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컨텐츠 이야기

2006년 8월까지의 SKT, KTF 출시 모바일 게임수 비교



위의 표는 SKT, KTF 양 이통사에서 출시한 모바일 게임 수를 비교한 그래프이다.
그래프의 목적은 정확히 2가지뿐이다.

첫째, SKT와 KTF를 비교하는 것인데, 당연히 KTF의 런칭 갯수가 살짝 더 많은 것을 알 수 있다.
이 수치는 어플 수가 아니라 게임수로 비교를 한 수치이며, 어플 수로 하다보면 KTF가 월등히 많을 것이다. 어플 수로 비교한다는 것은 마케팅적인 관점에서 별 의미가 없을 수는 있겠다. 또는 굉장히 중요할 수도 있을 것이고... -.-;;

둘째, 작년과 올해의 어플수의 비교이다.
8월이라는 수치를 생각해보면 등비식으로 올해말까지의 게임 수를 추정해 보자면 SKT는 285개, KTF는 330개 정도로 작년에 비해 상당히 작은 수의 런칭을 하는 것을 알 수가 있다.
이는 실제 체감과도 동일하며, SKT는 올 초에 시스템 수정을 하면서 런칭 프로세스가 전체가 상당 기간 멈춰있었던 것과 KTF의 게임평가단 시스템 도입으로 QC를 했던 것이 원인인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로 인한 결과가 단기적(!!)으로 과히 좋지 못하다는 것에 있는데..
변화에 적응하지 못한 CP들이 예전과 같은 수준으로 게임을 출시하면서 사용자들 에게 외면을 받고 있으며 이로 인해 시장의 침체화라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는 듯 하다.
하지만 장기적으로는 게임 수를 낮춰서라도 퀄리티를 올리는 편이 사용자들에게 어필 할 수 있다는 통신사의 정책은 변화가 없을 듯 하다.

과연 퀄리티가 올라간다고 반드시 장기적으로 좋은 방향으로 흐를까....
PMP, DMB, PDA 등의 화려한 비주얼과 대체 타임 킬러 디바이스 시장이 많은 시점에서 그리 쉽게 대답할 수는 없는 상황인 듯 하다.
2006/09/26 19:10 2006/09/26 19:10
top

TAG , ,

TRACKBACK ADDRESS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미궁괭이 2006/09/28 20:52 PERM. MOD/DEL REPLY

    폰게임의 무덤 KTF 답지 않군요...
    그래도 여전히 수준이하의 게임이 양산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게임이라는 녀석이 반드시 고 퀄리티어야 하는가에 대해서는 생각해볼 여지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mobizen 2006/09/29 11:48 PERM MOD/DEL

    단순한 논리같이 보이지만 참 어려운 화두 같습니다.