는 구조라고 보면 된다.
또한, 사업자 구조 즉 음악 CP와 게임 CP 등이 구분되어 있는 국내 CP 구조와 무선 CP면 모든 것을 다하는 일본의 사업 구조의 영향도 있을 것이다.

이러한 컨텐츠 메뉴 구조의 차이점 때문에 일본은 각 타이틀별로 과금을 해야 하는 정액제가 예전부터 잘 발달이 되어있고, 수익구조의 틀이 이러한 정액시스템이 큰 축을 차지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네이트와 같은 이통사의 컨텐츠 Hub를 무선 포탈이라고 부르는 반면 일본에서는 디즈니, 지브리와 같은 컨텐츠 타이틀 하나하나를 무선 포탈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는 I-mode의 비공인 서비스가 예전부터 발달이 되어 있어서 인데, 무선 망개방이 비교적 빠른 일본에서는 이러한 하나의 컨텐츠 타이틀이 통신사 공인 포탈 외에 다수가 존재해 사용자들이 무료로 즐길 수 있도록 하였다.

물론, 중요한 것은 일본도 국내와 같은 카테고리별 메뉴가 존재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컴투스가 일본에서 선전했던 "미니게임천국" 이라는 메뉴와 같이 게임 카테고리도 엄연히 존재하며 이러한 메뉴 역시 정액제 또는 다운로드 과금의 두가지 방식이 다 존재한다.

정액제 일변도였던 일본 포탈들도 얼마전부터 다운로드 과금방식으로 많이 전환을 하고 있는 것도 알아두어야 할 점이다.

3년전, LGT에서 이러한 일본식 포탈로 ez-i를 개편할려고 했었다. 별로 기대는 안 했다만 지금은 오리 무중이다. LGT가 이러한 문화와 CP 사업 구조등의 차이점을 이해하고 그러한걸 기획을 했었을까 당시에도 무척 의심스러웠다. 아마 내부적인 팀 구조 때문에 실행에 옮겨지지 못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약간은 두서없이 설명을 했으나 포탈 구조의 차이를 이해하는데에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2006/10/25 11:09 2006/10/25 11:09
top

TRACKBACK ADDRESS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떡이떡이 2006/10/25 14:44 PERM. MOD/DEL REPLY

    수직 계열화 이슈와 관련이 있는 거군요.. 잘 읽었습니다.^^
    http://itviewpoint.com/tt/index.php?pl=839

    mobizen 2006/10/25 18:46 PERM MOD/DEL

    서기자님께서 방문해주시고..
    반갑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