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컨텐츠 이야기

Varshney와 Vetter의 무선 응용 어플리케이션의 12가지 분류법


이번 포스트에서는 약간은 교과서적이고 지루한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모바일을 활용한 어플리케이션은 그 정의만큼이나 다양한 관점에서 분류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새로운 기술의 발전과 더불어 지속적으로 변화가 발생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분류는 전통적인 유선 인터넷 서비스 분류를 기반으로 한 경우가 많아 모바일의 특수란 환경을 적용하기에는 무리가 있고, 기술적인 차별성이 고려되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

Varshney와 Vetter는 무선 응용 어플리케이션을 아래와 같이 12가지로 분류하여 무선 응용 어플리케이션의 체계적인 분류를 위한 바탕을 마련하였다.(그림이 깨어지게 보이니 클릭해서 볼 것)

진부한 이야기임에는 동의하지만, 자신이 하고 있는 분야가 어디에 있고 그러한 기술과 비슷한데 놓치고 있는 부분이 어디인지 등을 찾는 전략 기획을 할 때 기초 자료로 사용할만 하다.
2006/11/01 18:03 2006/11/01 18:03
top

TRACKBACK ADDRESS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