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컨텐츠 이야기

쓰레기통 속의 사무실 보안


내가 근무하는 논현동의 빌딩은 이 근처에서 가장 큰 건물이다. 새로 생겨서 인지 디자인이 잘 되서 인지 드라마나 CF도 간간히 찍는 곳이다. 강남 지역의 큰 빌딩이 대부분 그렇듯이 IT기업들이 몇개 존재하고 서로 마주치고 있다.
또한 사무실 청소도 용역을 통해서 아주머니들이 수고를 해 주신다. 각 책상 별로 파티션이 존재하고 그 파티션 아래에는 어김없이 쓰레기통이 있게 마련인데 문제는 이 쓰레기통 바닥이 더러워지지 않게 넣어주시는 이면지에 있다.

그러한 용도에 깨끗한 종이를 사용할 수는 없는 노릇인데 문제는 그 종이를 다른 회사에서 나온 폐지를 사용한다는 것이다. 그 폐지에는 때로는 매출 전표나 또는 사업 기획서의 일부분이 사용되기도 한다. 나와는 전혀 상관없는 직업군의 것이라면 중요도를 알리 없건만 우연히도 요 근래 사용되는 폐지의 출처는 아래층에 있는 IT 기업이다. 이 기업이 꽤나 큰 기업인데다가 Daum의 자회사인지라 보안이 심히 걱정이 된다.
괜히 남의 것을 훔쳐보는 느낌이 들어 일부러 눈길을 두지는 않지만 얼핏보기에도 기획서 같아 보이는 것들이 폐지로 사용되는 것을 보면 내가 경쟁사의 직원이라면 큰 일이 날 수도 있겠다 싶다.

물론, 아래의 회사가 그닥 어리버리한 회사가 아니라 대외비 문서를 그렇게 취급할리 없으리라 생각되지만 개인의 모든 것을 알려면 쓰레기만 봐도 알 수 있다고 하지 않는가. 대외비 문서가 아니더라도 그러한 정보가 쌓이면 무서운 법이다. 네트워크 해킹에 대한 방비책보다 실제로 이러한 OffLine 뒷구멍의 보안이 더 시급하지 않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10/25 00:40 2007/10/25 00:40
top

TRACKBACK ADDRESS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zingle 2007/10/25 02:06 PERM. MOD/DEL REPLY

    한동안 보안관련 회사에서 일해서 그런지, 저런거 보면 참 아찔합니다. 전문 파쇄 업체를 쓰더라도 저희 같은 경우에는 파쇄 현장에 최소한 1명이상이 나가서 확인을 했어야 했거든요. (전에 모 회사에서 파쇄 맡긴 종이가 군고구마 포장지로 쓰인 일이 있어서..--;;;)

    mobizen 2007/10/29 23:05 PERM MOD/DEL

    군고구마 포장지는 좀 심하긴 했네요...
    문서 보안.. 정말 중요한 일인데 말이죠.. ^^

  2. 떵꺼리 2007/10/25 09:16 PERM. MOD/DEL REPLY

    요즘 한창 자주 나오는 신도리X 광고가 생각나네요. ;)

    mobizen 2007/10/29 23:06 PERM MOD/DEL

    TV를 잘 안 봐서 모르겠지만 신도리코가 이러한 문제점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하나 보죠? ㅎㅎ

  3. trigger 2007/10/31 10:38 PERM. MOD/DEL REPLY

    가까운 곳에 계시는군요. 저는 가끔 수동으로 들어와서 글을 보는 사람인데, 길건너에 있는 건물에서 일합니다. 아마도 브라우저쪽 회사시겠죠?

    mobizen 2007/10/31 14:00 PERM MOD/DEL

    모바일 하시는 분이 아니시면 저희 회사를 잘 모르시는데 잘 알고 계시네요? 블로그에는 그런 냄새가 잘 안나서요.. ^^
    길건너 건물이면 금융권인가요? 아니면 서버가 아주 많은 건물인가요?

  4. trigger 2007/10/31 17:20 PERM. MOD/DEL REPLY

    저는 네트워크쪽 솔루션 회사에서 일합니다. 부드러운 스위치를 만드는 회사인데, 모바일쪽 경력도 있습니다(엔지니어는 아니고). 모바일쪽은 주로 WEA에서 활동합니다. 본업은 시장분석(Industry Analysis)이고 주식투자는 부업입니다.

    mobizen 2007/10/31 20:08 PERM MOD/DEL

    시장분석이라... 멋지군요.. ^^
    기회가 되면 한 수 배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